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3’ 기대를 무너트린 전현무 뿌리기


대한민국 대중문화에서 이제 흔히 쓰는 말 중 ‘SM뿌리기’라는 말이 있다. 잘 나가는 드라마와 예능, 영화, 뮤지컬 등 엔터테인먼트 전반에 걸친 영역에 능력과는 별개로 기획사 파워로 아티스트를 뿌리는 형태를 들어 하는 말이 이 말이다.

이런 형태는 SM C&C가 제작하는 예능이었던 <스타 다이빙 쇼 스플래시>를 비롯 수많은 예능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며, 그 중 전현무 또한 능력보다 과분할 정도로 다양한 예능에 출연하며 물을 흐리고 있어 안타까움을 준다.

전현무는 프리랜서를 시작하면서 바로 이런 저런 예능을 맡았다. 보통은 프리랜서를 선언하고 한 두 프로그램을 하면서 실력을 보이고 다른 프로그램으로 영역을 확장하는 것에 비해, 검증을 거치지 않고 끼워 넣을 수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끼워 넣는 형태를 보이고 있다.

‘은지원, 이수근, 김종민’이 잘 하고 있는 프로그램이었던 <세 얼간이>에 중간 투입됐을 때는 그러려니 했으나, 이어 <현장토크쇼 택시>와 <히든싱어>, <엠넷 보이스 키즈>, <블라인드 테스트 180도>, <미스코리아 비밀의 화원>, <스플래시>, <월드 챌린지 우리가 간다>, <백만장자 게임 마이턴>, <나 혼자 산다> 등에 물불 가리지 않고 영역을 넓히는 모습은 위험해 보이기까지 한다.


그렇다고 언급한 프로그램을 동시다발적으로 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 움직임이 지나치게 욕심을 내는 것 같은 모습은 시청자에게 있어 거부감을 주는 요소이다.

많은 프로그램을 하는 것을 두고 무턱대고 뭐라 할 수는 없으나, 역량도 인정받지 못한 상태로 영역만 넓히려는 욕심은 과해 보이는 점이다. 더욱이 소속사의 파워를 이용한 듯한 진입은 좋은 마음을 갖게 하지 못한다.

그가 무혈입성을 하는 것은 또 다른 이의 자리를 빼앗는 것일 수 있으니 우려가 되는 점이라 할 수 있다. 또한 탐탁지 못한 것은 그가 욕심을 내 맡은 프로그램이 그로 인해 재미 면이나 시스템적인 면이 붕괴된다는 점이다.

<세 얼간이>는 그가 투입되기 전 버거운 면이 있어 정리를 하는 역이 되길 바랐지만 그걸 제대로 해주지 못했고, <택시>에서는 김구라의 특화된 매력에 묻혀 제대로 된 매력을 보이지도 못해 교체됐다. 이어 <나 혼자 산다>에 들어갔지만 전혀 보여줄 것 없는 건조한 솔로의 모습을 보이며, 남들하는 것을 따라 하기만 급급한 상태다. 그가 등장하는 프레임은 재미를 주지 못하고, 함부로 하는 캐릭터에, 그냥 더러운 솔로의 모습으로 채널을 돌아가게 한다. 실제 <나 혼자 산다>의 시스템이 붕괴한 시점은 강타와 전현무의 SM라인 투입 이후였다.

그런데 이번엔 딱 적정하다고 생각했던 캐스팅 라인업이었던 SBS <K팝스타 시즌3>에 ‘전현무 뿌리기’, ‘SM 뿌리기’를 하고 있는 모양새여서 시청자의 반대를 사고 있다.

<K팝스타 시즌3>에 윤도현 대신 전현무가 투입된다는 사실에 기존 시청자들이 반대 의견을 내고 있는 것. 왜 굳이 잘하고 있고, 훨씬 잘 어울리는 윤도현 대신 전현무를 쓰냐는 것이다.


보아가 빠진 자리에 유희열이 들어온 이후 SM의 자리는 없었다. 그래서 구겨 넣는다는 것이 MC 자리라면, 이는 윤도현에게 피해가 간 것이다. 설령 윤도현이 바쁜 일정이 있어서라고 말한다고 해도 이 결정은 환영받지 못하는 것일 테지만, 만약 구겨 넣기 위해 전현무를 투입한 거라면 시청자에겐 더욱 큰 불쾌감이 될 것은 분명하다.

