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락, 아줌마 수다 개그가 최선의 선택

'상상플러스 - 상플'에 최양락이 출연을 했다. 윤손하와 남희석이 같이 패널로 나와서 한 시간을 웃음으로 채워줬다. 그런데 이 상플에서 최양락에게 가장 잘 맞는 코드를 발견 했으니 그것이 바로 '아줌마 수다 개그'였다. 

현재 진행자로 들어간 야심만만과 명랑히어로에서 힘을 못 쓰는 이유가 여기에 있는 듯하다. 최양락은 상플에서 보여줬듯이 자신의 경험담과 생활 속에서 나오는 생활 개그가 주재료로 수다 떠는 것이 안성맞춤이란 것을 보여줬다. 진행을 하려면 상대방에게 질문을 하고 그 상대방이 답을 하는 과정을 듣고 끄집어내서 웃음을 유발 시켜야 하는데 실질적인 최양락의 기질은 그것을 못하는데 있다.  상대의 얘기를 듣는 것 보다는 자신의 경험이나 자신이 웃길 수 있는 그런 유머를 즐긴다. 그러다 보니 상대방의 얘기는 듣다보면 어디서 맞춰 그것을 웃길 수 있는지를 모른다.

그러다 보니 깐족거림 밖에 못한다는 것이다. 야심만만에서도 강호동이나 윤종신이 출연자에게 질문을 통해서 나온 말에 면박을 주거나 깐족거리는 일차원적인 요소의 개그밖에 못 보여주니 진행형 프로그램에서 빛을 발휘 못하는 것이다. 명랑히어로도 같은 선상이다. 패널로 나온 출연자에게 그가 겪어온 생활 속에서 개그 꺼리나 이야기 꺼리를 뽑아내서 좋은 부분을 부각 시키거나, 웃음을 유발해 낼 수 있는 코드를 찾아내서 같이 웃어주는 것이 필요한데 최양락 자신의 유머 코드와는 안 맞다 생각하니 쉽게 끼어들지 못하는 것이다. 말만 듣고 웃고.. 어디서 끼어들어서 웃음을 만들어 낼지를 모르니 재생산 진행형 개그는 못 하는 일 일 것이다.

◈ 최양락의 코미디형 개그.
그간 최양락은 진행형 개그를 한 개그맨이 아니었다. 진행형 개그로 돌아보면 '알까기' 하나 정도 밖에 알려진 것이 없다. 그 외에 SBS개국 초창기에 남희석과 몇 몇 개그맨들이 들어가고 생긴 초기 진행 형태의 프로그램이 있긴 했지만 최양락은 정리가 되었었다.

최양락이 주로 해왔던 개그는 코미디형 방식 이었다. 네로 25시나 그가 전성기 였던 곳에는 항상 코미디를 하는 형태의 꽁트 개그였다. 상황을 벌려놓고 웃기는 그런 방식을 말한다. 하지만 지금은 유재석과 강호동, 이경규, 김국진, 김용만, 이휘재 같은 개그맨들이 하는 진행형 개그가 대 유행이고 시류다. 이 같은 방식에 최양락의 개그 스타일은 따라 잡지를 못하는 것이다.

상플에서 보여준 모습이 그 모든 대답을 해 주는듯한 방송이 되었다. 우선 그 전에 야심만만하기 전 몇 개 프로그램인.. 해피투게더,놀러와,야심만만,명랑히어로 등에 출연자로 나와서 얘기 보따리를 풀어 놓음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그런데 진행자로 들어가다 보니 재미는 완전히 반감이 되었다. 다시 그것을 증명하듯 어제의 '상플'에서는 그간 자신이 겪어왔던 코믹적인 삶에서 나오는 수다와 자신과 관계된 많은 지인들과의 관계 속에서 나오는 기이한 수다들을 풀어 놓음으로 다시 웃음을 주었다.

