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뮤직캠, 조금의 음악 취미만 있어도 선택할 캠코더


소니에서 음악을 취미로 하는 이들에게 필요한 캠코더를 만들어서 반가움을 줄 것 같습니다. 비교적 가격 또한 저렴하기에 부담도 없어 보이는 제품인 것 같고요. 게다가 사운드 위주에 작은 스튜디오를 이용하는 뮤지션에게는 이번에 나온 소니 뮤직캠은 꽤 효용성 있는 물건이 될 거라 생각됩니다.

새로 출시된 제품인 뮤직캠 'HDR-MV1'은 사실 기존 캠코더 세계에서 생각할 땐 필요없는 부분을 꽤 많이 없애고, 특화할 것만 골라서 출시한 라이트 버전이라 생각할 정도로 간소한 기능이 특징입니다.

제품 외적인 측면으로 볼 때 'HDR-MV1' 뮤직캠은 아주 간단히 소개해 드리자면 광각의 고정렌즈와 사운드 녹음을 위한 최적의 마이크와 장치를 가지고 있다는 것인데요. 제품 사진으로 봐도 전면부에 노출이 되고 있습니다. 이번 제가 소개하는 글에는 사진뿐만 아니라 '동영상'을 통한 매력적인 부분을 들려드리고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렇다고 원음 그대로를 못 들려드리는 것은 제가 동영상 품질을 약간 낮추는 과정에서 사운드가 약간 죽을 수도 있지만, 가만해서 듣는다면 이 뮤직캠이 얼마나 막강한지 아시게 될 거라 생각됩니다.


제품 정면으로 보니 렌즈만큼이나 마이크가 크군요. 이 제품의 공식 명칭은 'HDR-MV1' 인데요. 애칭으로는 '뮤직캠'으로 부릅니다. 그만큼 압도적인 성능의 사운드 녹음과 고해상도의 풀 HD 영상을 기록할 수 있습니다. 동영상 캠코더뿐만 아니라 보이스레코더로서도 훌륭한 이 제품은 사용하기에 따라 많이 이용될 거라 생각됩니다. 특히 폭이 넓지 않은 공간에서는 최고의 성능을 보여줍니다.

뮤직캠 'HDR-MV1'은 소니의 발전하는 영상 기술과 음향 기술이 만나 최적화를 이룬 기기이기도 한데요. 처음 잡아 볼 땐 뭔가 빠진 듯한 느낌이 강하게 들지만, 시간이 갈수록 그것이 큰 장점이 된다는 것을 여실히 느끼게 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HDR-MV1'은 음악 연주, 콘서트, 공연 리허설 등에서 영상과 함께 음향 녹음이 필요한 환경에서 리니어 PCM 사운드의 고퀄리티 녹음을 할 수 있습니다. 고성능의 외부 마이크를 통해 생생하게 담을 수 있는 게 장점입니다. 게다가 120도 영상 녹화를 할 수 있는 초광각 칼자이스 렌즈는 더욱 생생한 영상을 볼 수 있게 합니다.


제품 외장 케이스에 담긴 모습인데요. 제품 사이즈와 케이스가 비슷하네요. 제품의 기능과도 컨셉이 같아 보이는 케이스는 딱 필요한 수준이네요.

게다가 꽤 똑똑합니다. 요즘 시대에 맞춰 와이파이와 NFC를 지원한다는 점은 매우 큰 매력이기도 합니다. 공유가 쉽다는 소리는 편리함이란 소리니까요.


개봉을 하기 전부터 어떤 기능이 있을까? 하는 궁금증을 준 뮤직캠인데요.


오픈하니 액정에 스티커가 마치 녹화된 것 인양 딱 버티고 있는데요. 제거 하셔야 합니다. 애지중지 한다고 안 떼면 조작하기가 불가능합니다.


겉면도 실버와 블랙의 매칭이 오래 쓸 수 있는 제품이라고 말하는 듯합니다.


개봉하니 구성품이 나오는데요. 'HDR-MV1'과 '배터리', '고무렌즈커버', '충전케이블' 등이 보이네요. 많지 않은 구성품이라 더 좋습니다.


'HDR-MV1'의 가장 큰 특징은 음원을 압축하지 않고, 스튜디오 수준의 원음 그대로를 기록하는 고음질 녹음이 가능하다는 것인데요. 자유도를 지원하다는 것만큼 매력적인 게 또 없습니다.

스튜디오에서 뮤지션들이 녹음을 하는 경우 샘플링을 각 상황에 따라 다르게 해야 되는데, 그것을 지원한다는 게 꽤 매력이라는 거죠.