사실 다른 것 다 젖혀두어도 윤도현을 대신 할 MC에 전현무를 기용하는 것은 SBS의 판단 오판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이 결정이 오판이라 생각되는 이유는 그의 MC 역량이 프로그램에 큰 도움을 주지 못할 것 같기 때문이다.

<K팝스타>의 프로그램 성격에는 아무래도 성장을 필요로 하는 아마추어 스타터에 맞춰 젊은 MC가 어울린다. 그렇기에 윤도현은 무척 잘 맞는 옷의 존재였다. 하지만 전현무의 이미지는 젊은 이미지도 아니거니와 캐릭터를 프로그램의 성격에 맞추기도 어렵다. 역동적이고 푸른 이미지가 어울릴 법한 <K팝스타>에 우중충한 고동색 MC를 기용한 판단은 환영할 수 없게 한다.

“보아가 하차했어도 SM과 멀어진 것은 아니며, 제휴하는 관계고 SM 소속 아티스트들과 함께 하는 콘셉트가 방송될 수도 있다”라는 박성훈 PD의 말에서 알 수 있는 사실이라면, 전현무는 SM과의 제휴를 통한 기용이라 생각할 수밖에 없다. 그렇기에 불편하고 그 자리를 빼앗긴 이가 눈에 밟힌다. 무엇보다 가장 큰 불편함은 프로그램과 맞지 않는 이를 기용한 것이다.

<사진. SBS, MBC, JTBC>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7)

  • 안티아이돌
    2013.11.11 09:59 신고

    일요일이좋다(SBS
    프로그램)에서는
    왜맨날항상1부코너를
    K팝스타로만 전부다
    통일시키려고 할까?
    강호동이 오랜만에
    SBS에 와서 신작프로
    좀 진행하려고하는데
    이제와서 그놈의K팝스타
    를 맨날계속 내보내서
    어쩌겠다는거냐!예능개념도
    없는 그런 유치하고시시한
    다큐프로를 계속보고싶지도
    않다!

  • 2013.11.11 21:22 신고

    ㅆ 전현무..개스엠 작작해라

  • 홍홍홍
    2013.11.20 01:16 신고

    적당히 하시죠. 미디어 비평가 김영삼씨. 충청투데이 기자님! 왜그리 현무형까시나요? 미워하지마시고 좋은면도 보세요~ 너무 집요하게 까시네. 뭐가 그리 맘에 안들어요? 대화라도 해봤어요? 싫은티 팍팍 내고. 적당히 해요. 에스엠 저도 별로 맘에 들지않는 기업이지만 그 이유 하나로 현무씨 그만까요! 과유불급임.

  • 홍홍홍
    2013.11.20 01:23 신고

    현무형 능력에 맞지않게? 슈퍼 블러거 하신다고. 글에 관심 좀 받으니 인격적 모독과 비논리는 허용되는가요? 방송관계자들이 얼마나 영악한 사람들인데 능력도 안되는데 기용하겠어요. 싫은 감정드러내는건 친구들 술자리에서 해요기자랍시고 말도 안되는 비논리 싫은 감정으로 까대지말고.

  • 홍홍홍
    2013.11.20 01:34 신고

    기자님은 미래에서 온 코난인가요? 보지도않고 초능력으로 결과까지 다 예측하네요. 고동색 mc? 기자맞아요? 무슨 쌩뚱맞은 표현이죠? 전현무가 윤도현보다 5살어려요. 참나. 아무리 개인블로거라도 그냥 막쓰네. 미디어비평가라는 직함은 누가준거죠? 전현무까 에스엠까로 보이네요. 유독 넘 하는거 같아 글 남기네요. 전현무형 너무 미워하지마시고 감정에 치우친 비약. 자제해주길 바랍니다.

