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김종민 장우혁으로 본 기획사 실상

<해피투게더> 출연 전부터 300억 빌딩의 소유자라고 많은 화제가 됐던 장우혁과 출연 후 다시 한 번 알게 된 김종민의 현재 사장으로서의 위치의 모습은 작은 뿌듯함을 주는 순간이었다. 그만큼 꾸준히 연예계 활동을 통해 자신의 영역을 확고히 했다는 점에서 그들은 분명 무언가를 이룬 그런 입장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뿌듯함 뒤로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김종민과 장우혁의 공통된 이야기 하나는 불편한 마음을 갖게 하는 말이었고, 생각해 봐야 할 문제였다. 그간 나오지 않은 말은 아니었지만, 그들이 가장 왕성한 활동을 한 시기에 수익이 없었다는 말은 시청자를 넘어 대중 전반에 걸쳐 이해를 못 할 말이기도 했다.

그들이 그렇다고 씀씀이가 헤픈 것도 아니었던 때 돈을 못 벌었다는 것은 쉽게 이해를 할 수 없는 말처럼 들릴 수밖에 없다. 김종민이 반 농담 반 진심으로 한 말 중에 처음 목돈을 받은 후의 씀씀이는 별개의 말로 삼고서라도, 처음 시작한 이후 소속사에서 계약을 잘못해 수익을 못 받았다는 말은 놀라움이자 화가 날 만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아무리 잘못한 계약이라고 해도 기획사가 돈을 벌고 있는 시점에서 수익 배분을 해주지 않았다는 것은 계약을 넘어 도리가 아님을 우리는 쉽게 알 수 있다.


장우혁도 마찬가지. H.O.T.로 한참 활동을 하던 시기 수익이 거의 없었다는 말은 경악할 만한 말일 수밖에 없다. 당시 아이돌 문화의 대표 주자로 앨범 판매를 하고 활동하던 시절, 그들을 활용한 수익은 외부에서 판단할 때 당연히 최고의 수익이어야 했다.

지금 시대에서야 행사비를 통해 수익을 얻는 형태가 주일 수는 있지만, 그 당시 앨범 판매 수익은 기획사의 주요 수입원일 수밖에 없었고, 그렇다고 하여 그 시절 행사비가 아주 작은 것도 아니었다. 아무리 인플레이션을 생각한다고 해도 당시 그들의 수익은 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가장 핫한 아이돌 그룹이 당시 돈을 못 벌었다는 말은 지금에 와서 생각해 봐도 어이가 없는 일이 아닐 수 없다. 또한, 그 구조가 지금까지 이어져 잦은 분란이 일어나고 있는 현상은 분명 어느 한 쪽에 큰 문제가 있음을 인식할 수 있게 한다.

장우혁과 김종민, 둘의 말에서 공통점은 개선된 계약이나 팀을 나와 새로운 팀을 만들고, 솔로로 활동할 때 수익이 많았다는 말은 단순히 1/n의 개념이 아님을 알 수 있었다. 그 시대와 지금 시대에 발생하는 기획사와 연예인의 분쟁으로 비교해 봐도 쉽게 알 수 있다.

장우혁이 힘들지만 홀로 기획사를 운영하고, 틈틈이 저축을 통해 현재 어느 정도의 부를 쌓을 수 있었던 것은 조금이라도 누구에 휘둘리지 않는 안정된 시스템을 만들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김종민도 KYT엔터테인먼트를 운영해 활동이 활발하지 않은 코요태를 이끌게 된 것은 수많은 실패를 겪었지만, 조금이라도 벌어 좋아하는 사람끼리 휘둘리지 않고 활동할 수 있는 것은 그 자신도 그렇겠지만, 대중들도 내심 안심이 되는 행보일 수밖에 없다.

또 다른 그룹 JYJ(재중, 유천, 준수)가 동방신기로 활동하던 시절도 비슷한 경우라 볼 수 있을 듯하다. 단지 수적으로 많아서 수익이 적기보다는 뭔가 그들이 이해할 수 없는 수익 배분 구조는 그들을 더는 잔류할 수 없는 상황으로 몰아넣었을 것이다. 이후 따로 만든 JYJ는 이전보다 활동을 적게 했음에도 수익 면에서 무척이나 큰 차이를 보였다는 보도는 한둘이 아니었다.

김종민과 장우혁이 <해피투게더>에서 보여준 자신의 인생 ‘쩐 그래프’ 중 유독 가장 수익이 안 좋았을 시절이 가장 왕성한 활동을 하던 시기였다는 것은 뭔가 큰 씁쓸함을 느끼게 한다.

그들이 아낀다거나 물처럼 돈을 많이 쓰는 문제를 제외하고, 근원적인 수익이 없던 부분은 이 시대 활동하는 연예계 전반에도 여전히 성행하는 안타까움이리라.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그 얘기 할때
    2013.03.08 20:11

    그 얘기 할때 뭔가 말을 이어가려고 하는데 엠씨들이 계속 말을 끼어들고 다른 화제로 돌리려고 하는 인상을 받았다...그래서 그 말을 장우혁이 본인에게 화제가 돌아오면 또말하고 엠씨들이 껴들고..또말하고 껴들고...나중에는 일부러 말못하게 막는다는 생각까지 들더라...하여튼 어제 잼있긴 했는데 분위기 이상했다..

    • 2013.03.09 05:48 신고

      공정성을 담보로 해야 할 방송이었기에 그랬다고
      생각하시면 이해될 것 같아요.
      그래도 충분히 전달 됐잖아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