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상상이어서 용인되는 통쾌함

728x90


법으로 모든 악행을 처벌할 수 있었다면, 적어도 OCN의 <나쁜 녀석들>이란 드라마는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 선으로 악을 심판할 수만 있었다면 억울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았을 것이다. 공평한 세상이었다면 굳이 처벌되는 일을 자신이 처리하겠다는 생각을 그 누가 하겠는가!

하지만 한탄스럽게도 우리가 사는 이 세상은 악인의 세상인 것 같고, 악인이 지배하는 세상이다. 다만 그 악행을 숨겨 사니 악인처럼 안 보이는 것이지. 온통 악인의 세상인 것은 부인할 수 없다. 심지어 법을 집행하는 이들이 악과 결탁하는 세상이니 그 법을 신뢰한다는 것은 애초 무리인 것.

그뿐만 이겠는가! 이놈의 세상은 그런 악인을 보고도 잘못됐다며 외치지도 못하는 세상이어서, 선한 사람은 그저 억울하기만 하다.

부정부패를 저지르는 고관대작들의 행태는 물론이요. 한 나라 주요 권력이 부정으로 찬탈되는 세상이 현 대한민국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국민은 그것을 잘못됐다고 말하지 못한다. 개인 SNS까지 감시되는 감시사회. 그리고 남몰래 처벌받는 사회. 옳은 것을 옳다 말하면 종북이니 빨갱이니 취급받는 세상은 확실히 정상이 아니다.



잘못을 합법적으로 피할 수 있는 악인은 이 세상에 가득 찼다. 그들은 자기들끼리의 세상을 만들어 통제를 하고, 남들 모르게 무법천지의 세상을 만든다.

선한 국민은 그런 악한 이들에게 대항하지 못한다. 그저 할 수 있는 것이라고는 더 강한 그 누군가가 나타나 그 악의 무리를 무찔러주기만을 바라는 것이 수동적인 국민의 바람이기도 하다.

그런 세상을 살아가는 국민. 그리고 사람들은 은연중 상상으로 또 다른 무법천지를 원한다. 그 무법은 합법적인 무법. 이 합법적인 무법은 선한 이를 지키는 무법이기에 매우 합리적이기도 하다. 그런데 그건 이 세상에 존재치 않기에 상상으로만 꿈꾸는 게 일반적이다.

바로 이런 상상들이 모인 것이 영화나 드라마의 줄기이기도 한 것.

우리는 히어로를 원한다. 그 히어로가 비록 한때 무법자였다고 해도 정의로운 세계로만 돌아서 준다면 무법의 악인이었다고 한들 그때부터는 정의를 수호하는 히어로로 대우해 줄 수 있다. 적어도 상상의 세계에서는 더욱.

<나쁜 녀석들>은 바로 그런 상상에서 시작한다. 법으로는 심판할 수 없는 나쁜 놈을 심판할 더 나쁜 놈. 그러나 그 나쁜 놈이 사실은 우리를 지키는 정의의 파수꾼이기에 응원할 수밖에 없고, 우리는 그들을 더 이상 나쁜 놈이라 부르지 않는다. 막연한 상상의 복수를 드라마로 대리 체험할 수 있다는 게 다행이라 여겨지며, 우리는 그들의 모습을 보고 환호하게 된다.



<나쁜 녀석들> 1화는 세상천지 가장 악질로 평가되는 미친개 같은 존재들이 이 세상에서 사라져야 할 악을 처단하기 위해 조직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리고 이번 주 11일 2화에서는 무법 천지가 돼버린 세상 속 무법자를, 정의의 세계로 발을 들인 무법자들이 나서 법으로 처단할 수 있게 뒤를 쫓는 모습들이 그려진다.

악인으로 살아가던 이들에게 갱생의 의미로 또 다른 무법자를 처단하라는 것은 이 드라마가 가고자 하는 방향성이 아닐 것이다. 무법자를 잡는데 법으로만 처리할 수 없는 것을 이들은 잠시 경계를 넓히더라도 처벌할 수 있는 근거를 그들의 힘을 빌어 마련코자 함이 방향성일 것이다.
 
김상중은 이 드라마에서 오구탁 역으로 선과 악 사이를 잇는 역할을 한다. 과격하지만 정의의 사도임은 분명한 그가, 어느 한 분야에서 압도적인 실력을 가진 범죄자의 능력을 한 데 모으는 역할을 한다. 컨트롤이 되지 않는 범죄자를 컨트롤하며 정의로움을 구현하는 그의 역할은 반드시 필요한 역할.

이어 마동석은 조폭 박웅철 역으로 행동대장으로서 든든한 화력지원을 하며, 박해진은 사이코패스 연쇄 살인범 이정문으로 이 조직에 두뇌 역할을, 조동혁은 청부 살인업자 정태수로 조직에서 해결사 역할을 맡는다.

1화에서는 그들이 조직화되는 모습이 비쳤고, 이어지는 화에서는 본격적으로 그들이 법으로 처벌할 수 없던 이들을 심판대에 올리는 모습이 그려질 것이다. 그들을 보며 시청자가 통쾌함을 느끼는 건 상상이니 허용되는 것이지만, 그 상상을 채워 주기에 더욱 통쾌함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그들의 연기력이 상상력을 채워주고 있다.
















* 여러분의 공감선물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