    • 양재한
      2013.12.03 09:05 신고

      글쎄요, 기자의 시각이 그리 빗나간 것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전현무씨의 컨솁은 이죽이거리고 깐족거리며 밉상이지요. 제대로 들어 맞는 프로그램이라고 한다면 <히든싱어>가 가장 적합합니다. 연예인 패널과 100여명 안팎의 판정단을 쥐고 흔드는 모습은 경이로울 정도죠. 그러나 나혼자 산다나, 그 밖에 여러프로그램에서의 전현무씨 활동은 뭐라할까. 같은 컨셉으로 여러 프로그램에 비추다보니 질린다고 할까요. 전현무씨의 연예인적인 상품성의 소모 속도도 엄청나고요. 대형 기획사의 입김으로 프로그램의 쉬운 입성이 오히려 전현무씨의 희소성을 갉아 먹고 있다는 것이 정확한 표현이라고 봅니다. 이 블로그의 글은 그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이고요. 단순히 팬심으로 두둔하다보면, 객관성을 잃게 되는 법입니다. 전현무씨 괜찮은 연예인이 분명합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자기 자리가 있다는 것이죠.

  • ㅁㅁㄴㅇ
    2013.11.22 02:53 신고

    윤도현에게 피해를 줬다는 말은 전혀 가당치 않은 주장입니다.
    K팝스타의 MC가 누구였는지 잊으셨습니까?
    윤도현과 붐이었습니다.
    윤도현과 전현무가 될 수도 있은걸 전현무 혼자가 진행을 맡게되었다는 것은
    윤도현 본인의 의사였다는 것 아니었을는지요?

  • KHR
    2013.11.24 01:42 신고

    ㅋ..난 전현무가 윤도현보다 훨씬 잘할것 같은데....

  • ㅇㅅㅇ
    2013.11.24 16:41 신고

    음?
    전현무가 에셈이라는 이름을 등에 없고 에셈 뿌리기 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실력이 없는 사람이었던가요?
    히든 싱어 보셨어요?
    히든싱어에서 전현무가 얼마나 진행을 맛깔나게 잘하는지 한번 보고 오세요.
    아닌척 하면서 에셈 싫어하시는거 맞네.
    글 첫판에 에셈뿌리기 라는 표현을 하는거 보니....

    능력.실력이 없는 사람이 뜬금포로 들어가면 그런말 들어도 싸지만;
    전현무가 그딴소리 들을 레벨은 아닌거같네요.

    파워블로그 랍시고 객관적이긴커녕 너무도 치우친 글 쓰는 님이나...기자라는 직업을 남용하는 요즘 연예부 기레기들이나 다를바 없는 흔한 악플러들 이라는 생각 저절로 드네요.

    • 윤도연
      2013.11.24 17:14 신고

      맞는 말입니다. 들어본적도 없는 기자인데. 수준 운운은 오히려 이 블로거에게 해주고 싶네요.

    • 이기사
      2013.11.24 18:06 신고

      히든싱어 전현무씨가 말할때가 가장 재미 없어요

  • 이기사
    2013.11.24 18:04 신고

    아 히든싱어 진행이 맛깔나다고 말하시는분 전 공감할수 없어요 너무나도 한정된 멘트와 질질끄는 형식 프로그램 의 궁금증을 아예잃어버릴정도였어요

  • 윤도현이 더 잘해
    2013.11.24 19:16 신고

    윤도현이 훨 낳은데 왜 구지 바꾸는지

    • ?
      2013.11.24 20:12 신고

      윤도현 임신했나요

  • 지미
    2013.11.24 23:16 신고

    전현무 비호감이었는데 정말 너무 많이 나와서 짜증 내던 일인입니다. 극히 공감!!

  • 깡프로
    2013.11.27 12:59 신고

    완전공감 솔직히 전현무의 엠시 보는 표정이나 말투는 정말 이정도까지는 아닌데라는 생각만하게만듭니다

  • 2014.03.22 02:54 신고

    그냥 전현무가 개인적으로 싫다고 하세요. 에셈과 연결지어 그렇게 까고 싶었나? 케이팝스타만해도 윤도현이 특별히 잘한게 뭐 있었나요? 솔직히 1,2 까진 괜찮았지만 저만해도 케이팝 3는 안본지 몇주 되네요. 프로그램 자체가 시들해진걸 한 명의 엠씨를 콕 집어 책임을 물리는 건 아니라고 봅니다. 제가 보기엔 그냥 까기 위해 까는걸로밖에 안보여요. 설득력이 없다는거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