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한 배수지의 이미지가 위협받고 있다. 멈추자!

미쓰에이의 멤버 수지. 사실 그녀는 미쓰에이의 멤버 수지보다 배수지란 단독 이름으로 국민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아이돌이다. 그녀가 시대의 대세에 설 수 있었던 것은 ‘미쓰에이’란 걸그룹이었을 때 보다는 예상치 않은 배우로서의 모습을 보였을 때였다.

<드림하이 시즌1>을 통해 얼굴을 비춘 수지는 시즌2에서도 잠시 얼굴을 비추며 배우로서의 시동을 걸었다. 사실 이때까지만 해도 그리 큰 조명을 받지 못했던 것이 수지였으나, 분명한 것은 이 시기를 통해서 수지란 이름을 인지하기 시작했던 것이 시청자와 대중들이었다.

그러던 그녀가 확실하게 시대의 대세가 될 수 있었던 것은 영화 <건축학개론>을 통해서였다. 연기를 미치도록 잘해서이기 보다는 현 시대에서 아련하게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복고코드 감성을 잘 표현해 낸 것이 그녀를 돋보이게 했고, 그렇게 인기는 계속되어 드라마 <빅>까지 좋은 반응을 얻게 된다. 이때까지 연이어 히트를 치면서 수지는 일약 국민대세 순수수지란 별명을 얻게 된다.

그러나 문제는 수지의 인기가 커 갈수록 그룹은 묻히고, 이제 다시 ‘미쓰에이’로 활동을 시작했지만 그리 좋은 반응은 얻지 못하고 있다. 걸그룹으로써 인지도가 떨어진 상태에서 다시 반등을 하기에는 너무도 힘겨운 일이란 것을 현재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현재 ‘미쓰에이’는 인기도를 따질 때 절대적으로 수지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것은 불행이 아닐 수 없다. 이는 그저 ‘미쓰에이’만의 문제라기 보다는 JYP엔터테인먼트의 총체적인 문제라고 봐야 할 것이다.

수지의 절대적인 인기가 지속되면서 문제는 방송사에서는 인지도를 따져서 수지만을 원하고, 수지가 무기가 되어야 하는 상황에서 빈틈이 발견되는 것은 극히 위험한 일이 될 수밖에 없다.

‘미쓰에이’가 새 앨범을 내고 가요 프로그램 이외에 전체 멤버가 선을 보인 것은 극히 드문 상태. 수지는 예능 프로그램에 앨범 홍보를 간접적으로라도 하기 위해 단독으로 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래서 연이어 출연한 곳이 <런닝맨>, <1억 퀴즈쇼>, <GO쇼>였다.

하지만 문제가 생겼다. 단독으로 많은 곳에 출연을 하다 보니 순수 캐릭터로 무장했던 수지의 이미지가 모두 무너지는 상태가 생긴 것은 크나 큰 누수 상태일 수밖에 없다. 갑자기 ‘순수돌수지’의 이미지가 ‘백치돌수지’, ‘무개념수지’가 된 것은 여간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런닝맨>에서 누구나 다 알 법한 ‘너 자신을 알라’라는 명언을 셰익스피어라고 하고 자랑스럽게 웃던 해맑은 모습은 방송 이후 많은 질타를 받게 됐다. 하하가 ‘JYP형 제발 공부 좀 시키세요’란 말은 방송 당시 웃음거리였지만, 이후 지속되는 수지의 발언은 이미지를 깨 위험한 상태가 되는 모습을 보였다.

<런닝맨> 이후 <1억 퀴즈쇼>에서도 수지는 다급한 나머지 정답을 바꾸고자 사회자 김용만에게, ‘사회자 오빠’라고 불러 당황시켰다. 역시나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연이은 수지의 실수 이미지가 그리 달갑지 않았기에 그 전 일과 함께 연결해 성토를 하는 분위기였다.

<1억 퀴즈쇼>에 이어 등장한 <GO쇼>에서도 그녀는 하지 말아야 할 말들을 대거 토해내 결정타를 남겼다. ‘고등학교 시절 학교 수업 시간은 잠을 자기 위한 시간’이었다는 말은 시청자와 더 크게 봤을 때 대중들에게 실망스런 마음으로 남았다. 라면을 좋아해 쉬는 시간을 이용해 몰래 외출했다 돌아오며 선생님에게 걸렸지만, 낯 두껍게 여기서 몰래 먹고 들어가겠다고 말을 했다는 부분은 더욱 놀라운 이야기였다.


게다가 성인이 되면 퇴폐의 끝을 보여주겠다는 말은 대부분의 시청자들이 웃음으로 넘겼겠지만, 결과적으로 일반적인 농담으로 받아들일 수준을 넘는 이야기였다. 연이은 이미지 누수 상태에서 받아들이기에는 다소 어이없는 말일 수밖에 없었다.

