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수 현상’ 영웅이 된 남자. 스스로 가치증명


소치올림픽의 영웅이 된 안현수는 스스로 자신의 진가를 입증하며 영웅의 길로 들어섰다. 억울함도 그가 메달을 따지 못했다면 하마터면 잊혀질 뻔 했던 것이 바로 그가 가진 억울함의 종류. 아무에게도 자신의 억울함의 깊이를 설명할 수 없는 단계에 이르렀기에 그는 사랑하는 조국을 떠나 러시아로 귀화해야만 했다.

러시아에 귀화한 안현수는 이제 ‘빅토르 안’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제2의 인생을 시작했고, 러시아는 그가 사랑하는 스케이트 인생 모든 것에 대한 지원을 아주 철저히 지켜주고 있다. 선수 생활뿐만 아니라 지도자로서의 신분까지도 보장했으며, 그가 메달을 따자 국가적 영웅 대접을 아끼지 않고 있다.

러시아 국민이 그토록 사랑했던 ‘빅토르 최’에 이어 이번엔 ‘빅토르 안’까지 러시아를 세계 방방곡곡에 단단히 알리고 나섰다. 그것도 누구나 쉽게 바라보지 못 할 절대적 우위의 실력으로 말이다. 이로써 러시아는 새로운 한인 귀화 영웅을 사랑하게 됐다.

그는 러시아 쇼트트랙 최초의 메달을 선물한 것도 모자라, 금메달까지도 안겼다. 만약 빅토르 안이 이번 대회에 동메달만 땄다고 해도 러시아 반응은 그를 영웅 대접해 줬을 것은 분명하다. 러시아는 빅토르 안이 동메달을 따자 이렇게 말했다 “러시아에 다섯 번째 메달을 가져다주었다”고.


대한민국의 중계였다면 ‘아! 아쉽습니다’란 말이 더 먼저 나왔을 것은 분명하다. 그리고 만약 그가 대한민국 출전 선수였다면 그가 딴 동메달은 평가절하됐을 것이며, 그는 대중에게 불리는 일명 ‘빙신연맹’이라는 곳 빙상연맹에게도 메달은 따지 못하면서 불만만 많다고 은퇴를 종용받았을 것이다.

이는 이미 안현수가 한국에 있을 때 겪은 일이다. 뿌리 깊은 파벌 문화에 강압적인 지도 방식. 메달을 딸 수 있는 경기력이 있음에도 양보하라는 소릴 들어야만 했던 그. 부상이 가장 강력한 적이 되는 선수 자신이지만, 그는 부상을 이겨내고 복귀할 곳을 찾았다. 하지만 빙상연맹은 그의 경기력 따위는 신경도 쓰지 않고 내쳤다.

소치올림픽 시작 전 알려진 ‘안현수 사건’에 대한 국민적 관심은 안현수가 소치올림픽에서 반드시 메달을 따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하나가 됐다. 메달을 따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시상식 단상 맨 위에서 빙상연맹을 우습게 만들어 줬으면 하는 바람은 컸다.

이런 분위기는 이미 대중들의 여론이 모이는 곳이면 파악할 수 있는 단계였고, 이번 선수단이 출전하기 전 형성됐던 분위기다. 어쩌면 이번 선수단도 이런 분위기를 눈치챘을 지도 모를 일이다. 그래서인지 한국 선수단 분위기는 처음부터 차가운 바람이 느껴질 정도로 굳어져 있는 분위기고 실력도 보이지 못하고 있다.


소치올림픽 시작 전 대한민국 국민은 안현수의 억울함을 충분한 깊이로 이해하려 했고, 분개했다. 그래서 그가 더 잘해주길 바랬다. 그런데 빅토르 안, 안현수는 그런 바람에 압도적인 실력으로 자신이 여전히 강력한 선수임을 증명해 냈다. 그와 동시에 그는 억울함도 증명해 내 숨어있는 많은 이들을 초조하게 하고 있다.

안현수의 아버지와 안현수는 공통으로 선수의 문제보다는 협회의 문제를 꼬집었다. 파벌 문화를 만들고 자신의 그룹이 아닌 이들을 같은 한국 선수이면서도 경계하게 했다. 같이 연습하는 시간에 눈치를 주고 왕따 하는 분위기를 만들어 괴롭히고, 독자 연습을 하면 강압하는 분위기로 연습도 못 하게 하는 연맹은 공정성과는 먼 집단의 모습이었다.

