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on D3300, 부담없는 고화질 카메라로 함께한 출사와 총평


Nikon D3300을 손에 쥔지 벌써 2달이 넘은 거 같습니다. 옆에는 오래 둔 거 같은데, 출사는 생각보다 많이 못 나갔던 것 같아 아쉽기만 합니다. 카메라는 가격대비 확실히 성능이 좋아서 언제 어디든 들고 다닐 수 있다는 점에서 무척이나 도움을 많이 준 카메라 입니다.

무엇보다 무게가 가볍기에 넥스트랩을 안 달고 핑거 스트랩만 달아도 별 무게 없이 가지고 다닌 것 같아 그만큼 수월했던 감이 있습니다.

이 카메라는 니콘의 바디에서 요즘 엄마 카메라로 불리고 있는 바디로 아빠 카메라는 D5300 입니다. Nikon D3300은 그러나 화질 면에서 기존 바디와 비교해도 떨어지지 않을 만큼 좋은 성능을 보여주고 있어 초급 유저가 굳이 고급 바디로 가지 않아도 될 거 같다는 생각을 갖게 했습니다.

특히나 로우패스필터를 제거했기에 더욱 또렷한 사진을 뽑을 수 있고, 깨끗한 사진을 얻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자그마치 2416만 화소의 DX포맷 센서는 로우패스 필터 제거와 함께 더욱 멋진 화력을 보여주고 있어 출사 때마다 안정된 마음을 갖게 해주었습니다.

화소만 좋아졌다면 그거 또 어디 쓰겠습니까! Nikon D3300은 EXPEED4 화상 처리 엔진을 탑재해 고속으로 화상을 기록해 주어 안심할 수 있었습니다. 광학식 로우패스 필터를 제거한 구조이기에 화질저하도 최소화한 것은 높은 선예도의 이미지를 얻을 수 있게 해 고급 바디에 대한 욕심을 잊게 해 주었습니다.

또한, 11개의 AF 포인트 위상차 센서를 갖춘 바디입니다. 조금 부족해 보일 수도 있지만, 솔직히 사진 찍는데 불편함 느끼지 못 할 수준으로 잘 찍혀줍니다.

2달 넘게 사용한 Nikon D3300을 떠나 보내기 전 마지막 출사를 다녀왔는데요. 오늘은 D3300과 마지막 함께한 출사 사진을 보여드리고 총평을 써 보도록 하겠습니다.



Nikon D3300은 탄소 섬유를 이용한 신소재를 적용해 무척이나 가볍습니다. 저의 경우 두 손가락 위에 걸치듯 하고 다닐 정도였습니다.

보통 보급형 바디하면 상상되는 수준의 몸집인지라 부담도 크게 느끼지 않아도 되고요. DSLR의 형태를 제대로 띠고 있기에 어디 가서도 빠지지 않는 느낌입니다. 렌즈만 좋은 거 끼고 자세히 안 보면 중급 바디라 생각할 정도의 외양이죠.

가격은 착한 가격에 성능은 중급 바디의 성능을 갖춘 바디라 생각할 정도로 좋은 성능을 보여줬습니다. 보급형이라고 해도 상위 기종에 맞먹는 화질을 보여줬습니다. 하지만 역시나 고급 기능들은 빠져 있어 그 부분은 아쉬울 수 있으나, 오롯이 사진만 찍는 것에는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틸트 LCD가 없다거나 와이파이 전송 등의 기능이 빠진 정도일 뿐. 그건 가격을 생각한다면 큰 단점은 아니라 봅니다. 이 녀석을 데리고 시청을 지나 청계천 초입을 거쳐, 삼청동으로 향했습니다.



서울 시청에 내려서 걷기 운동도 할 겸 지나며 사진도 남깁니다. 사진 촬영 팁이라면 초보자에게 알려 주는 방법으로 말해 A모드를 권장하고요. 노출 오버나 언더일 때 M모드로 설정해 셔터 스피드와 조리개를 조절하는 등의 방법으로 노출을 맞춰주면 좋은 사진을 만들 수 있습니다.



