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노버 게이밍 노트북 Y50-70, 다시 한 번 우수함을 느끼다

덩치 큰 게임이나 그래픽 작업을 위한 고사양 노트북을 찾는 분 많으실 거라 봅니다. 그러다 보면 고사양에 고해상도까지 있어줘야 한다는 것을 느끼고는 하죠. 저도 가끔 쌩쌩 돌리고 싶은 게임이 있고, 사진을 좋아하다보니 편집을 하다 보면 필요성에서 고사양 고해상도의 노트북을 필요로 할 때가 많습니다.


일전에도 이런 필요성에 잠시 빌려 사용해 본 고사양 노트북은 여러 가지가 있었고, 다시 한 번 필요에 의해 빌려 써 본 레노버 게이밍 노트북 Y50-70이 있어 소개해 보고자 합니다.


레노버 게이밍 노트북인 Y50-70은 여러 부분에서 만족스러운 사용감을 줬고, 제가 원한 사양이 갖춰진 노트북이었습니다. 그래픽 작업을 쉽게 할 수 있다는 장점과 게임을 랙 없이 돌릴 수 있는 팔팔한 시스템은 이 노트에 소유욕을 느끼게 하는 계기로 자리하기도 했습니다. 그럼 좀 자세히 알려드려 보겠습니다.



레노버 Y50-70은 말 그대로 극강 스펙을 자랑한 노트북입니다. 우선 간단하게 주요 사양을 먼저 읊어 보겠습니다. 우선 Y50-70은 15인치급의 화면 크기를 갖췄습니다. 인텔 코어 i7이 들어가 있고요. 제가 빌려 쓴 제품은 윈도우 8.1이 설치된 제품입니다. 윈도우가 안 깔린 프리도스 제품도 따로 구매할 수 있으니 그 점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메모리 용량은 16GB로 풍부해 게임에 용이하고, 화면 비율은 와이드 16:9이며, 해상도는 4K로 3840x2160 모드 입니다. 창을 두 개 펼쳐놔도 여유있을 정도로 넓은 화면에서 쾌적한 작업을 할 수 있습니다.


리포트나 기사 작성하는 분들의 경우. 또 블로거의 경우 참고할 자료가 있다면 창을 두 개 양쪽으로 뛰워놓고 사용하는데, 이 제품은 그것이 무척 쉽습니다. CPU 모델은 i7-4710HQ 이며, ODD는 DVD 멀티로 따로 연결하는 방식입니다.


CPU 클럭은 2.5GHz이며, 메모리 타입은 DDR3L입니다. 메모리 레이팅은 PC3-12800(1600MHz), 그래픽 메모리는 4GB입니다.



NVIDIA GPU이며 GeForce GTX 860M를 사용합니다. 그래픽카드 예민하신 분이라면 만족하시리라 봅니다. 와이파이 802.11ac를 사용하며 블루투스 4.0을 사용합니다. 무게는 2.4kg으로 제법 묵직합니다. 잦은 이동보다 사무실과 집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HDMI 영상 입출력 포트가 있으며, USB 2.0 포트는 1개, USB 3.0 포트는 2개 있습니다.

위와 같이 주요 사양을 말씀드린 건 사실 이런 부분이 굉장히 중요하기에 안 알려드릴 수 없네요. 저의 경우 노트북을 따져볼 때 위 사양은 반드시 체크하는 사항이라 꼭 알려드리고 싶었습니다.



레노버 게이밍 노트북 Y50-70은 구매할 때 프리도스 제품과 위와 같이 윈도우 8이나 8.1이 깔려 있는 제품을 골라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노트북을 사용하기 위해 커버를 위로 젖혀보니 다시 한 번 주요 장점이 라벨에 표시돼 있네요. 울트라 HD 스크린인 UHD 스크린, USB, HD 웹캠, JBS 브랜디드 스피커 내장, 돌비 디지털 플러스 홈시어터 마크 등이 보이네요. 게임에 필요한 장점은 다 있군요. 고해상도에 사운드까지 꼭 필요한 부분이 이 시스템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JBL 브랜드이 우수한 사운드라 함은 바로 위 스피커를 통해 풍부한 사운드를 들을 수 있다는 점이어서 좋습니다. 실제 사용해 보면 그 사운드의 풍부함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사운드가 약한 노트북들은 게임 맛을 떨어트려 헤드폰을 사용하게 하는데 그럴 필요가 없습니다. 적어도 집이나 밀폐된 사무실에선 말이죠. 환경이 될 수 있을 때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의 차이는 많죠.