또한, 오디션을 보기 위해 고퀄리티의 사운드가 필요해 녹음할 때 원음에 가깝게 녹음하려면 여러 장비가 필요한데, 뮤직캠이 있으면 그 수고도 줄여주겠다고 생각이 들더군요. 더욱이 스튜디오의 사이즈는 영세할 수록 작기에 한 화면에 멤버들을 담을 수 없는 사태는 매번 이어집니다.

그러한 상황에 넓은 각도를 커버하는 초광각의 뮤직캠은 꽤 매력적인 물건이 될 것 같네요.


뮤직캠 'HDR-MV1'은 일반 CD음질을 뛰어넘는 48kHz, 16bit의 리니어 PCM 사운드 포맷을 지원해 원음을 있는 그대로 영상에 담을 수 있습니다.

여기에 다양한 SNS에 공유하기 편한 AAC 사운드 레코딩을 지원하여 사용의 폭을 대폭 넓힌 게 특징입니다.


전면부를 보시면 알겠지만, 마이크가 X축과 Y축으로 기울어져 있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무지향성 마이크인데요. 쉽게 생각해 보면 'HDR-MV1'의 카메라가 120도를 커버하는데요. 위와 같이 돼 있을 경우 비슷한 앵글의 소리를 충실하게 담을 수 있습니다.

보통 마이크가 한쪽에 달려 있는 것을 많이 보실 수 있는데요. 'HDR-MV1'은 X-Y 축으로 만들어졌기에 넓은 각의 사운드를 균형감 있게 녹음해 줍니다.

특히 스튜디오에서 '레프트-센터-라이트'의 음을 똑같은 균형감을 가지고 녹음할 수 있는 것은 정말 큰 매력이라 할 수 있죠.


'HDR-MV1'의 경우 마이크로 들어오는 사운드의 크기를 조절할 수 있는 설정 부분이 있어서 조절이 가능하고요. 바람소리나 에어컨 소리와 같은 각종 노이즈를 자동으로 차단하는 로우 컷 필터 기능이 있습니다.

다른 곳의 제품으로 영상을 찍었을 때 바람 소리가 녹음되면서 들리는 소리는 '바르르르~' 소리의 거친 소리였다면, 'HDR-MV1'의 경우 '휘이잉~' 하는 소리로 녹음되는 것도 신기하더군요. 과장되지 않았다고 느껴지기도 하더군요.


이 제품은 녹화나 녹음을 하면서 헤드폰이나 인이어폰으로 모니터링을 할 수 있네요. 맨 위에 헤드폰 모양이 보이실 겁니다. 그 밑엔 충전할 때도 쓰이는 멀티단자고요. 세 번째 홈은 HDMI 포트. 네 번째 홈은 입력부입니다. 마이크 연결해서 녹음하시면 될 것 같네요.


배터리는 3.6V에 1,240mAh 입니다.


메모리는 마이크로SDHC 카드 이용하시면 되고요. 특이사항이라면 메모리 꽂을 때 신경은 쓰셔야 합니다. 양쪽으로 다 끼어지는데, 아무렇게나 넣으면 해당 미디어가 삽입되지 않았다고 나옵니다.제대로 끼려면 핀이 액정쪽 면을 보고 끼면 됩니다.


뮤직캠 'HDR-MV1'의 LCD는 2.7인치 와이드인데요. 각종 메뉴를 조작하기 위한 사이즈로는 매우 양호합니다. 눈이 아주 좋지 않은 이상 무리 없으리라 보입니다.

MV1은 소니의 첨단 광학기술인 이면조사형 1,680만 화소 엑스모어 R CMOS 센서를 장착해 어두운 공연장이나, 실내 스튜디오에서 매우 편리하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저광량의 환경에서 밝은 렌즈를 통해서 빛을 충분히 받아내 환하게 찍을 수 있는데요. F2.8의 120도 초광각 칼자이스 렌즈는 최고의 영상을 담을 수 있게 합니다.


커피숍 바로 앞에 놓고 찍는데도 제 상반신이 다 나옵니다. 무서워서 옆으로 앵글을 돌립니다. 기타 연주를 하는 분들의 경우 상반신 클로즈업을 하기 위해 캠코더를 배치하면 최소 거리가 1m 정도는 돼야 하는데, 'HDR-MV1'의 경우 30~50cm면 어지간히 다 잡힐 것 같더군요. 실제 위 사진이 그런 모습이죠. 제가 잠시 들어간 커피숍도 그렇게 밝지 않은 상태였지만, 영상은 꽤 밝게 나왔습니다.


