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깐족 바이러스는 디스를 싣고

유재석의 깐족 바이러스가 <해피투게더>의 생동감을 유지하게 하고 있다. 분위기가 다운되는 시기에 유난히 빛을 발하는 유재석의 깐족 바이러스는 근래 조금 더 자주 보이는 양상이다. 그만큼 유재석이 나선다는 것은 ‘해투’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메시지이기도 하다.

변화를 해야 하는 시기는 이미 오래전부터였다. 유재석을 받쳐주는 인물이 많지 않은 상황은 지루함을 느끼게 했고, 늘어지는 전개때문에 위기가 찾아오면 여지없이 유재석은 혼자서라도 나서서 그 분위기를 업 시켜 놓고는 했다.

현재 ‘해투’를 지탱하는 데 가장 큰 공헌을 하는 것은 유재석을 빼고 평가할 때, 제 역할을 하는 인물은 박미선과 허경환밖에 없다. 이 상황은 이미 오래전부터 반복되던 형태이기에 당연히 변화를 모색해야 하는 것은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하게 한 이유다.

그런 어려운 상황에서 빛을 발하고 있는 명불허전 유재석은 지난 방송에서 박수홍과 최강의 깐족 대결을 펼치며 <해피투게더>에 희망을 남겨두게 했다. 하지만 그럴수록 옆에서 제 역할을 못하는 이들을 향한 시선은 냉랭해지게 마련인 것도 어쩔 수 없다.


이번 ‘꿀성대 특집’은 양희은을 필두로 조권과 정진운, 케이윌, ‘다듀’의 개코와 최자가 나와 재미를 줬다. 그들이 준 재미란 유재석의 맛깔 나는 깐족 바이러스에 합심한 것이어서 더욱 빛났다. 깐족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상증상에서 폭발하는 디스는 큰 웃음을 주게 된다.

할 말은 하고, 솔직한 마음은 표현하라고 했던가! 무척이나 다들 솔직한 모습들을 보였다. 양희은은 후배 가수인 케이윌이 <불후의 명곡>에서 자신의 노래에 감동해 전설의 주인공인 양희은이 따라 눈물을 흘린 것은 아닌가? 라는 말에, 양희은은 “죄송해요. 난시가 심해서!”라는 말은 포복절도할 웃음의 시작이었다.

2AM의 진운과 조권은 서러웠던 이야기와 무대 공포증을 이야기 하던 중 분위기에 반쯤은 휩싸이고, 반쯤은 한 번쯤 보였던 JYP 디스를 하는 모습은 웃음과 함께, 의도치 않았지만 진실의 디스가 됐다. 진실의 디스란 소피스트 같은 멘토링을 하는 박진영을 향한 평소 행동 까발리기가 그것이었다.

이번 <해피투게더>는 전체적으로 재활용 형태의 깐족 바이러스의 감염 개그 분위기였다. 적당한 시기에 앞에 나온 이야기를 한 번씩 찔러 넣어 주는 웃음은 임팩트가 강한 웃음을 줬다. 다시 한 번 생각하는 웃음은 더 큰 웃음을 주기 마련이라고, 어떤 사연에 눈물 흘리려는 이를 멈추게 하려 ‘얘도 난시가 있나 봐요’라는 재활용 개그는 반전의 웃음으로 이끄는 말이 됐다.

진운이 쫓겨날 뻔한 사연을 이야기하다 눈물을 쏟을 것 같으니, 등장한 유재석의 '아나까나송'도 재활용 개그였다. 진운이 가사 까먹을 때 나온 이야기를 재조합해서 분위기를 역전하는 유재석의 순간 애드리브는 깜짝 놀랄만한 것이었다.


유재석의 깐족 바이러스가 해피 바이러스로 큰 웃음을 준 것은 야간매점에서 정점을 맞았다. 한참 맛을 보는 순간 입맛을 다시는 개코의 모습을 발견한 유재석이 치고 들어간 재활용 깐족 애드리브 ‘개코 알아?’라는 말은, 맛을 개코나 알아? 라는 뜻으로 큰 웃음을 줬다.

또한, 케이윌이 준비해 온 야참을 별로 안 당긴다는 듯 깐족거리며 도발하는 유재석. 이미 방송 여러 번 해봤다고 맞장구를 치는 케이윌의 말에 재석은 “형수야 책을 많이 읽어라”라는 말 또한 어머니가 케이윌에게 한 말이어서 포복절도하게 한 장면이 됐다.

거기서 멈췄다면 유재석표 깐족이 아니라고, 한발 더 나아간 유재석은 ‘단맛으로 샤워하고 싶을 때 추천한다’며 놀려 웃음을 줬다. 이어 “조선 시대였다면 사약과 함께 먹는 것을 추천한다.”는 말은 최강의 깐족과 웃음 나는 디스여서 크게 웃을 수 있었다.

유재석은 다이나믹듀오 최자의 이름을 새로이 만들어 주는 역할도 천재적이었다. 원뜻 상 얼굴 붉어지는 최자의 이름을 개코의 자스민(재스민) 사연에 엮어서 ‘최자스민’이라고 긍정적인 뜻으로 만들어 주는 면은 웃음과 함께 천재적이라 생각한 장면이 됐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