JBL 스테레오 스피커는 스피커의 명가로 불리는 곳입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노스리지 시에 있는 최고급 음향, 오디오 전문 회사로 인정받는 곳입니다.



우측에도 역시나 상단 JBL 스테레오 스피커가 보입니다. 그 바로 좌측에는 전원 버튼이 보이기도 합니다. 메탈 느낌이 특이하고 좋습니다.



바닥 부분에 자리한 JBL 서브 우퍼 스피커는 박진감 넘치는 사운드를 제공합니다. 깊이 있고 웅장한 음질을 지원해 울림도 느낄 수 있습니다. 싸구려의 쫙쫙 찢어지는 저렴한 사운드와는 근본이 다른 풍부함을 제공합니다.



레노버 게이밍 노트북 Y50-70의 상판의 메탈릭 헤어라인은 고급스러운 패턴이 만족스럽습니다. 마치 스텔스기를 연상하는 모던한 디자인은 고급스러움을 자아냅니다.



포트 구성도 깔끔하고 여유로운 Y50-70인데요. 다양한 포트 구성을 보면 왼쪽에서 오른쪽 기준으로 AC전원부와 유선랜 포트, HDMI 포트, USB 3.0 포트 2개가 좌측에 있고요.



우측을 보시면 S/PDIF 포트가 첫 번째, 두 번째는 헤드폰 단자, 세 번째는 SD카드리더기, 네 번째가 USB 2.0포트, 그리고 마지막 다섯 번째가 켄싱톤 잠금 연결부 입니다.



펼쳤을 때 느낌은 블랙톤의 메탈 헤어라인 패턴이 고급스러움을 더해 아무 곳에서나 펼쳐 놓기도 좋습니다.



또 펼쳤을 때 백라이트의 분위기 있는 레드 컬러는 작업하는 이에게도 좋은 사용 패턴을 줍니다. 안정적인 느낌까지 주는 것 같더군요.



키 감도도 좋습니다. 톡톡톡 하며 눌리는 키감은 피로함을 덜 수 있게 합니다. 눌렀을 때 누른 것 같지 않게 물컹거리며 눌리는 일부 노트북도 있는데 Y50-70은 그렇지 않습니다.



ODD의 경우 외장 ODD이므로 내장이라 생각지는 말아주세요. 슬림 외장 ODD인지라 휴대도 편리합니다. 전 다른 노트북도 있는데 내장의 경우, 옆면을 잡을 때 자주 실수를 해 툭 튀어 나오는 경우가 많은데, 외장 ODD의 경우 그런 염려가 없어 좋습니다. 필요할 때만 연결해 쓰면 되니까 편리합니다.



지능형 터치 패드는 새 윈도우즈 8 인터페이스에 최적화된 지능형 터치 패드로 노트북에서 손쉽게 스크롤 및 확대/축소가 가능하며 회전도 가능합니다. 구식 노트북은 윈도우즈 8을 설치해도 안 되지만, Y50-70은 됩니다.



풀 사이즈의 102 KEY와 숫자패드도 따로 오른쪽에 자리해 있어 숫자 입력이 용이합니다. 작은 노트북의 경우 오른쪽 숫자키패드가 따로 없어 매우 불편함을 주기도 합니다.



위 이미지는 직접 분해할 수 없어 공식 상품 페이지에서 따 왔는데요. 설명돼 있듯 저소음의 듀얼 쿨링 시스템이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프로그램을 돌려 내부 정보들을 보니 위에 설명드린 그대로입니다. 인텔 코어 i7-4710HQ에 2.50GHz라 바로 나오네요. 램 정보 또한 보실 수 있습니다. DDR3에 8GB 메모리 정보가 안심시켜줍니다.



