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길이 어느새 기둥으로 성장하다

<무한도전: 선물장만 퀴즈> 코너를 통해 길이 어느새 <무한도전(이하 ‘무도’ 혼용)>의 기둥으로 커 나가고 있다는 것을 알게 했다. 어찌 이 아니 좋을 수 있겠는가! 길의 성장은 시청자뿐만 아니라 제작진에게 있어서도 시름을 덜어주는 기특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무도’ 초반 길만큼 많은 안티를 끌고 다니는 인물도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그의 안티 세력은 많았다. ‘무도’ 시청자 게시판 안티팬 지분 70% 이상을 차지할 만큼 그의 영향력은 막강하기 이를 때 없었던 것이 과거의 모습이다.

시간이 흐르면서 명확히 그의 안티 팬이 사라졌다고 느끼지는 못했던 것이 시청자였을 것이다. 그러나 조금씩 사라지던 그의 안티는 이제 찾아보는 것이 힘들 정도가 되어 가고 있는 것은 당연하지만 묘한 일 중의 하나가 되고 있다.

그렇다고 길의 활약이 눈에 띌 정도로 강력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길의 활약은 스펀지에 물이 흡수되는 것처럼 서서히 흡수되고 있었음을 우리는 지금에 와서야 느낄 수가 있다.


길이 <무한도전>에서 보여줄 수 있는 활약상은 큰 것을 기대하기보다는 맛을 내주는 양념 역할 정도로 기대해야 옳을 것이다. 이번 설맞이 ‘선물장만 퀴즈’에서 그가 보여준 애드리브는 그 어느 때보다 자연스러운 그런 멋진 활약의 모습이었다.

무리하는 면이 없었다. 정확히 자신이 표현해야 할 부분에서 치고 들어와 끊고 나가는 그 임팩트는 무척이나 강하고 부드러워 놀라움을 줬다. 누구보다 같은 멤버들에게 폭소를 일으키고, 감칠맛 나는 선에서의 재치는 시청자도 따라 웃을 수밖에 없는 모습으로 비쳤다.

정준하가 여러 멤버에게 공격을 당하자, ‘내가 좀 도와줘?’라며 기존 아무것도 못하는 이미지가 아닌 면을 어필하려는 그의 모습은 정준하를 어이없게 만들었다. 그러나 그 모습처럼 자연스러운 폭소유발 법은 또 없을 것처럼 무척 자연스러운 그런 모습이었다.

박명수가 유재석의 헤드폰 선물을 몰래 뒤로 숨기려다 노홍철에게 들킨 장면에서의 노홍철과 정준하, 길의 3각 편대의 순간적 애드리브는 시청자를 크게 웃음 짓게 만든 장면이 됐다. 노홍철이 순간 영화 인물 짝귀로 분해 ‘없는 것 시리즈’를 만들어 내자, 바로 받아치는 정준하의 덧니 애드리브, 길의 머리 없는 애드리브는 실로 놀라운 재치의 애드리브임이 분명했다. 그 순간을 파고들어 자연스럽게 분위기를 이끌어 갔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길의 성장이 반가웠던 것은 무엇보다 마지막 장면에서 몰아주기로 받은 선물을 시청자에게 돌리는 장면은 그의 현재 발전상을 알게 하는 대목이었다. 자신이 내놓은 구매 당시 천만 원대의 키보드의 가격보다는 좋은 일에 쓴다기에 가져 나왔다는 지나가는 말은 그가 이제 완벽히 <무한도전>의 멤버가 되었다는 것을 증명해 낸 장면이었다.

누가 유도한 것도 아니지만, 그 자신이 자연스레 누군가를 위해서 좋은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에 기쁨을 느끼며 주려는 모습은 놀라움이 아닐 수 없다. 그가 배운 것은 타인에게 도움을 주며 누리는 기쁨이었을 것이다.

단지 비싼 것을 내놓아서가 아니다. 그가 서푼 가치의 물건을 내놓았어도 진정성을 담은 물건이 누군가에게 또 하나의 기쁨이 되는 모습에 즐거워할 줄 알게 되었다는 것과 타 멤버의 페이스에 맞추며 걸을 줄 아는 그의 여유가 이제 작은 기둥의 역할을 할 수 있기에 그 모습이 반갑기 그지없다.

길은 이제 누군가를 위해 보폭 조절을 할 줄 알게 된 듯 보인다. 또한, 자신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를 알게 된 것은 시청자들에게 더없이 반가운 모습이 아닐 수 없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3.02.03 09:02

    길이는 저렇게 뻔뻔하거나, 여유로워야 재밋었던 것 같아요.
    숟가락 얻던 시절엔 그래서 재밋었는데 주눅이 들어가지고 ... 아쉬웠는데
    저도 지난주와 이번 무한도전에서 길의 모습을 보고 비슷한 생각을 한 것 같아요.
    글 재밋게 잘 읽었습니다!

    • 2013.02.06 06:31 신고

      많은 분들이 같은 신선으로 이야기를 주시더군요.
      길이의 능력은 막 던지는 개그라고 말이죠.
      주눅들지 않고 했으면 좋겠어요.

  • 갖고싶다 길성준
    2013.02.03 23:54

    길성준 삼춘 더욱 더욱 큰웃음 빵빵 기대할께여~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