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소니 핸디캠 신규 라인. 특별하네!

소니에서 핸디캠을 발표했습니다. 2013년을 맞이해 연초에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네요. 핸디캠을 요즘 많이 안 쓰게 된 세상인데요. 그러나 영상을 생각하면 또 핸디캠을 일반적인 디카가 따라가지 못하는 부분이 있어서 중간에서 많이 고민하는 분이 있을 겁니다.

그렇다고 수백만 원의 고가 제품을 사기도 부담스럽고, 그렇다고 스마트폰이나 디카에 있는 동영상으로 찍자니 여간 고생이 아닐 수 없을 겁니다. 저 같은 경우 DSLR이 있어서 마음 먹고 동영상을 찍으면 영상 품질에서는 크게 아쉬운 것은 없으나, 다양한 조건을 맞춰 최상의 영상을 찍기에는 여간 큰 돈이 들어가는 것이 아니기에 적당히 포기하고 ‘대충’이란 마음을 먹으며 영상을 찍게 되죠. 무겁기도 하고요.

더해서 이야기하자면 제대로 된 영상을 찍으려면 DSLR에 조명과 마이크. 그리고 더 전문적으로 찍으려면 흔들림 방지 장치까지 사야 하기에 무척이나 큰 돈이 들어갑니다.

그런데 이 무겁고도 비싼 장비의 부담을 줄여주는 것이 바로 캠코더입니다. 물론 캠코더 하면 역시나 무척 비싼 캠코더가 있고, 그것이 좋다는 것을 알지만… 가격이 적당하면서 좋은 품질의 영상을 뽑아낼 수 있는 것은 역시 핸디캠을 빼놓을 수 없죠.

제가 이런 말을 초반에 하는 이유는 스마트폰이나 디카가 있는데 굳이 핸디캠이 필요하냐? 는 의문을 가진 분이 있을까 하여 필요성을 말하고자 함이었습니다. 사실 이게 두고두고 큰 고민거리 거든요.


저는 일단 필요하다는 결론을 갖고 있던 차에 소니에서 2013년형 핸디캠을 발표한다기에 발표회장을 찾았습니다. 아늑한 공간에서 여유 있게 진행된 행사였지요.

이 장소에서 본 제품은 약 3가지 정도였던 것 같은데요. 이번에 소니에서 발표된 종류는 9종입니다. 제가 본 3종은 보급형에서 중급형까지 되는 종류 3가지였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비슷한 방식의 기술들이 들어가고 더 좋은 것은 또 다른 기능이 들어갔기에 설명해 보려합니다.

이번에 가장 빨리 눈에 띈 기능은 역시나 ‘프로젝터’ 기능이 있는 핸디캠이었다는 것입니다.


프로젝터 기능의 필요성은 가족 단위나 개인이 간단히 필요한 부분을 빨리 보기 위함에서 무척이나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았습니다. 촬영하고 바로 프로젝터 기능을 켜서 벽이나 평평한 곳 아무데나 투사해서 보기에 아주 편리한 게 프로젝터 기능이었죠.

그 기술이 들어간 핸디캠이 발표된 것은 반가움이었습니다.

거기다 이번 소니의 핸디캠은 소니의 발전된 기술이 총망라 되었다는데 더 큰 반가움이 있었습니다. 오디오 쪽이나 비디오 쪽. 그리고 카메라 쪽의 발전적인 기술이 핸디캠에 내장됐다는 것은 무겁게 장비를 많이 가져 다닐 필요가 없다고 느끼게 한 계기가 되기도 했답니다.


위에 보시는 기종의 핸디캠이 눈에 바로 들어왔는데요. 위 기종은 HDR-PJ660 모델입니다. 한 눈에 봐도 호감이 가는 핸디캠이었는데요. 그간 고민하는 저였기에 이거 하나 장만해야겠다 생각이 들더군요.

2013년 소니 핸디캠의 특징은?