여기서 보면 알 듯 바로 최양락은 자신이 이야기의 주인이 되어 풀어나가는 방식이 어울리는 개그맨 이란 것을 증명 해 준 것이다. 그가 겪어온 경험과 수다들을 들으며 시청자는 마치 그의 삶속의 잔재미들을 찾아가며 웃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그 주변 사람을 알 수 없는 시청자들이.. 주변의 사람들인 전유성, 고영수, 이외수 등 많은 사람들의 기괴한 일상들을 알며 웃게 되는 그런 참 재미를 느끼는 것.. 그것이 바로 최양락의 최고의 장점이란 것이다.
◈ 잠시 최양락이 했던 말을 돌아보면..
― 개그맨 데뷔하기까지의 자신의 꿈은 항상 코미디언.. 어릴 적 장래 희망까지 코미디언
― 대학에 들어가 열린 교내 개그 콘테스트에 참가.. 저질 개그를 해서 떨어진 일.. 떨어졌을 때 선배인 이휘향과의 만남 속에서 자신이 웃음을 위해 가리지 않는 주제를 가지고 웃기려 했고 그 결과 떨어진 것을 직접 알아내서 알려준 1년 선배.. 그로 인해 준비해서 시험을 본 개그맨 시험에 합격한 과정
― 이외수 작가가 알까기에 출연하기 위한 섭외 과정.. 전유성의 도움으로 이외수 출연한 일
― 전유성과의 자전거 여행에서 생긴 일.. 사진으로 남겨두고 싶었지만 전유성의 만류로 증거를 못 남겨 다녀왔어도 누구도 믿지 않는 일
― 전유성의 기이한 삶, 또 그의 천재적인 개그 본능 등 쉽게 알 수 없는 모습을 전해주는 일... 등등~
이렇게 최양락의 개그는 이야기보따리를 주~욱~ 펼쳐놓고 수다 한 박아지를 쏟아내야 재미있어진다. 어제의 상상플러스는 이를 가장 잘 보여주는 계기였다고 생각된다. 그 동안 최양락에게 열광했던 웃음 요소도 찾아보면 MC로 뽑히기 전 놀러와, 해피투게더, 야심만만, 명랑히어로에서 출연자로 나와서 보여줬던 수다형 개그였을 때가 가장 큰 반응을 보여줬다.

현재 최양락이 힘을 쓰지 못하는 진행 스타일에서 웃음을 못 준다면 그가 할 수 있는 수다형 개그 스타일의 코너가 담겨있는 방식의 프로그램에 투입되는 것이 더 어울릴 듯 하다. 하지만 그런 프로그램을 당장 찾기에도 무리는 있다. 어떻게 최양락이 어필할 지를 이런 것을 두고 찾아 본 다면 그에게 어울릴 프로그램이나 코너를 찾기는 더 쉬울 듯하다. 어울리지 않는 옷 보다 어울리는 옷을 입혀 사람들에게 다가가게 해야 재밌으리라 본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가 저에겐 엄청난 힘을 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4)

  • 2009.03.25 19:53 신고

    수다형 개그라..^^
    정말 분석을 잘하시네요. 최양락씨가 나그네님의
    글을 읽는다면 자기 발전에 큰 도움이 되겠어요^^

    • 2009.03.25 20:11 신고

      ㅎㅎ 어제 방송 보는데 생각이 나더라구요 ㅋ
      역시나 수다가 딱 맞아~ 요렇게요 ㅋㅋㅋㅋㅋ
      라이너스님 글 보고 여행이 자꾸 가고 싶어져요 ^^
      좋은 하루되세요~ ㅎ

  • 2009.03.25 20:41 신고

    바람의 나그네님 글이 넘 좋아요..ㅋㅋㅋ

    • 2009.03.25 20:45 신고

      저도 날아라뽀님 글에 거의 매일 감격하고 있답니당 ㅎ
      기존에 못 봤던 글도 가서 하나씩 읽다보면 감동이 주르륵~ ^^
      날뽀님 감샤~~ ^^

  • 2009.03.25 21:17 신고

    대단히 통찰력 깊은 시각입니다. 저도 연예블로거이지만 독자 입장에서는 가장 즐겨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이런 좋은 글들 많이 부탁드립니다 ^^

    • 2009.03.25 21:28 신고

      칭찬에 왠지 쑥스럽지만 감사드립니다 ㅎ 뷰라님 따라 갈라면 멀었죠 ㅋ
      많이 보고 배울게요 ^^

  • 2009.03.25 21:32 신고

    어릴때 꿈을 실현한 개그맨이군요.
    자기의 장점을 살려서 무언가를 하면 잘될것이라는...

    • 2009.03.25 21:35 신고

      하고 싶은 것을 할 때 열정이란 것이 줄지 않을거 같아요 ㅎ
      그렇게 보면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한 것은 어느 정도 성공한 듯 ㅋ
      부럽기도 하네요..^^ 좋은 하루되세요 ㅎ

  • 2009.03.25 22:21 신고

    어제 상상더하기 보다가 때굴때굴 굴렀답니다...좋은 분석글 잘 보고 갑니다....미천한 글이지만 제 생각을 담은 글을 트랙백으로 걸어놓고 도망갑니다...수고하세요...

    ps 근데 원문 글이랑 옆에 notice 밑에 있는 메뉴랑 겹쳐서 글 읽기가 힘드네요..저만 그런건가요??

