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남자다’ 금요일 편성? 잘못된 선택


더 잘 될 길이 있는데, 굳이 그 좋은 길을 걷어차는 KBS인 걸까? 왜 그들은 <나는 남자다>를 수요 편성에서 금요 편성으로 바꿨을까? 뻔히 잃지 않아도 되는 인재까지 잃어 가면서 말이다.

게다가 꾸준한 시청자 팬이 있는 <사랑과 전쟁2> 프로그램까지 이동이나 폐지의 갈림길에 몰면서까지 금요 편성을 고집하는 이유는 대체 뭘까? 편성국의 똥고집으로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많은 편성으로 보여 답답하기 그지없다.

파일럿으로 선보였던 <나는 남자다>를 KBS는 정규 편성하면서 금요일 밤 11시에 배치한 것은 분명 이유가 있다. 그 가장 큰 이유라면 지상파 3사의 예능 프라임 타임이 바로 이 시간대로 변경됐기 때문이다.

평일 밤 예능 중 현재 시청률에서 10%를 넘는 프로그램의 없는 실정이다. 월요일 <안녕하세요>와 <힐링캠프>, 화요일 <심장이 뛴다>와 후속 <매직아이>. 그리고 <우리동네 예체능>도 역시나 마찬가지. 수요일 전통 강자였던 <라디오스타>는 5~7%, 목요일 <해피투게더>와 <별바라기>까지 모두 10% 이하의 시청률이다.

그러나 금요일은 상황이 다르다. SBS의 <정글의 법칙>은 꾸준히 8~12% 사이. MBC의 <나 혼자 산다>도 7~10% 사이. 이 시간에 KBS만 예능이 아닌 드라마를 방송한다. 그런데 드라마는 시청률이 안 나오고 예능은 시청률이 꽤 괜찮게 나온다. 그래서 새로운 싸움을 할 수 있다 생각하고 <나는 남자다>를 금요일 편성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그만한 이유가 있으니 어쩌면 당연한 것.



이런 시청률 패턴이 된 것은 직장 근무 여건이 개선되고 주 5일 근무제가 정착돼서가 한 이유다. 이젠 주말이 금요일에서 시작되기에 가벼운 프로그램이 시청자에게 소비되는 경향을 보인다. 그래서 금요일 예능이 흥하는 것이다.

이는 비단 예능뿐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다. 케이블 채널인 tvN이 금토드라마를 대성공시키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보면 된다.

어찌 됐든 간에 KBS는 새로운 시청자의 소비 패턴에 맞춰 최고의 경쟁력이 있는 진행자를 금요일 밤 예능에 배치하고자 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이는 다른 방송사가 먼저 시도한 것에 따라 경쟁에 참여 하는 것이기에 내심 불편할 수밖에 없다.

더욱이 최초 고정 MC로 프로그램 틀을 맞춘 유재석과 노홍철의 그림을 못 보게 한 것은 큰 실수일 수밖에 없다. 노홍철은 <나는 남자다>가 금요일 편성되면 경쟁 프로인 <나 혼자 산다>와 겹쳐 실제 출연이 무산될 수밖에 없고, 현재 그런 그림이 됐다.

노홍철이 <나 혼자 산다>를 그만둔다는 것은 프로그램의 폐지와도 연관돼 그만둘 수도 없다. 현재 <나 혼자 산다>에 많은 솔로가 출연하고 있지만, 최초 이 프로그램의 기틀을 유지해 준 것은 노홍철이었기 때문이라도 그의 존재감은 프로그램의 생명과도 연관된다. 이 상황에 새로운 파일럿이 정규 편성되었다고 그쪽으로 옮긴다는 것은 불가한 일이니 노홍철을 잃을 수밖에 없는 것.



<나는 남자다> 또한 노홍철을 잃는 것은 많은 부분을 잃는 것이다. 노홍철은 유재석과 함께 팀 대 팀 간 대항전을 벌일 수 있는 진행 능력을 갖추고 있어, 그가 빠진 자리를 아쉽게 한다. 특히, <나는 남자다>의 포맷이라면 더욱 노홍철이 유재석과 호흡을 맞추는 것이 좋은 그림일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어쩔 수 없이 노홍철을 잃어야 하는 금요일로 편성한다는 것은 KBS의 결정이 장기적으로 좋은 결정이 아니라고 느껴지게 하는 이유다.

파일럿이 방송된 수요일 시청률이 신통치 않았기에 내린 결정임을 모르는 건 아니지만, 굳건히 수요일 편성해 새로운 프라임 타임대로 만들려는 노력은 왜 없는 것인지가 안타깝다. 수요일 편성을 했다면 시청자는 새로운 도전의 프로그램을 보는 기분이었기에 많은 칭찬을 했을 것이다.

