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품이 안 느껴지는 백상예술대상 수상

대한민국에 몇 안 남은 영화제이며 기품이 그나마 조금이라도 남아있는 백상예술대상이 인기에 기반한 상을 줘 빈축을 살 것으로 예상이 된다. 영화부분은 그래도 조금은 이해가 갔으나, TV부문을 따져 볼 때 그렇게 큰 공감은 가지 않은 수상이었다고 봐도 될 것으로 보인다. 백상예술대상 명단이 최종 발표가 난 시점에서는 여지없이 대중들의 핀잔을 들을 수밖에 없었던 것은 역시나 TV부문이었다.

영화부문 또한 대중들의 매서운 눈초리에 자유로울 수 없었다. 누가 생각해도 연기상 최우수 부분에 ‘최민식’을 점 찍어 놓은 전문가들의 시선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대중들이 최민식을 무난히 최우수상 감으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최민식은 개인적으로 상을 타지 못하고 작품이 대상을 받는 것으로 끝냈다.

TV부문 또한 마찬가지였다. 예외 없이 ‘한석규’를 최우수상으로 꼽았던 시선은 무시하고 무관의 제왕으로 만들며.. 그보다 작품성이나 연기에서 떨어지는 신예 김수현에게 최우수상을 안겨 많은 대중들의 안 좋은 시선을 받아야만 했다.

점점 권위가 추락하는 영화제에 대한 시선은 왜 영화제가 남아 있어야 하는가를 생각하게 했고, 대중들의 외면을 받기 시작한 것도 수년 째이다. 그러나 개선이 되기는커녕 점점 후퇴하는 듯한 행보를 보여주는 영화제의 권위는 이제 땅에 떨어지기 일보직전이라 할 수 있다. 아니! 이미 땅에 떨어져 뒹굴고 있는데 더 떨어질 게 어디 있냐? 라고 하는 이들이 대부분인 것이 현재이다.

기존의 영화제가 권위를 잃은 계기는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작품에 상을 몰아주거나, 그로 인해 참석을 안 하는 이들을 철저히 수상작이나 수상자에서 제외하는 모습으로 영화제에 대한 믿음을 잃게 해왔다.


백상예술대상을 요 몇 년 사이 추세를 살펴보면 굉장히 대중적인 인기를 반영하는 수상을 하고 있다. 예술적인 가치를 떠나 대중적으로 인기만 있다면 작품성은 따지지도 않고 수상 예비작에 올려 놓아, 배우와 제작자들을 당황 시켜놓기도 했다. 이런 모습은 좀 더 좋은 작품을 만들려고 하는 제작자들에게는 한숨 나오게 하는 모습들이었고, 수상식에 참가를 할 마음을 접게 되는 계기로 작용하게 된다.

영화부분은 최근 인기를 끌거나 사회적인 이슈를 보인 작품들을 무시할 수 없던 터라 시상은 했지만 개인에게 수상의 영광을 그리 크게 부여하지는 않았다. 마치 나눠주기를 한 듯한 모습은 전반적인 작품과 수상자로 알아볼 수 있기도 했다. 대상과 작품상은 개인이 아닌 작품에 주고, 최우수연기상과 신인연기상, 인기상은 개인에게 주는 식으로 진행했다.

문제는 전반적인 수상자와 작품들이 고른 나눠주기 정도로 밖에 안 보이는 것이 문제라면 문제로 보인다. 개인에게 주는 대상을 뺀 것 자체가 말썽을 없애려는 시도로 보이지만, 그만큼 최고의 타이틀을 쥐어주지 않는 시상식은 마치 맹물 같은 시상식 같아 보이게 했다. 한 해 최고의 연기를 보여준 ‘최민식’은 결국 무관의 제왕이 되었고, 그보다 파괴력이 덜한 작품에서 연기를 보여준 이들이 최우수연기상을 거머쥐는 모습을 보였다. 연기를 잘못 했다고 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보다 더 훌륭한 연기를 보여준 이에게 상을 빼앗는 것은 큰 문제로 보일 수밖에 없었다.