현재 수지는 분명 선을 넘고 있는 모습이다. 수지의 방송 출연이 늘어날수록 위험도는 계속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언제까지 마냥 순수한 이미지로 시청자가 봐줄 수는 없는 일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7)

  • 왜 그러시는 건가요?
    2012.11.06 17:30

    당신의 오지랖이 참으로 바다와 같습니다. 그런데 이 글이 정말로 배수지 양의 이미지를 걱정해서 쓴 글 같지는 않군요. 아니 오히려 이미지를 훼손하려고 애쓰는 것 같아 보이네요. 몇 가지 문제점을 지적하겠습니다. 일억 퀴즈쇼에서 급해서 실수로 "사회자 오빠"라고 부른 것이 이미지와 무슨 관계가 있는 것인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고쇼에서 수업시간에 잠을 잤다고 한 시기는 중학교 시절의 이야기였습니다. 님 멋대로 고등학교시절이라고 바꿔놓으셨군요. 실수인지 의도적인지는 모르겠지만요. 또 '퇴폐적'이라는 표현에 관한 것인데요. 그건 성인이 되면 퇴폐적으로 살겠다는 것이 아니고 그러한 캐릭터를 연기하거나 그런컨셉의 화보를 찍어보고 싶다는 바람이었습니다. 뭐가 문제인가요.... 더욱 황당한 것은 야동을 보았고 주당이라고 19금 토크를 쏟아낸 아이유에 대해서는 아주 큰 칭찬을 해놓으셨더군요. 아이유는 솔직하면 매력있는 것이고 수지는 솔직하면 무개념인 것인가요???? 편협한 관점의 글은 폭력이 될 수 있습니다. 제가 보기엔 님의 글은 진정 수지를 생각해서 쓴 글이라기보다는 의도적인 폄훼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네요....

  • 구름나그네
    2012.11.06 19:03

    수지를 걱정하는게 아니라 싫어하는 마음이 읽혀지는데.....
    주변에서 일하는 스태프들이 좋아할 정도면 그 처세 하나만으로도 배울점인거 같은데....
    이미지라....수지 자체를 왜곡된 이미지로 남겨놓고 좋아하자라는 것인지...
    설마 홍어운운하며 싫어하는 족속??

  • 내가 볼때
    2012.11.06 19:20

    당신같은 글때문에 배수지의 이미지가 위협받고 있는거요
    이곳에 몇몇글을 이글때문에 읽었지만 글쓰는것좀 멈춰주시오~

  • 2012.11.06 20:00

    그냥 아이유 좋고 수지 싫다고 하세요
    고쇼 보는 동안 수지가 미워서 어떻게 견디셨을까?. 공부에 취미없고 다른 꿈이 있어서 밤엔 댄스학원 다니고 학교에서 잔게 무개념입니까? 이래서 한국이 안되는겁니다. 에디슨이 한국에서 태어났으면 청소부 밖에 안됬을거란 말이 있죠. 수지는 학창시절 꿈이있고 실행했고 그걸로 이미 성공했습니다. 학창시절에 공부안하고 잠자서 공부못하는 실패한 사람이 됬나요? 아니죠?그런데 이게 왜 무개념입니까?야동보는 아이유는 좋고 학창시절부터 꿈을 쫒은 수지는 무개념?

  • zz
    2012.11.06 20:12

    요즘 누가 무개념 수지 백치 수지라고 해요? 님이 그렇게 불려지길 원하시는 거 겠죠
    자기의 생각을 다수의 생각으로 바꿔버리네

  • 과연당신은알까
    2012.11.06 22:29

    특정 연예인에 대해 개인이 어떤 견해를 가지는지에 대해서는 제가 상관할 바는 아닙니다만...
    어린 시절부터 연예인이 되기 위해 노력한 사람의 지식 수준이 높지 않다는 것을 말하기 위해서 별로 좋지 않은 예를 끌어들이신 것 같군요. 물론 셰익스피어가 '너 자신을 알라'라고 말하지 않은 것은 사실입니다. 다만 그렇다고 해서 과연 그 경구의 출처를 '누구나 알 법한' 것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글쓴이 본인께서도 과연 정확한 출처를 아시는지 궁금합니다. 알면 다행입니다만, 대다수의 사람들이 생각하는 '그 사람'이 그 말을 처음 한 것은 아니지요.
    다시 묻고 싶습니다. 과연 글쓴이 본인을 포함한 대다수의 사람들이 '너 자신을 알라'라는 경구의 출처와 그 말이 나온 배경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그리스 철학과 관련된 수업을 들었던 저조차 이 질문을 제기하면서 확실을 기하기 위해 관련 대화편을 확인하였는데, 과연 글쓴님 생각처럼 '누구나 다 알법한 명언'인걸까요? 모르긴몰라도 대다수의 사람들은 제가 짐작하고 있는 '그 사람'이 그 명언을 말했다고 생각하고 있을 것이며, 글쓴님께서도 아마도 그런 근거하에 '누구나 알법 한'이라는 주장을 펴신 것 같습니다만... 과연 어떤 '경구' 혹은 '명언'이 왜 어떤 배경에서 사용되었고, '그 사람'이 그 '경구'를 왜 다시 인용할 수 밖에 없었는지를 설명하지 못하면서, 정말 그 '경구'를 안다고 할 수 있을까요?