그러나 현재 확고한 시청자 팬이 있는 <사랑과 전쟁2>를 이동 혹은 폐지하면서까지 <나는 남자다>를 시대의 변화에 맞춘다는 미명하에 급작스레 금요일 편성하는 것은 애초 기획에서도 멀어지는 것이기에 조금 더 아쉬움을 느낄 수밖에 없다.

시청자는 권오중이 합류한다는 소식에 좋아할 시간도 없이 노홍철의 하차 소식에 실망하고 있다. 만약 ‘유재석-노홍철-권오중’ 삼각편대의 활약을 볼 수 있었다면 그림은 훨씬 더 좋았을 것이다.


* 여러분의 공감 선물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0)

  • 2014.07.10 19:57

    그러니까 결론은 글쓴이님 입맛에 안맞아서 잘못된선택이 된거군요.

    • 2014.08.04 00:04

      글의대한이해를못했냐?그말이아니잔아 빙시야ㅡㅡ

    • 2014.08.08 23:34

      바보인듯

  • 2014.07.10 22:00 신고

    이거 방송중인건가요?

    1회 하고 안하는것 같던데...

    • 2014.08.07 17:09

      나는 남자다는 1회했을때 파일럿방송이였어요 그리고 이제 정규편성되는거고요 혹시 파일럿방송뜻을 모르시는건아니시죠? 무식하게

  • 2014.07.11 02:18 신고

    전 사랑과 전쟁 폐지가 더 아쉽네요 ㅠㅠ

  • 2014.07.17 19:00

    금요일밤이면 마녀사냥하고도 겹치네;;

  • 2014.07.27 16:02

    사랑과전쟁 진작 없어져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유재석과 권오중의 케미도 기대되는데요?

    • 2014.08.09 03:30

      공감 사랑과전쟁 언제 없어지나 했음

  • 2014.08.04 00:00

    아니 1회하고 흐지브지됐다가 갑자기 한다는건뭐야ㅡㅡ 그리고 왜멀쩡한사랑과전쟁을 폐지를하는건지 아무리 유재석이라도 이건아닌듯

    • 2014.08.04 07:20

      저기요ㅋㅋ가만히 있음 중박이라도 가죠ㅋㅋㅋ수요일 예능으로 파일럿 프로그램이라고 해서 여러개 프로그램 1회씩 방송한다음에 그중에서 가장 호응도 있는 프로그램을 정규방송으로 채택하는거에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침부터 무식이 하늘을 찌르는 댓글보고 웃고갑니다!

  • 2014.08.09 00:35

    오늘 첫방이었는데 권오중 갑이더군요ㅋㅋ 솔직히 임원희빠지고 노홍철까지있었으면 ㄷ0최고였을것같네요ㅋㅋ 임원희는뭐..꽁돈받는거나 다름없는..

  • 2014.08.09 01:00

    막장드라마보다 훨났구만 왜들 그런데 ㅡ

  • 2014.08.09 01:08

    본인의 의견이 마치 대중의 의견인양 말한것도 없지않아 있네요. 이랬다면 대중의 칭찬을 받았을것이다ㅡ 뭐 공감가지않는부분도 있지만 공감가는부분도 있네요 잘봣어용

  • 2014.08.09 02:05

    개~~똥글싸지르네 이럴시간에 형 똥이나닦아주라 똥끝이 찝찝해서 주깠어아주

  • 2014.08.09 04:00

    뭘 안다고~~

  • ㅋㅋㅋ 개웃기네
    2014.08.09 05:10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개웃기네 까지못해안달났냐 평소모습이 눈에훤하네

  • 2014.08.09 10:14

    진심 어제 이거보다 웃찾사로 돌렸음.....

  • 2014.08.09 13:55

    공감가는부분이 좀 있어요~ 노홍철을 잃은 건 참 안타까운 거 같아요. 개인 진행력도 뛰어난 사람이고 유재석과 함께 진행하면 그 케미가 두배가 되니까요.
    권오중씨는 갑자기왜... 이렇게 생각했는데 첫화 보니까 변태캐릭터로 이미지를 잡은 거 같더라구요. 차라리 임원희씨는... 버라이어티 예능에서는 한 봇물 터지는데 진행에는 좀 안맞는 캐릭터인듯 싶어요~

  • 2014.08.09 14:47

    금방 1회보고 검색하다 들어왓습니다. 공감가네요. 1회 처음 봣는데... 어수선하고.. 포맷도 마녀사냥이랑 비슷한거 같고 공감도 잘안되고.. 웃긴건 장동민 탕웨이 말고는.... 장동민이 먹여살리는것같네요.. 저 유재석 팬이지만... 참... 보는내내 안타까웟습니다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