1. 스마트 기기와의 연동
2. 프로젝터 기능
3. 강력한 '손떨림 보정 BOSS' 기능
4. 돌비 5.1채널 녹음과 2배 더 강력해진 마이크의 진보된 '사운드 기술'
5. 와이파이 빌트인 (PJ시리즈 해당)

위 기능은 제가 정말 마음에 들어하는 기능이고요. 소니의 전 제품 라인에 흡수되는 기능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핸디캠뿐만 아니라 요즘 인기 있는 디카에도 소니의 발전된 기술들이 융합해 나가는 것은 마음에 드는 점입니다.


위에 보시는 기기는 위에서 밑으로 HDR-PJ660과 PJ790 모델인데요. 이 두 핸디캠은 가격대도 그렇고 성능 면에서 꽤 만족스러운 제품처럼 느껴집니다.

PJ시리즈의 장점
- PJ시리즈는 2,410만 화소의 엑스모어(Exmor) R CMOS 센서를 탑재합니다.
- 콤팩트한 사이즈에 '손떨림 보정 기능 BOSS'를 탑재했습니다.
- 와이파이 기능 지원
- 강력한 사운드 기술 탑재

적다 보니 다시 복습이네요. 하나씩 풀어가볼까요? PJ 시리즈는 어찌 따져보니 빌트인 시스템을 완벽히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프로젝터 빌트인', '와이파이 빌트인', 'BOSS 빌트인' 등 여러 기술이 하나의 시스템에 들어가서 최고의 성능을 보여주려는 것 같습니다.

직접 많은 시간을 사용해 보지 않았지만, 제가 눈이 둥그래진 것은 손떨림 방지를 위한 기능이었는데요. BOSS 기능이 동작될 때 손의 흔들리는 유격을 카메라 렌즈체가 각도를 유지하면서 돌아가는 것은 깜짝 놀랄 일이었습니다.

위에 써 놓았지만 2410만 화소의 엑스모어 R CMOS 센서가 들어갔다고 했는데요. 그 말대로 스틸이미지는 그 화소로 찍어줍니다. 동영상은 600만 화소가 되겠네요.


또한, PJ시리즈는 최대 밝기 35루멘까지 지원한다고 하죠.

눈에 띄는 기능 - HDMI 출력 지원 통해 스마트 기기와 연동 가능
이미 강조된 글씨로 파악 하신 분도 계시겠지만, 핸디캠과 스마트 기기와 PC, 노트북 등을 연결해 프로젝터로 크게 볼 수 있다는 겁니다. 프로젝터가 설치 안 된 회의실이나 비즈니스. 때로는 여행지 아무 곳에서나 프로젝터로 간단하게 영화를 볼 수 있다는 소리와도 같습니다.

100인치의 대형 화면으로 즐길 수 있으니 얼마나 행복하겠습니까! 벽이든 아니면 극단적으로 남자친구 등짝이라고 해도 프로젝터를 쏴서 볼 수 있으니 행복하죠.


눈에 띄는 소니 핸디캠의 렌즈 - 칼자이스 렌즈
칼자이쓰 렌즈의 유명도는 조금만 카메라를 접한 분이라면 아실 겁니다. 소니 핸디캠은 칼자이쓰 렌즈를 씁니다. 특히나 이번 2013년형은 더욱 말이죠.

또한, 'G렌즈', 고감도 저노이즈의 우수한 성능을 자랑하는 '엑스모어 R CMOS 센서'를 탑재한 것은 어두운 환경에서도 쾌적한 촬영을 보장합니다.


위에 언급한 스테디샷 액티브 모드에 대한 설명 컷입니다. 위에 자뀌 BOSS라는 말을 썼는데요. BOSS는 Balanced Optical Steady Shot의 첫 글자를 딴 스테디샷 기능입니다. 움직임이 많은 상황에서 흔들림을 보정하기에 영상 촬영이 깨끗합니다.


