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래가 故신해철을 비난했다? 난 아니라고 보오


강원래가 때아닌 논란에 휘말렸다. 한 누리꾼의 말에 댓글로 공감한 것을 두고 故신해철을 비난한 것이 아니냐며 논란이 일어난 것. 이에 언론과 여론의 반응은 일제히 그를 성토하는 분위기다.

이후 논란은 커지고 계속해서 화제의 중심에 서 있지만, 강원래는 그 어떤 말도 하지 않고 있다.

강원래가 침묵하는 사이 언론은 그를 향해 여러 테러를 가하고 있기도 하다. 단순히 ‘왜 침묵하고 있는 것인가?’에 대한 궁금증을 넘어 모 경제 매체(에xx경제)는 하지 않은 말도 한 것처럼 꾸며 그를 악인으로 몰아세우고 있다. 이 매체는 기사 타이틀로 강원래가 신해철 추모 비난에 ‘강아지 죽음만 슬픈가?’란 있지도 않은 말을 사용하며 본질을 흐려 마녀사냥을 하게끔 하고 있다.

지난 28일 작성돼 떠도는 글은 한 누리꾼의 글로 그의 말은 “평상시에 가사고 노래(고) 듣지도 않다가 꼭 누가 죽으면 마치 지인인 마냥 xx들을 해요. xx한다들”이라고 쓴 글이다. 여기에 강원래가 “공감 100%”라고 댓글을 단 게 논란의 시작이었다.



문제는 기사화되면서 이 글의 해석이 故신해철을 비난한 것은 아닌가? 로 몰리고 있어서 문제인 것. 이렇게 해석이 된다면 강원래가 한 말도 동조한 것이기에 비난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 해석이 반대의 의미라면 언론과 여론은 강원래에게 테러를 자행한 것과 다름 없으므로 반성을 해야 한다.

현재 이 글의 해석을 두고 안 좋게 해석했기에 그를 비난하는 것이지만, 글만 놓고 보면 이 글은 신해철에 대해 비난한 것으로 볼 수 없다. 그의 죽음을 대하는 대중과 언론을 두고 한 말이라고 보이는 것.

평소 그의 노래를 듣지도 않던 사람들이 고인이 되자, 마치 지인인 것처럼 행동하는 꼴사나움은 지금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광경이다.

원래 한국의 병폐였지만, 고인이 된 사람을 이용하는 이들은 무척이나 많았다. 살아 있을 적 외면하던 이들은 고인이 된 사람의 유명세에 얹혀 자신을 알리려 너도나도 나서 그를 추도하며 돋보이려 하고 있다.

개인적 교분이 없는 자도 마치 무척이나 두터운 정을 쌓은 것처럼 행동하는 것이 현재다.



이런 얄팍하고 계산적인 모습들을 봤다면 정상적으로 그들을 대할 수 없을 것이다. 한 누리꾼이 쓴 말은 그래서 틀린 말이 아니다. 평상시에는 외면하다가 죽으니 지인인 척하는 자가 얼마나 많던가! 그런 자들에게 쓴 글이라면 당연히 공감 100%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상황에 강원래가 “공감 100%”를 썼다면 그걸 누가 비난할 수 있겠는가! 만약 그런 의도에 비난할 자가 있다면 단연 비난하는 이가 비정상일 수밖에 없다.

강원래의 논란과 침묵을 넘어 사람들의 이중적 태도는 사실 무척 씁쓸하다. 언론사와 언론인, 연예인 동료. 그리고 영역을 넓혀 대중까지 평소 무심하기만 했던 이들이 그가 죽자 마치 살아 있을 적 엄청난 사랑을 보냈던 것처럼 행동하고 있어 씁쓸하기만 하다.

강원래가 ‘공감100%’ 댓글을 단 건 누리꾼의 글이 뜻하는 것이 그런 이중적인 면들을 꼬집고 있어서였을 것이다. 누리꾼과 강원래의 두 코멘트는 비난보다는 오히려 반성하게 하고, 이중적인 이들을 먼저 생각게 한다.