빙상계 안현수 사건뿐만이 아니다. 한국 스포츠 문화에서 파벌 문화가 심해 한국을 떠나야만 했던 추성훈 선수도 있다. 또 현재 박태환은 연맹의 보호와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그뿐만이 아니다. 김연아는 연맹과 따로 떨어져 혼자 스태프 진을 꾸려 자신이 월급을 주고 있으며 그녀가 연습할 곳도 지원되지 않고 있는 실태다. 배드민턴 대표인 이용대는 연맹의 안일한 관리로 도핑을 하지 못하고 있다가 1년 자격정지된 상태는 충격적이기까지 했다. 배구선수 김연경도 너무나 큰 피해를 보는 중이다.

고압적이고 안일한 관리에 파벌 위주의 선수 구성을 하는 스포츠 연맹의 모습은 과연 대한민국이 스포츠 강국이 될 수 있는 자격이 있는지를 생각게 한다.

소치올림픽에 출전하고 있는 쇼트트랙 선수 개인을 비난하고 싶지는 않다. 하지만 지금 그들은 예전 대한민국 선수의 근성과 실력에 따라가지 못하는 모습은 실망스럽기 그지없다.


각종 올림픽과 국제대회에서 안현수와 김동성, 성시백 등이 보여준 인코스와 아웃코스를 공략하는 힘과 기술은 이번 한국 선수들에게서 찾아볼 수 없어 안타깝다. 스피드 스케이트와 쇼트트랙에서 보여주고 있는 현재 한국 선수들의 모습은 예전 쇼트트랙 강국의 한국 선수 모습이 아닌 것만은 분명하다. 초반 후위에 있다가 경기 중반 치고 나가는 것은 힘과 기술 모두에서 최고였던 한국 선수가 했던 것이다. 그러나 현재 선수들은 한 번 뒤처지기 시작하면 끝까지 치고 나가지 못하는 근력을 보이고 있다.

한국 이름 안현수, 러시아 이름 빅토르 안은 대한민국 국민의 염원에 완벽히 실력으로 답하며 빙상연맹의 뿌리 깊은 파벌 문화를 들춰냈다. 그리고 정의는 승리한다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대한민국 국민의 영웅이 됐으며, 새로운 조국이 된 러시아의 영웅이 됐다. 안현수는 많은 말보다 자신의 실력으로 진실을 입증했다. 한이 서린 그의 빙판 키스 세리머니와 플라워 세리머니 후 즐거워 뛰던 모습은 아름다운 장면으로 남을 것이다.

푸틴 대통령이 빅토르 안(안현수)에게 보낸 축전에는 진심으로 영웅을 대접하는 마음이 담겨 있어 그를 아끼는 이가 자랑스럽기까지 하다. 그런 인기에 힘입어서인지 푸틴 대통령 페이스북 대문에 안현수가 등장했다며 화제가 되고 있기도 하다. 허나 그 페이지는 푸틴 대통령 공식 페이스북이 아닌 팬 페이지라고 한다. 언론과 대중이 얼마나 좋으면 오보도 진실인양 즐기는 해프닝을 보이는지 그마저 즐겁게 느껴진다.

안현수, 빅토르 안은 자신의 진가를 스스로 증명해 냈다. 대한민국 빙상연맹은 이제 큰 변화를 해야만 하고, 실력 있는 선수와 미래성 있는 선수를 발굴하는 노력을 가할 때가 됐다. 그렇지 않다면 제2의 안현수가 나오지 말란 법이 없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 속담은 이번에 ‘영웅 잃고 빙상연맹 고친다’의 속담으로 변경됐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4.02.17 12:22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안현수 금메달'을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하였습니다.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2014.02.17 16:32

    안현수 선수 경기 지켜보면서
    소름이 끼쳤어요. 네덜란드
    쇼트트랙 해설자도 넘 흥분해
    제대로 말을 잇지 못할 정도였거던요.
    안현수 앞으로도 쭉 좋은 성적
    낼거라고 믿어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