전 위와 같은 상태로 작업을 많이 합니다. 특히 블로그 글 작성할 때와 취재시 기사 작성할 때 위와 같은 화면으로 작업을 하죠. 작성하다 참고할 내용은 바로 바로 검색해 보는 과정을 거치곤 합니다. 저의 경우 연예 글을 많이 쓰다보니 작품이나 언제 만들어졌는가 등을 실시간으로 살펴보며 작업을 하기에 위 화면 식의 구조는 절대적 환경이어야 하죠. 그게 편리한 점이기도 합니다.



레노버 게이밍 노트북 Y50-70은 전세대 대비 50% 향상된 배터리 효율과 15% 빠른 성능을 갖췄습니다. 인텔의 래피드 스타트 기술로 대기모드에서 신속하고 빠른 작업 재개를 할 수 있어 쾌적함을 선사합니다.


터보 부스트 2.0 기술을 사용했고요. 인텔의 하이퍼스레딩 기술을 사용해 총 8개의 스레드를 가지게 합니다. 기존 아이비브릿지 대비 15% 빠른 성능과 최대 2배 이상 개선된 그래픽 퍼포먼스를 자랑한다고 합니다. 배터리 효율도 기존 대비 50% 향상돼 오래 사용할 수 있게 합니다.



제가 구동해 본 게임은 데카론 온라인 게임인데요. 위 게임도 역시나 온라인 게임이고 많은 유저가 있을 때 엄청난 랙이 발생하기에 좋은 시스템을 필요로 합니다. 또 게임의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는 사운드인데요. 웅장하게 울리는 게임은 정말 할 맛 나게 했습니다.


위 게임을 돌려보니 Y50-70에서 랙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부드러운 움직임을 보였습니다.



많은 유저가 모이는 곳이라면 더욱 랙이 많아지기 마련이죠. 파티 플레이할 때 많은 유저가 붙어 다니고 여러 기술을 사용하다 보면 랙이 많이 발생하는데, 데카론을 돌려보니 쾌적한 상황에서 게임을 할 수 있었습니다.



레노버 게이밍 노트북 Y50-70은 전문 그래픽 작업이 가능한 워크스테이션급 퍼포먼스를 자랑합니다. GTX 860M은 게이밍을 넘어 비디오 랜더링과 3D 영상 편집, 음악 믹싱 등의 다양한 작업을 쉽게 만들어 주고요.


위 작업 시 끊김이 없는 동영상과 뛰어난 화질에서의 작업, 정확한 색상을 보며 작업할 수 있는 즐거움이 있어 좋았습니다.


무엇보다 줄기차게 이야기한 여유로운 스펙이 게임이나 그래픽 작업, 문서 작업에서 월등한 성능을 자랑해 빌려 사용하는 동안 스트레스 없이 작업할 수 있었습니다.


욕심대로라면 계속 가지고 사용했으면 좋겠지만, 제 노트북이 아니니 욕심을 거두고 보내야겠습니다. 레노버 게이밍 노트북 Y50-70은 충분히 추천할 만한 노트북이었다고 생각합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5.02.07 21:36 신고

    가격은얼마정도하나여?

    • 2015.02.07 22:30 신고

      현재 최하가격을 검색해 보니 약 180만원 정도 하네요.
      프리도스 제품(리미티드) 제품은 그보다 약간 싸고요^^

  • 2015.03.14 18:01

    외국 동영상 리뷰도 그렇고 제가 쓰던거도 그렇고 이거 태생적으로 키보드쪽 누르면 바운스되는데 안그러신가 보네요. 그리고 이제품 발열설계가 잘못되서 시피유 쓰로트링 걸립니다. 게임하시는분들은 프레임 잘안나오거나 출렁거릴겁니다. 게이밍이면서도 게임할사람들은 쓰기 애매한 그런 놋북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