보이스 레코더로 사용해 봤는데요. 그 성능에 놀라지 않을 수 없을 만큼 막강한 녹음 능력을 보이더군요. 실제 녹음해 온 게 있는데, 그건 작업이 필요한지로 다른 영상을 통해서 성능을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뮤직캠 'HDR-MV1'의 가장 큰 장점은 초보 유저나 중급 유저에게도 나름 대로의 편리성을 제공한다는 거죠. 외부에서 조절하는 조작부가 많지 않고, 간편하기에 초급유저는 사용하기 좋고, 중급 유저의 경우 좀 더 상세하게 메뉴를 파고 들어가 조절해 가장 자신에게 맞는 상황을 맞춰 녹화와 녹음할 수 있는 것은 매력이라 생각이 듭니다.

'어떻게 사용하는가?' 라는 생각만 미리 해 놓는다면, 분명 'HDR-MV1'은 많은 도움이 될 필수 캠이 될 거라 생각합니다. 무게 또한 140g(배터리 제외)이라 상당히 가볍습니다.


스튜디오를 통한 뮤직캠 'HDR-MV1'의 성능을 테스트 해 볼 시간입니다.

먼저 모 회사 미러리스 카메라로 녹화해 본 영상을 먼저 보시고 후에 뮤직캠 HDR-MV1으로 녹화한 영상을 보시겠습니다.


위에 보신 영상은 모 회사의 미러리스로 녹화한 것이고요. 약 24mm 정도 되는 화각으로 찍은 영상은 답답한 마음을 갖게 합니다. 한 화면에 아티스트가 안 잡혀서 옆으로 돌리는 수고를 해야 했습니다. 사운드도 비교해서 들어보면 내가 지금까지 엉망인 사운드를 들었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합니다. 밑에 뮤직캠으로 찍은 영상의 사운드와 비교해 보세요. 그 차이를 아실 겁니다.


위 영상과 사운드를 비교하시면 사운드의 차이가 어느 정도 나는지 판단이 될 겁니다. 원음에 가까운 소리를 제가 업로드하기 위해 다운그레이드 시켰음에도 차이가 두드러지네요.


뮤지션은 '스탠딩 에그(Standing Egg)'가 되겠습니다. 첫 번째 영상에 이어 두 번째 영상도 보면 사운드는 매우 매력적으로 들리고, 영상도 시원하게 보여 뮤지션의 사랑을 듬뿍 받을 거라 생각됩니다. 또한 뮤지션이나 연예스타를 꿈꾸는 이들이 오디션을 보기 위해 제출하는 영상을 찍기 위해서도 많이 찾지 않을까 생각하게 합니다.


위 영상은 현대자동차에서 진행한 출사대회에서 찍어 온 영상인데요. 굉장히 짧죠. 그러나 옆에서 들리는 음악 소리 만큼은 꽤 진하게 들립니다.


같은 행사에서 추억의 '포니' 차를 찍어온 건데요. 바짝 붙어 찍어도 포니 차의 전신샷이 다 나오네요.


더 짧은 리허설 영상도 있습니다. 제가 늦게 간 것인지? 아니면 캠을 들여대서 끊은 건지는 모르겠지만, 리허설의 특성상 짧게 담았습니다. 꽤 멀리서 말이죠.


마지막 영상은 겨울 명동을 빠른 걸음으로 걸으며 찍은 영상입니다. 아무래도 초광각 렌즈라서 그런지 보다 많은 명동을 담을 수 있었던 거 같네요. 도쿄 놀러갈 때 한 번 들고 가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하는 뮤직캠이었습니다.

제가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찍은 영상인데도, 아니 기본에 가까운 설정으로 찍은 것인데도 불구하고 고퀄의 영상과 사운드가 나와주네요. 가격대도 무척 부담없는 수준이기에 지르기도 쉽겠네요.

무엇보다 제게는 '재미있는 녀석'이란 생각을 하게 하는 뮤직캠 'HDR-MV1' 이었습니다. 처음 약간 불편한 것은 LCD가 움직이지 않는 고정형이란 점이 불편했는데, 그것도 적응이 되니 괜찮더군요. 이렇게 만든 것은 가격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목적이 아니었나 생각하게 됩니다. 하지만 또 그렇게 생각하니 이해가 되더군요.

오랜만에 재밌는 캠코더인 뮤직캠 'HDR-MV1'을 만나 즐거운 한 때였습니다. 아차차 그러고 보니 하나 더 매력적인게 있었네요.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는 무료 동영상 편집 프로그램 'MV1 Studio'이 있다는 것을요.


"본 컨텐츠는 소니코리아의 지원을 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