TV부문도 영화부문과 마찬가지였다. 지난 한 해 최고의 TV작품으로 기억이 될 <뿌리깊은 나무>가 대상을 차지한 것은 좋았지만, 그 작품에서 최고의 명연기를 보여준 이가 최우수상에서 제외가 된 것은 충격이나 다름이 없는 결과였다.

그(한석규)를 대신해 최우수연기상을 받은 이가 <해를 품은 달>의 김수현이라고 하니 논란이 여지가 다분하게 있을 수밖에 없었다. 역시나 김수현도 못한 연기는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최우수연기상을 탈 만한 자격은 안 되었기에 대중들은 욕 하지 않아도 될 김수현을 욕하게 되고 만다.

사실 이는 개인 배우에게 비난을 할 문제는 전혀 아니다. 그런 상을 시상하는 주체자에게 욕을 해야 할 것이다. 왜 굳이 작품과 개인에게 주어져야 할 상을 나누지 않고, 포괄적인 상으로 만들어 단순화 하는지에 대한 비난을 주체자에게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개인에게 주어지는 대상과 작품 대상을 선정해 놓았다면 그래도 덜 문제가 생길 것을, 굳이 작품과 개인을 하나로 묶어서 시상을 하는 것은 바로 이런 문제를 만들게 했다. 상을 받아야 할 최고의 배우가 상을 못 받는 수모를 당해야 하는 일 말이다.

일반적인 상식으로 생각해 봐도.. TV부문 작품으로 봤을 때 <뿌리깊은 나무>가 대상을 받고, 작품상으로 <해를 품은 달>이 수상을 하였다면.. 당연히 개인에게 주어지는 대상이나 우수상은 최고의 작품으로 선정된 <뿌리깊은 나무>에서 나왔어야 했다.

만약 작품은 너무 좋은데 배우들이 연기를 못했다면 일반적인 상식의 선을 대입하지 못하겠지만, 모든 것을 따져보아도 최고의 연기를 보인 것은 ‘한석규’였는데도 그가 수상을 하지 못한 것은 미스테리일 수밖에 없다.

대중들이 생각하는 TV부문 수상자의 자격을 생각해 본다면 첫 번째가 ‘한석규’를 생각할 것이고, 두 번째가 ‘차승원’일 것이며.. 세 번째가 ‘김수현’ 정도일 것이다. 상을 받을 만한 최고의 배우들은 무시된 채 진행이 된 ‘백상예술대상’은 마뜩찮은 기분을 남기게 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4)

  • 2012.04.27 07:12

    이 문제 사실 논란여지가 좀 있어보입니다.
    김수현 연기가 좋지 않다는 게 아니고
    단지 해품달 하나로 대상이 주워졌다는 것
    이건 좀 아닌 듯 싶네요.

  • 2012.04.27 07:20

    비밀댓글입니다

  • 2012.04.27 09:49

    김수현의 수상 소감을 듣고 철이 깊이 든 연기잘하는 배우라고 생각했습니다.
    부끄럽기도 하고 숙제로 남았다는 말에 함축적인 것이 다 들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김수현은 참 연기를 잘하는 반듯한 배우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 뚱까
    2012.04.27 12:57

    백상기품에 공감공감. 김수현 좋아합니다 눈이 확뜨여서 이리 저리 재방보고했음 그러나 백상에서
    대상은 아직 이르지않나요 앞으로 기대치라면 모를까 너무 주위의 인기에 의해서 상을...수현도 속으로 뭐라고 생각할까? 상타기 참 쉽네잉 이라고할까? 한석규 뿌리에서 연기 정말 깊이있게 잘했는데
    이건 나만 그렇게 생각한게 아님 주위 친구들도 그런말 했으니.. 근데 걱정임 앞으로 다른 연기자들 힘빠지게 생겼음 연기보다는 인기위주로 신경써야하니 앞으로 우리 영화계나 tv나 질떨어질까 걱정임
    안에서 잘해야 한류도 바라보지 이래서 어디 오래가겠나싶어 걱정

