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미미, 과연 첫사랑의 아른함 찾아줄까?


Mnet에서 방송을 시작하는 고스트 로맨스 드라마 <미미>가 첫사랑을 주제로 4부작으로 방영된다. 이 드라마의 차별화된 특성이라면 ‘고스트’와 ‘로맨스’를 섞은 장르란 점이고, 우리가 기억하는 고스트 로맨스로 유명한 작품은 <사랑과 영혼>을 들 수 있다. 과연 <미미>가 고스트 로맨스를 어떻게 그려 나갈지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다.

고스트 로맨스 드라마 <미미>의 주연은 최강창민이고, 여 주인공은 문가영이다. 모두 SM C&C의 소속으로, 이 드라마 역시 SM C&C가 제작을 한다. 감독 또한 SM C&C의 전문 감독이라 불리는 송창수 감독으로 그가 연출한 바로 전 작품은 <아름다운 그대에게>이니 벌써 이 작품은 어떠할지 대충 밑그림이 그려진다.

감독의 연출 성향을 보면 만화적 연출 기법을 좋아하고 ‘순수’라는 키워드가 그려진다. 그의 대표작 중 <원더풀 데이즈>, <마이 캡틴 김대출>, <색시몽 리턴즈>, <2009 외인구단>, <수상한 가족>에 이어 <아름다운 그대에게> 모두, 어떤 성향의 연출을 하는지를 증명해 준다.

이번 연출도 마찬가지일 수도 있다. 아니 다분하게 느껴지는 면이 ‘첫사랑’이라는 것과 순수한 사랑이 기획에 들어가 있으니 이미 전 작품과도 맞닿아 있는 작품이라고 해도 무리는 아닐 듯싶다.


소재는 일단 무난하다. 인간이라면 누구나 아름답게 추억하는 ‘첫사랑’을 건드린다는 것이기에 어떻게 그려질까? 라는 궁금증을 갖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기에 찾을 가능성도 있다.

그리고 이 드라마는 ‘아이돌’ 가수인 최강창민이라는 스타가 끼어 있기에 궁금증은 더할 것이다. 실제 이 드라마의 판매 타깃은 그들의 팬층인 10~20대일 것이며, 해외 한류팬 중 동방신기를 생각하는 이들에게는 명확한 타겟팅이 될 것이기에 걱정도 없을 것이다.

화면은 따스함이 묻어나는 그린과 엘로우 계통의 파스텔 톤의 영상 전개가 될 것이기에 첫사랑을 다시 그리는데 무난할 것도 어쩌면 분명해 보인다.

스타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겐 이 드라마는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올 것으로 보인다. 이 드라마는 판타지를 자극할 것이고, 스타에 가장 잘 들어맞는 콘텐츠이기에 잘 먹힐 것으로 예상된다.

허나 하나 걱정인 것은 최강창민의 연기력이 걱정. 이미 <파라다이스 목장>에서 발군의 발연기를 보인 바 있기에 또 어떤 모습으로 실망하게 할지가 걱정인 것. 그러나 그는 제작발표회에서 자신감을 보였다. 지난해 3월 일본에서 열린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영화 <황금을 안고 튀어라>로 신인상을 수상했기에 “작품에 대한 몰입도가 깊어진 것 같다”고 밝혔으니 일단 그 점을 유념하고 보면 어떤 발전을 했는지 판가름이 날 것으로 보인다.

<미미>에는 특별출연하는 신현빈이 있어 그나마 걱정은 덜하다. 영화 <방가? 방가!>를 통해 신인 데뷔해 여자 신인연기상을 탔고, <무사 백동수>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보인 바 있기에 그녀는 몰입도를 높여줄 인물임이 분명하다.


<미미>의 차별 포인트로 꼽히는 점은 고스트 로맨스로써 첫사랑에 더욱더 큰 절절함을 집어넣었다는 점일 게다. 그 어떤 이들보다 애잔할 수밖에 없는 남자 주인공의 사연은 자신을 대신해 희생한 첫사랑을 찾아 헤맨다는 점에서 각별히 애잔할 수밖에 없다.

자신의 죽음을 대신해, 그 죽음을 짊어지고 간 한 여자의 영혼이 다시 나에게 다가오는 설정. 첫사랑을 기억 못 하는 한 남자가 그 첫사랑의 추억을 밝히고자 움직여 다시 찾아가는 여정은 팬들에게는 판타지를 만족시켜줄 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내가 사랑한 첫사랑이 만약 스타였고, 그 스타가 최강창민이었다’라고 생각하는 팬이라면, 최강창민이 연기하는 <미미>의 내용은 그들을 대리만족시킬 만한 이야기임엔 분명해 보인다.

어쨌든 이 드라마는 최강창민이 연기를 잘하든 못하든 그를 첫사랑으로 기억하는 팬이나 시청자. 그리고 첫사랑은 아닐지라도 자신의 판타지 속의 이상형으로 만들고 싶은 이들에게는 그의 연기력쯤은 아무런 방해를 안 줄 것이다. 발연기라도 만족할 테니 걱정은 없다. 또 그렇게 시청률이 조금 잘 나오고, 거품 낀 거짓 호평이 나와도 그는 팬의 판타지를 만족시켰다는 면으로 자부심을 가질 것이기에 이 드라마는 잘되든 못되든 상관없이 소비될 것이다.

4부작으로 방송되는 <미미>는 금요일 밤 11시 Mnet을 통해 방송된다. 하나 기대해 볼 것은 감독이 전하는 뮤직 드라마로서의 음악이 어느 정도 수준일지, 혹은 들을 만한지 기대하며 볼 필요는 있다. 사전제작 드라마로써 어느 정도 잘 포장돼 시청자의 판타지를 채울지 그 점 또한 기대된다.

[Mnet <미미> 제작발표회. 서비스 뷰]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4.02.20 17:01

    첫사랑이란 소재는 시청자의 가슴을
    흔드는 소재가 될 수도 있지만
    잘 못 그리면 이것도 저것도 아닌 그저
    눈물만 쥐어짜는 멜로가 될 수가 있으니
    뚜껑을 열어보기 전에는 잘 알 수 없겠네요.

  • ㅇㅇ
    2014.02.21 08:57

    신인상 수상을 팬들이 아니면 잘모를 것 같아 부담이 없다고 그런 것을 생각하지 않고 연기에 임했다고 말한 것과 연기를 진지하게 대하는 배우분들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지만 임하는 자세가 점점 달라지고 있다고 인터뷰한 것을 한 문장으로 엮으신 건가요? 자신감이 넘치는 인터뷰로 보이지는 않던데 느낌이 확 달라지네요

  • 2014.02.21 11:28

    흠. 연기자로는 낯선 얼굴들이군요. 어떤 드라마가 만들어질지 궁금하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