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자격, 하지 말아야 할 말..?!

728x90
남자의 자격이 점점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는 듯하다. 필자가 좋아하게 된 김태원과 이외수 선생님이 출연을 해서인지 관심도도 높은 편이다. 그런데 이번 주 방송에서는 약간 눈과 귀에 거슬리는 장면들이 있어서 불쾌했다.

필자 본인만 불쾌 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내용인즉슨 ..두세 번에 걸쳐 김태원의 옛 안 좋은 기억을 들추어내며 놀리는 듯한 방송 내용은 상당히 안 좋았다. 예전에 김국진도 라디오스타에서 다시 복귀를 했을 때 김구라나 다른 진행자들이 이혼을 가지고 놀리는 것은 많은 말을 만들어 냈고 욕을 먹는 이유였다. 그런데 이번 방송에서도 김국진과 이윤석, 윤형빈이 돌아가며 한 마디씩 한 것은 보는 사람으로서 화가 날 정도였다. 본인이야 마음 털어 버리고 그냥 웃어 넘겼겠지만 제 3자인 시청자가 봐도 열이 날 일이었다.

그냥 넘기는 일로 생각하고 김태원은 넘겼겠지만 그거 뭐 좋은 얘기라도 자꾸 들어서 좋겠는가?! 좋은 말도 자꾸 들으면 기분이 나빠지는데 상처로 남을만한 얘기를 자꾸 듣게 되면 기분 나쁠 것이다. 아직 무슨 내용인지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말 한다면.. 김태원의 예전 안 좋았던 기억의 일이다.
1980년대부터 대마초 흡입으로 두 차례 구속이 되었고.. 1991년 서대문 구치소에서 100일간 감옥살이를 했다. << 다음 인물 검색 중 발췌>>
이 일로 많은 힘든 일을 겪었고 정신적으로 신체적으로 지금도 많은 상처와 아픔을 겪고 있다. 이것은 자신뿐만이 아니고 아내도 힘든 시간을 겪었던 일 이었다. 이런 힘든 일로 가지고 웃자고 자꾸 건드린 다면 정말 그를 좋아하는 사람들로 하여금 화가 날 일로 보인다. 본인과 가족이 가장 아플 일이다.

예능에서 가장 다루지 말아야 할 코드가 아닌가 한다... 이혼, 마약, 범죄 이 코드를 가지고 웃기려고 하는 것 자체가 문제 아닐까?! .. 참 문제다 문제~~ 이런 것 아니면 웃길 수 있는 코드가 없다면 말이다. 그 좋은 주제 거리에서 왜 이쪽으로 흘러가는가? 금연이 주제여서 마약이나 향정신성 약품 얘기가 나와야 했다면 다른 사람보다 본인이 얘기하는 것이 맞는 절차였다. 그리고 구지 자신이 그런 얘기를 안 한다면 다른 사람이 얘기를 해서는 안 될 일 이라고 본다.

이윤석이나 다른 멤버들이 놀리는 장면이 시작된 것은.. 이윤석의 와이프인 한의사가 김태원의 맥을 짚어보고 많이 약한 편이다. 크게 놀란 적이 있었던 것 같다..란 말을 하고 나서.. 맞다..!!.. 크게 놀란 적이 있다..서대문 근처만 가면 놀란다..!! 라고 놀리는 장면였다.

또 하나의 장면은 이경규가 담배를 끊어야겠다는 말 중에 김태원이 그러면 다음 주 까지 끊는 것에 대해 손짓을 하며 10만원 빵 하자고 하자~ 방송에서 빵이 뭐냐 내기라고 정정을 하자.. 김국진이 방송에서 빵 얘기 할 수 있는 사람 몇 안 된다..!!.. 김태원과 자신 둘 이 할 수 있다.. 나는 김국진빵.. 김태원은 말 그대로 감빵(옥)~ 살은 것에 대해서 얘기하는 것 이었다. 정말 불쾌할 말이다. 도대체 이런 것이 개그의 소재로 쓰일 수 있냐는 것이다. 자신도 이혼이 아픔이고 듣기 싫은 말 이듯.. 김태원에겐 더 큰 아픔인 주제로 농담을 한다는 것은 쉽게 이해하기 힘든 일이다.

본인이 하는 기억의 넋두리와 남들이 하는 놀림은 분명 다른 차원이란 것을 알고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듣는 사람도 썩 좋지 않은 얘기다. 남의 아픔까지 웃으면서 듣기는 싫으니 말이다. 앞으로는 이런 웃음의 요소는 사라졌으면 한다. 솔직히 이런 웃음 코드가 없더라도 현재 까지의 '남자의 자격' 3회 방송분은 충분히 재미있으니 염려 붙드러 매고 방송해도 된다는 것을 알았으면 한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가 저에겐 큰 힘이 됩니다. 위 아래 꾹꾸욱 부탁드려요~ ^^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3)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