  • 타이밍
    2012.04.27 15:40

    나이가 어리다고 대상은 아직 이르지 않냐는 소리처럼 들리네요; 대상을 타고도 김수현이 상타기 쉽다고 생각을 안하고 겸손하게 연기에 대한 책임감을 더 가질수도 있는거 아닌가요? 뭐 타이밍이 해품달이 끝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백상예술대상이 시작되서 인기가 많이 가시지 않아서 일수도 있겠지만...김수현은 상을 주길래 받은것뿐인데 김수현을 비난하는건 아닌 듯 싶네요

  • 2012.04.27 18:03

    타이밍//어리다고 대상이 이르다는 것보다도 연기력이 한석규,신하균, 차승원보다 나았는지도 생각해보시죠... 작품성과 연기력으로는 뿌리깊은 나무나 한석규씨를 따라올 드라마가 지난해엔 없었다고 봅니다.

    • 동감입니다
      2012.04.28 08:51

      전 김수현을 좋아하긴 하지만 솔직히 연기력으로 보자면 한석규씨와 신하균씨가 훨씬 더 최우수상을 받을 만한 분들이신데... 쓰레기 종편으로 넘어간 백상은 그 공정성을 버렸나봅니다 ㅡㅡ;;;결과적으로 김수현만 큰 부담을 안게 된 골이 되어 버렸으니... ㅜㅜ

  • 별의미없는상
    2012.04.27 19:40

    종편으로 넘어가 백상은 이제 별 의미 없어보이네요.

  • 역시종편은쓰레기
    2012.04.28 08:48

    혹시나가 역시나가 되었군요ㅉㅉㅉㅉ
    이래서 종편... 안보길 잘했네요...^^
    백상때 나온 용감한녀석들 축하공연만을 인터넷으로 보고 말았죠...ㅋㅋㅋ
    종편 이름들도 하나같이 다 거지 같아서 별로 정도 안 가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지상파방송이나 기존의 케이블 방송들이 있는데 뭐하러 종편을 볼까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차라리 종편 볼 바엔 자는 게 더 낫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무튼 종편 그냥 확 망했으면 좋겠네요

  • 길가다
    2012.05.01 09:37

    전 어떤 면에서는 김수현이 받을만 했다고 생각해요.
    각본, 연출, 배우 모두 완벽호흡을 자랑했던 뿌나에서의 한석규님도 멋졌고,
    대타 드라마의 대타 배우였으나 제대로 홈런친 신하균님도 멋졌지만
    그분들은 원래 워낙 잘하는 분들로 "역시!!" 라는 말을 하게 했고,
    김수현은 대타이긴 해도 괜찮은 각본에 연출이었으나 그 밖의 모든 면에서 부족했던(조연은 훌륭했음)
    정말 지못미 였던 드라마에서 나름 고군분투하며 "올~잘하는데?" 라는 평을 듣게 했으니
    자기 능력을 최대한으로 보여준 김수현군이 탈만했다고 봅니다.
    매년 시상하는 이유가 연기력 지존을 가리는 것이 아닌 이유 때문이랄까요.
    영화쪽은 잘 모르겠지만, 어쨌든 한석규 신하균님도 김수현이 탄 것을 못마땅해하지는 않을 것 같네요.

  • 2012.05.08 15:52

    그것은 그가 전 세계에 거의 모든 중요한 영역에 대한 이해를 배포하기위한 혁명적인 계획을 간주됩니다. 나는 국가의 훨씬 더 많은 금액을 정확한 수행 옹호.

  • 2012.05.08 16:10

    정말 그 세계의 거의 모든 주요 국가에 대한 이해를 배포하는 인상적인 개념이다. 나는 국가의 더 많은 수량에 대한 매우 동일한 완료하시기 바랍니다.

  • 2012.05.08 16:28

    당신의 쓰기에 대한 위해 당신에게 감사해야, 내가 어디의 큰 거래를 좋아해

  • 2012.08.08 00:59

    재미있는 포스트 나는 감사 마음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