하이킥3, 초보 연인과 넌더리 나는 부부의 자세

생 초보 연인들의 대표적인 모습은 무엇일까? 그렇다면 진절머리 넌덜머리 나는 반백 년 부부의 모습은 또 어떤 모습이 생각이 나는가?! <하이킥3, 짧은 다리의 역습>은 이런 가정과 연인들 사이의 심리를 풀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우리는 흔히 이성에 호기심을 가지고, 호기심을 넘어 호감을 가지며 본격적으로 사귀어 가는 과정에서 누구보다도 어색한 관계에 놓이고는 한다. 사실 누구보다도 친한 관계가 되려는 이 관계가 더 없이 어색하고 불편한 관계가 될 수밖에 없는 것은 흔히 말하는 ‘지나침’이라는 배려가 있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이 ‘지나침’이라는 단어는 안 좋은 뜻의 단어가 아닌, 좋은 쪽의 단어로 쓰이는 것이 연인 관계나.. 연인으로 발전해 나가는 관계들 속에서 나오는 배려의 단어이기도 하다. 예의 없음이 지나치기 보다는, 예의를 너무 차려서 실수가 나오고.. 배려를 지나치게 하여 어색해지는 분위기는 초보 연인들에게는 흔하게 나오는 모습이다.

친구에서, 친구로 발전을 해 연인을 하는 경우는 이런 경우가 덜 하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이들도 예외일 수는 없는 법. 좋은 감정이 생기고 남들에게 우리 이제 연인이라고 외치는 순간 잠시 그 동안 느끼지 못한 그 뻘쭘함이란 말로 설명하기 참 힘든 순간이 온다.

평소에는 잘 지내다가도 뭔가 경계선을 그으며 좀 더 좋은 관계를 그리며 지내려 하지만, 그때부터 그들의 관계는 뭔가 특별한 배려를 서로 생각하기에 있지 않았던 어색한 기류가 생기는 것은 당연한 하나의 과정이 되었다. 그렇게나 친한 친구에서 연인이 되었을 때에도 이런 오그라드는 상황이 생기는 데 생 초짜 연인들이라면 또 오죽하겠는가.


윤지석(서지석)은 그간 흠모만 하던 박하선 선생과 드디어 연인 관계로 발전을 했다. 짝사랑만 주구장창 하던 이가, 뭔가 잘 해주고 싶은 마음은 이 세상 누구보다도 큰 것이 바로 이 상황. 첫 데이트를 화장실 구덩이에서 하는 묘한 상황이지만, 그래도 세상에서 가장 떨리는 날. 조금이라도 실수를 하지 않으려는 지석은 실수투성이 시간들을 보낸다.

어디 지석뿐이겠는가! 하선 또한 마찬가지였다. 뭔가 연인이 되었다고 느끼지만, 그녀조차도 새로운 관계를 맞이한 연인 지석에게 잘 보이고 싶은 마음은 별반 다를 바 없이 크기만 하다. ‘무엇을 이야기 해야 할까?’, ‘어떤 이야기를 해야 나에게 더 호감을 느끼게 될까?’, ‘어떻게 해야 더 멋지고 예쁘게 보일까?’라는 생각은 두 사람의 머리를 헤집어 놓게 된다.

나름 준비를 하겠다고 하는 지석은 인터넷을 뒤지며 ‘빵 터지는 개그’를 찾고, 그것은 약할까 싶어서 ‘빵빵 터지는 개그’를 검색하는 열의를 보인다. 하지만 지석의 유머는 공식처럼 외운 것이기에.. 하선에게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내지 못한다. 하선의 입장에서는 호감 있는 애인이 된 사람이 얘기 하는데 웃지 않을 수도 없는 법. 열심히는 웃어준다.


사실 이런 모습은 드라마에서 보인 것으로 끝나는 모습이 아닌, 우리 주변에서 노상 보아오던 그런 모습이다. 이 세상 남녀의 연애심리를 연구한다고 하더라도 이 모습만은 공통적인 모습이라 해야 할 것이다.

서로 작은 모습이라도 더 예쁘고 멋지게 보이려는 마음이 생기면서 어색함이 두 사람의 주변에 흐르는 순간 제일 먼저 나오는 결과는 바로 실수다. 그 실수는 지갑을 놓고 나가는 실수를 하고, 극장에서 재미있는 영화를 보다가 코를 ‘드르륵’거리며 실수를 하는 순간 또 하나의 실수인 콜라를 엎는 실수를 하게 되는 흐름으로 이어진다.

애인의 실수가 남들에게 안 좋아 보일까 냉큼 자신이 한 것처럼 코를 ‘드르륵’거리는 지석의 배려는 ‘내 여자’가 될 사람을 위한 배려로 귀엽기까지 한 모습이었고, 공감을 일으키는 모습이기도 했다.


이 초짜 연인들은 서로에게 너무 잘 보이고 싶은 마음에 실수를 연발하게 되지만, 그에 비해 부부 생활만 십 수년을 한 내상과 유선의 관계에선 건조한 모습들만 나온다. 일년에 한 번인 결혼 기념일조차도 기억을 못하는 내상은 유선에게는 웬수처럼 보인다.

기억을 못하는 것은 두 번째라고 해도 어떻게 오늘이 결혼기념일이라고 했는 데도, ‘그러면 친구를 만나지 말라는 거냐’라고 말을 받아 치는 내상은 꿀밤 백반 스물 두 대를 때려도 분이 안 풀릴 건조함에 대한 작은 분노가 쌓이게 된다.

그러나 이 시트콤드라마 <하이킥3, 짧은 다리의 역습>은 작은 답으로 대신 그 상황을 정리해 준다. 해결법이기도 하지만, 그들이 내놓은 답은 역으로 생각하자는 것이었다.

초짜 연인은 십수 년 부부처럼 자연스럽게 다가 가길 답으로 주고, 십수 년 부부는 지금 시작하는 연인처럼 서로에게 배려를 하면, 싸우거나 부자연스러운 상황에 놓일 일은 없노라! 드라마는 그렇게 답을 제시해 준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2.01.20 07:23

    이거 부부나 연인이 같이 보면 좋겠네요.ㅎ
    이 드라마보면 싸울 일도 없을 것 같고
    하이킥에 대한 이야기는 들었는데 전 아직 한 번도 못 봤어요.
    구정 잘 보내시길 바래요.

    • 2012.01.21 04:34 신고

      이 드라마는 시트콤 요소보다는 정극 요소가 더 많은 것 같아요 ㅋ
      일일드라마로 보기는 괜찮은 것 같아요.

      행복한 설 되시고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