청계천을 가득 메운 인파의 여유로움도 같이 느껴봅니다. 명과 암이 크게 차이가 날 땐 중간 노출에 맞춰 사진 찍는 방법도 익혀보세요. 그럼 하얗게 날린 사진을 안 찍을 수 있답니다.



마침 햇볕도 강하지 않아 많은 이들이 초여름의 기운을 제대로 느끼고 있더군요.



여유롭게 누워 책을 보는 여성분도 보이고요.



걷다가 뒤를 돌아보니 더욱 많은 사람들이 보입니다. 니콘 D3300에 담긴 시민들이 더 여유로워 보입니다.



흐르는 물에 발도 담그는 오후의 여유로움이 보기 좋더군요.



다시 걸어올라 봅니다.



동전 던져 소원을 비는 이들이 항상 정성을 다하는 곳에서도 사진 한 장 담기도 했습니다. 위 사진의 경우 동전을 던지기 위해 제스처를 취할 때 흔들리듯 한 사진이 나올 수 있으니 셔터 스피드를 높이는 방법을 써보세요. 던지기 전이나 던지고 난 후에 셔터를 눌러도 괜찮은 사진이 나오더군요.



세종문화회관 뒤편의 공원에도 잠시 들러 봅니다.



삼청동 쪽으로 가다 보니 경찰버스가 엄청나더군요. 언제부터 경찰이 도로를 점거하고 제 집처럼 있으니 풍경도 제대로 못 담아 안타깝네요. 아차! 풍경 사진 찍을 땐 F값을 8 정도에 놓아 주시면 좋아요.



삼청동 쪽으로 가다가 화원에서 내놓은 화분들을 찍어 보기도 했습니다.



경찰들이 많아서 치안은 걱정 없어 보이는 삼청동 주변입니다. 풍경은 예쁜데 말입니다.



삼청공원 옆 골목을 들어서며 미니 발코니가 예쁜 곳의 사진도 찍어봅니다. 핑크색 문이 예쁜 곳이더군요.



삼청동 골목을 들어서니 사람이 우글우글 거립니다.



창문이 독특한 곳의 사진도 찍어 봤는데, 화려하게 잘 담더군요. 명과 암이 지나치게 차이가 날 때는 가끔 밝은 부분을 확 날려 버릴 수밖에 없는 경우도 생깁니다.



좀 더 삼청동 카페 촌 깊숙이 들어가 봅니다.



특이한 디스플레이 방식으로 전시해 놓은 곳은 정말 보기 좋더군요. 사진 잘 나오지 않았나요?



기야마는 새로 생겼군요.




건물 외관이 특이해서 보기 좋은 곳들입니다. D3300 카메라에도 잘 담아왔습니다.




찍사들에게 항상 찍히는 장소가 바로 위 두 번째 사진이고요. 바로 위 사진에 있는 독특한 디자인은 그렇게 많이 갔으면서도 처음 보네요. 맞은 편에 있는 고릴라는 많이 봤는데 말이죠.



간판에 달린 화분 디자인도 예쁘고요. 신발도 파는 곳의 신발장도 참 예뻐 보이죠. 카메라가 잘 담아주니 더 예쁜 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위에서 내려다 보는 한옥의 모습과 그 사이를 지나는 행인들을 보니 왠지 따스해 보이더군요. 벽화가 그려져 있는 건물도 감성지수 올려주는 곳이었습니다.




연인이 다정한 오후를 보내는 모습도 좋아 보이는 삼청동. 걸어 나와 인사동 쌈지길 입구도 찍어 봤습니다.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많은 인파들이 다니는 인사동까지 살펴봤습니다.

전체적으로 보시면 알겠지만, Nikon D3300은 원하는 사진을 찍어주는 카메라라 생각됐습니다.

쨍한 사진을 원하는데, 비싼 카메라가 아닌 것을 찾는다면 Nikon D3300을 구매해 보라 권하고 싶더군요. 뭐 자신의 주관에 따라 고르는 거죠.