    • 2009.03.25 22:50 신고

      예 잘하셨습니다 ㅎㅎ.. 어제 재밌었죠.. 다음주도 기대되네요..
      익스플로러 6가 겹치구요.. 다른 것은 잘 보이는거로 압니당 ㅎ
      제가 익스6까지 소스를 맞출 수가 없네요 ^^

  • kj
    2009.03.25 23:28

    정말 뒤집어지게 웃었습니다. 상플이랑 최양락 진짜 환상의 짝꿍인듯!!!
    야심만만2보단, 놀러와의 골방토크라던가 상플, 해피투게더같은 프로그램이
    최양락씨랑 진짜 잘어울려요~

    • 2009.03.26 06:17 신고

      야심만만 젖꼭지 사건보다 더 웃겼죠 ㅎㅎ
      다음주 에도 함 더 나오니 기대 ㅋㅋ

  • dizzy
    2009.03.26 00:08

    전 최양락씨 개그가 항상 아쉽더군요... 본문에서도 짚어주셨듯이
    상대방 얘기를 듣거나, 재밌는부분에 공감해주거나, 그런 부분이 나올수있도록 이끄는 힘이 부족합니다... 앞으로 진행쪽을 생각하신다면 이때까지 해오던 개그방식과 현재 소위 잘나가는 진행자방식의 갭을 어느정도 메꿔야 한다고 생각됩니다...안그러면 게스트로는 항상 재밌으나
    막상 멍석깔아주면 멀뚱멀뚱 심심해지는 모습을 또 봐야겠지요 어릴때 좋아하던 개그맨인데 혹여 그런 모습을 볼까 걱정되네요^^

    • 2009.03.26 06:18 신고

      뭔가를 찾긴 찾아야 겠죠.. 진행이 욕심이 있다면 적어도 시류에 섞일 줄
      알아야 웃길 수 있고, 또한 밥 벌이도 할 거 같아요 ㅎ ^^

  • rms
    2009.03.26 03:23

    WBC 결승전에서 지는 바람에 우울했는데 상플에서 최양락씨 토크에 많이 풀렸습니다. 정말 재밌더군요. 타고난 이아기꾼이라고나할까요...

  • 2009.03.26 07:10 신고

    저 오늘 바람님 글읽고, 상상 다운 중이에요~ ㅋㅋ 재미있을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조은 한주 되세요~

    • 2009.03.26 07:45 신고

      최양락의 포지션을 볼 듯 한 방송이에요 ㅎ 재미 있었어요 ㅋ
      그래서인지 시청률도 같은 시간대 1위 했었죠 ㅎㅎㅎ
      상플이 은근 시청률이 올라가고 있어요 ^^
      행복한 요일되세요^^

  • 머취공감!
    2009.03.26 09:17

    공감합니다! 제가 말하고 싶은걸 콕 찝어 말씀하신것 같아 속시원하네요 ㅎㅎ
    제가 많이 좋아하는 최양락씨, 다른 mc들에게 기죽어서 술렁술렁 넘어가는것 보다
    정말 저렇게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 웃음을 나눠주는게 제격인듯 싶습니다! 오랜만에 상상보고 여러번 웃었답니다 ㅎㅎ

    • 2009.03.26 09:20 신고

      재미있던 방송였어요 ㅎ 오랫만에 웃었죠.. 주변 지인들의 모습도
      궁금했는데 통해서 알 수 있던 모습이 재밌었어요 ㅎㅎ

  • 2009.03.27 18:03 신고

    나그네님~지금 포스트하나 적고 있는데 최양락 포스트에서 '최양락이 한말' 에서 칸만이 만들어 논거 있죠.
    흰색에 노란색요..이뻐서 저도 적용 좀 할려는데 괜찮죠.ㅋㅋ..
    그럼~허락한걸로 알고...으흠.ㅋㅋ...적용합니다.

  • 2009.03.27 20:18

    아... 이 방송 봤는데 정말 빵빵 터졌습니다. ㅋㅋㅋㅋㅋ
    저는 최양락이 저렇게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주는 것을 원했거든요. 하하 ^^
    정말 게스트로써는 최강이 아닐까 생각되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