위에 보시는 기종은 CX380 모델입니다. 영상 촬영 본질에 충실한 초경량 콤팩트 풀 HD 핸디캠이죠. 딱 보기에도 그렇고, 제가 들고 있는 것을 보아도 초경량이라는 것을 아실 것 같습니다. 물론 프로젝터 기능도 있죠.

CX380 모델 외에도 CX280, CX220 모델이 함께 출시됩니다. 엔트리급 라인업이죠. 가격도 적당하고 기능도 좋은 녀석을 찾는다면 이 녀석도 좋습니다. 초심자에게도 좋고, 막 굴리기에도 좋을 것 같은 라인업 같네요.

이 엔트리급 라인업은 G렌즈를 사용합니다. 최대 29,8mm의 화각으로 영상을 촬영할 수 있고요. 최대 55배 확장 줌 기능을 제공한다네요. 물론 이쪽 라인업도 스테디샷 기능을 제공합니다.


내장된 USB 케이블을 통해 간편하게 배터리를 충전하거나 이미지를 전송할 수 있는 것도 좋고요. MP4 비디오 포맷 녹화를 지원해 SNS로 바로 업로드 할 수 있습니다. 따로 압축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소리죠. 위에 이미지에 꽃은 라인은 프로젝터 인풋 라인입니다.



위 차트는 기존 프로젝터보다 향상된 밝기의 신제품 라인업의 세부 차트 입니다. 많이 향상된 것을 아실 것 같습니다.


눈에 띄는 멋진 기능 - 클로저 보이스
이미지로 다 설명 되었겠죠. 즉, 촬영하는 사람의 얼굴을 인식해 그 인물이 말하는 것을 자동으로 감지해 최상의 볼륨으로 녹화를 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겠죠.


눈에 띄는 안정된 기록 방식 - 프로그레시브 모드
위 이미지 보시면 인터레이스 방식과 프로그레시브 방식의 차이점을 알 수 있겠죠. 인터레이스 방식은 짝수 영역과 홀수 영역을 번갈아 가면서 신호를 입력받아 녹화하는 방식이고요. 프로그레시브 모드는 프레임 단위인 화면 단위로 녹화를 하기에 그만큼 안정적입니다.


위에서 잠시 보여드렸던 PJ790 모델은 최상위 기종으로 만족할 만한 기능을 많이 싣고 있네요.


그에 비해 멋진 기능 몇 개를 못 쓰는 위 기종도 있지만, 그것 빼 놓으면 꽤 쓸만한 핸디캠이 될 것 같습니다. 가격적인 면에서도 좋고, 휴대성 면에서도 좋고, 강력한 기능을 쓸 수 있는 핸디캠은 영상 촬영에서 아주 많은 스트레스를 줄여줄 것으로 보입니다.


머지 않아 지르지 않을까 생각이 들 정도로 매력적인 소니 2013년형 핸디캠들이네요. 프로젝터 따로 챙겨가지 않아도 핸디캠으로 영상 촬영하고 바로 볼 수 있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매력적이네요.

외국 여행 갈 때나 예쁜 풍경이 있는 곳으로의 여행에 꼭 가지고 가고 싶은 소니 핸디캠들입니다. 총알 장전 되면 바로 질러야겠죠. 발표회 가서 뽐뿌만 받고 옵니다. 손에 들어오면 만족하며 쓸 텐데 말이죠. 제가 질러 볼까요?

PJ790 이나 PJ660 쯤은 질러 줘야겠습니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3.03.01 08:33

    전 요즘 소니 넥스 지르기 직전입니다.. ㅋ
    저도dslr인데 무거워서 ㅜㅜ 소니 제품들 좋더라구요^^

    • 2013.03.02 08:32 신고

      점점 가볍고 좋은 제품이 나와서 그쪽으로
      많이 옮겨가지 않을까 생각이 들더라고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