그러나 언론과 여론은 현재 그의 말도 듣지 않고, 뜻이 올바른 방향일 거라 생각지도 않고 그에게 비난만을 퍼붓고 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선물입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 2014.10.30 17:12

    일리있는 말씀입니다.
    고인의 대중적 인기에 편승하는 혐오스런 모습들이 싫어서 그런거라고 생각합니다.
    신해철씨 본인도 이런 상황을 보았으면 강원래씨와 비슷한 독설을 날릴거라고 확신해요.
    '평소에는 관심도 없더니만, 다신 못볼 곳으로 가니까 호들갑떨고 난리친다' 고 말이죠.
    우리사회의 천하고 경박함. 냄비근성. 위선. 가식. 허영...
    이런거 솔직히 다들 느끼고 있는데
    신해철씨 팬들이야 슬퍼하는 거 충분히 이해하지만
    평소에 무관심한 이들이 괜히 나서는 모습이 참 보기 힘드네요.
    자신들의 위선이 드러나니까 무안하기도 하고 불편하기도 해서 강원래씨 발언을 두고 비난하는 것 같지만,
    강원래씨 독설은 신해철씨의 독설과 많이 닮아 있어 보입니다.
    자신이 느낀대로 용감하게 하고 싶은 말 한거라고 봅니다.

  • 메론
    2014.10.30 19:08

    글쓰신 분과 망고 님 말씀에 공감하는 1인이요...

  • 자준지탄
    2014.10.31 07:56

    남 평가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좋아하는 게 있죠.
    '천하고 경박함, 냄비근성, 위선, 가식, 허영......'
    정작 본인이 그런지는 모른다는게 문제.




  • 2014.10.31 13:45

    저도 경솔히 욕한거 사과드립니다,.,, 강원래 씨한테 ,,,, 보도 자료 일수도 있지만 진실이람 믿고 근데 강원래욕한분들도 모 이해 바래요 눈 돌아 간상태니까......
    한걸음 뒤에서 보면 악플이라 보긴 힘든내용도 잇으니,, 평가절하 많이 된 뮤지션이 언제부터 들었다고 하는 사람마음 좋게 보면 이해 갑니다,,,, 하지만 제가 보고 열받아 니가 어따들이대라고 댓글 단거랑 강원래의 공감100% 는 다같은 경솔이라 보여 집니다 ,,,,, 이건 진짜 욕도 아니도 옹호도아닌 제생각입니다,,

  • 공감
    2014.10.31 13:46

    무식하고 미개한 사람들을 위해 정확한 의미 풀이를 해 주셨네요...
    난 강원래 발언이 왜 비난의 대상이 되나 제가 이상한가 했어요..
    아마 강원래 의도대로 위선적인 사람들만 욕을 하는듯...

  • 2014.11.02 02:09

    제가 느낀 그대로를 글로 시원하게 써주셔서 공감 꾹~

  • 2014.11.12 20:08

    허허 이글에 공감 못하는1인. 공감하는 대부분들은 그럼 내가 모르는 사람이죽으면 아무감정이 일지않는게 당연. 하다고 생각??? 고인의 인기에 편승.하지않는 순수한 애도자들이 보면 충분히 비난받아 마땅한 글이다. 왜 다수결이상 그많은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하는지.. 진정 모른단말인가?????

  • INJEOLMI
    2014.11.14 15:16

    '평소에 외면하다가 죽으니 지인인척 행동한다' 이 말 자체가 모순덩어리자 함정인 듯. SNS에 글을 쓴 사람은 고인을 잘 알고 썼을까 하는게 의문이고 고인을 아주 잘 안다해도 누가 진정한 애도자고 아닌지를 선별하기 어려운데 어떤 근거로 판단한걸까요? 고인과 가까운 사람이거나 애도자의 입장에서 봤을 때는 고인의 상을 치루는 와중에 저런 생각을 웹상에 발설한다는 자체가 어이없고 화가 남. 강원래는 저 글의 의미는 둘째치고 고인과 가까운 지인이 아니었다는 점으로 봤을 때 여러 선량한 애도자들에게 분명 찬물을 끼얹은게 맞음. 이후에 마누라와 함께 고인 빈소에 찾아와 사과하고 글의 본질에 대해 설명 했지만, 분명한건 많은 사람들이 잘 알고 있는 강원래가 경솔하게 행동을 했기 때문에 수많은 비난을 감수해야 할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글의 본질을 잘 모르고 수많은 사람들이 꼬집은건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