    저는 오히려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이 아는 척 하는 모습보다는, 몰라도 밝게 웃을 수 있는 쪽이 훨씬 '순수'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뭐 '순수'라는 가치가 그렇게 지켜져야할 가치인지는 또 따져봐야할 문제이겠지만요.

  • 나그네
    2012.11.06 22:49

    이 글의 가장 잘못된 부분은 바로 제목입니다.이미지를 거짓으로 포장하고 왜곡시키자.라고밖에 들리지 않는 어이없는 제목이거든요.이 제목을 진심으로 쓴거라면 이 블로그의 가치는 휴지조각이나 다름없습니다.

  • ㅇㅇ
    2012.11.07 00:32

    아저씨 아이유나 챙기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ㅡㅡ
    2012.11.07 01:42

    아휴 수지트위터보고 먼일있나싶어
    팬카페나 팬사 돌아다녀보니 이놈이 범인이구나
    진짜 너무한다 이렇게해서 얻는게머지?

  • 2012.11.07 08:23

    냉정히 말해서 읽을 가치가 없는 글이네요.

  • 지나가다
    2012.11.07 12:43

    참 이런식견을 가지고 우수 블로거 ㅋㅋㅋ 다음이 맛이 간거지..

    참 조선일보 스런 글이네, 앞 뒤 맥락 다 자르고, 자극적이고 자기 쓰고 싶은대로 싸질로 놓는거.

  • 김영삼..기자이미지를 말아먹고있다 멈추자.
    2012.11.07 13:59

    배수지는 스스로 건축학개론 서연의 청순과는 거리가 멀다고 꾸준히 얘기해왔다.
    말많고 시끄럽고 잘나대서 별명이 배나댐이고 학창시절 공부와는 담쌓고 춤만 추었다고 하였고
    그 남동생도 방송에 출연해 누나는 학생때 놀았다고 얘기했었다.

    김영삼 혼자만 배수지를 서연으로 착각하고 청순이미지가 깨지니 방송에 그만 나오라한다.
    김영삼이 보기엔 배수지 좋아하는 사람들은 수지를 청순가련 이미지로 알고 좋아하는줄 아나보다.
    깨방정 지식부족 포장하지 않는...아직 어른사회에 익숙치 않은 듯한 솔직함을 "순수하다"라고
    알고 좋아하는건 내 무식인가?

    김영삼은 청순가련과 순수를 착각하는 거 같은데..아니 그냥 배수지가 요즘 방송에 많이 나오는게 그냥 싫었던거다...그 속마음을 어쩌구 저쩌구 늘어놓았다...그냥 싫다고하면 가증스럽지나 않지....
    김영삼이 말하는 순수는 방송에서 쩍벌춤을 추고 야동에 대해 얘기하는 사람들인가보지?
    성인이되면 완전 퇴폐적인걸 해보고싶다는 게 쩍벌춤보다 더 야했나보지? 지 기준엔...

    김영삼왈 "순수한 배수지의 이미지가 위협받고 있다. 멈추자!"
    배수지왈 "다들 색안경끼고 자기가 보고싶은 것만 보잖아요. 그러다 보기싫은걸 보게되면 쇼크먹죠."
    윗글을 보니 어린 누군가가 훨씬더 지혜롭게 보이는데.

  • 2012.11.12 18:55

    아이유나 잘하라그래 ㅋㅋㅋㅋ 아이유는 은혁이랑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공감.
    2012.11.24 21:37

    수지는 신비주의로 갔으면 더 인기많았을 듯... 그래서 이 글에 공감합니다. 수지의 팬은 아니면서 건축학개론의 수지의 모습을 좋아하던 저는 고쇼나 런닝맨 나온 거 보면서 좀 깼으니까요... 물론 수지의 열렬한 팬들은 예능에 나오는 수지의 모습도 좋아하겠지만 저 같은 사람은 이 글에 공감할 듯 합니다.

  • 움......
    2012.12.12 20:04

    움 저도 수지 좋아했었는데...... 고쇼에서 라면 잠 어쩌고 때문만은 아니지만 조금 실망했어요. 사실 수지에게 많은 기대를 바란 건 아니지만, 그래도 방송에서 할 말을 있고 안 할 말은 있다고 봐요.

  • dfa
    2015.10.21 23:56

    수지 무개념인거 다알지 않나?ㅋㅋㅋ 그냥 이뻐서 좋은거임 수지는 걍 본업에 충실하는것이 나을 수도

  • 이잉ㅇ
    2016.09.28 10:39

    자기하기 나름 아닐까요??
    2016년 현재 이미지 제일 좋은 연예인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