Nikon D3300은 배터리와 SD 메모리를 포함해 450g 정도입니다. 보통 중급기들이 렌즈를 마운트 하지 않아도 묵직한 느낌의 무게가 느껴지지만, D3300은 그런 무게가 느껴지지 않습니다. 특히 위 번들렌즈와의 궁합은 초급 유저가 사용하기 딱 좋은 구성입니다. 번들 18-55를 마운트 한 상태에서 약 650g 정도네요.

뷰파인더는 펜타 미러가 사용됐고요. 시야율은 약 95%, 배율은 약 0.85배 입니다. 전체적으로 간소화 하기 위한 버튼 배치가 눈에 띄고요. LCD는 고정형입니다. 3인치 형으로 약 92만 화소의 LCD입니다. 밝기 조절은 11단계라지요. 내장 플래시가 있으며 헤드에 핫슈가 붙어 있습니다.

메모리 카드는 많이 사용되고 있는 SD 메모리 카드가 들어 가고요. 배터리는 7.2V 1230mAh 로 리튬이온 EN-EL14a 배터리 입니다.

편의 기능에서 가볍게 쓸만한 기능 중에는 수정 메뉴의 후보정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데요. 트리밍이나 간단한 효과를 넣어 편집할 수 있는 점도 쓸만합니다. 동영상은 1920x1080P를 지원합니다.
특히 초급자를 위해 ‘가이드 모드’가 있다는 것은 칭찬하고 싶어지더군요. 저야 안 쓰지만, 초급 유저에게는 반드시 필요한 기능은 아닐까 생각하게 하더군요. 특수효과를 넣어 찍을 수 있는 점도 재미 있었습니다.



총평,
Nikon D3300은 보급형 바디로 추천할 만 합니다. 가격적인 측면에서나 사용감에서도 말이죠. 그 부분이 장점인 보급형 바디이고요. 무게도 가볍고, 사용성도 쉽고, 조작성도 용이합니다. 그래서 제가 DSLR로 유도하는 카메라라 칭한 거라 생각됩니다.

이 말은 처음에 DSLR이 어려워서 못 오는 분들에게 힘을 들리려 한 말입니다. 그만큼 보급형 바디로서 소홀하지 않은 기능들을 충실히 담아 초급 유저에게 만족감을 올려줄 거라 봅니다.

무엇보다 D3300은 D5300과 맞먹는 센서가 적용되어 보급형이라 말하기 힘든 퍼포먼스를 보여줍니다. 2416만 화소의 센서에 로우패스 필터를 제거해 선예도가 높은 것이 특징인 카메라 입니다. EXPEED 4 프로세서의 성능도 좋아 버벅임도 느껴지지 않습니다. 일부 카메라는 저장하는 것도 버벅이는 부분을 보이는데 D3300은 만족스럽더군요.

번들렌즈인 18-55 또한 위 사진을 보면 아시다시피 무척 매력적인 사진을 건질 수 있게 해줍니다. 고정 버튼까지 있어 경통이 흘러내린다거나 그런 것이 없습니다. 뭐 번들에서 경통이 흘러내릴 정도의 렌즈는 많지 않지만, 고정 버튼을 둔 점은 괜찮게 다가오더군요.

11개의 AF 포인트도 불편함이 없이 잘 잡혀 거의 문제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AF를 못 잡는다면 환장하겠지만, 지금까지 AF를 잘 못 잡은 적은 없어 만족해 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보급형 바디라면 연사가 3연사 정도였는데, D3300은 5연사입니다. 하지만 평균 3, 4연사 정도라 보시면 되겠습니다. 최상의 환경을 맞춰주면 5연사도 당연히 쓸 수 있습니다.

LCD의 경우 고정형이라 위에서 말씀 드렸는데요. 앞으로 시간이 지나면 보급형에도 틸트형이 탑재될 거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하지만 아직 그 부분은 빠져 있습니다만, 크게 불편하지는 않습니다.

전반적인 기능에서 불편하다 생각해 본 적이 없을 정도로 만족한 바디였습니다. DSLR를 생각하는 유저라면 부담없는 시작으로 Nikon D3300을 고려해 봐도 후회는 없으리라 봅니다. 그만큼 좋은 수준의 사진을 뽑아 준다는데 신뢰가 가네요.

<이 포스팅은 니콘과 함께합니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