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몽과 Mnet ‘언프리티’ 측, 지탄받아 마땅하다

MC몽이 5년여 만에 예능 프로그램인 Mnet ‘언프리티 랩스타’의 마지막 트랙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그러나 이 소식이 전해지고 대중의 반감이 강해지자 방송에는 출연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하지만 프로듀서로 선다는 것은 그의 컴백을 공식화하는 것이기에 대중의 반감은 더 커지고 있다.

더군다나 이번 출연에 있어 Mnet 측 한동철 국장은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처럼 당당한 자세다. 한동철 국장은 한 매체 인터뷰에서 “<쇼미더머니> 시즌 1때부터 MC몽에게 프로듀서를 맡아 달라고 제안했다. 일련의 사건도 있었지만, 법으로도 심판을 받았고 결격 사유가 없다. 국민 정서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으나, 얼마 전 지상파 음악 방송에서 1위 수상도 하지 않았느냐, 이로 인한 부담은 없다”고 설명했다.



허나 이런 한동철 국장의 생각은 무척이나 잘못된 생각이 아닐 수 없다. 아무리 법적으로 심판을 받았다고 해도 그 법적 심판을 대중이 납득하지 못하고 있는 시점에서 당당히 활동의 길을 열어주는 주장을 하는 것은 무리수일 수밖에 없다.

MC몽의 법적 심판을 이해하는 대중은 거의 없다. 사람을 죽인 사람도 무죄로 만들 수 있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는 국내 최강의 로펌의 힘을 얻은 그다. 그간 알려지고 밝혀진 발치 의혹과 수많은 군기피 관련 증거들은 숨길지라도 이미 대중이 아는 사실이다.

누구라도 그의 법적 처벌이 온당치 않다고 생각하는 시점에 법적 처벌을 다 받은 것처럼 사면 해주려는 발언은 한숨이 나올 수준의 이야기로 들리는 게 사실이다.

지상파 음악 프로그램에서 1위를 하고 수상한 것이 마치 사면해줘도 되는 일처럼 생각하는 것은 정당화를 위한 핑계이다. 이미 어느 곳에서는 대중이 인정하니 상을 받은 것 아니냐는 식이지만, 그 소수의 사람을 제외한 대다수 대중을 생각지 않는 발언은 실망일 수밖에 없다.



한동철 국장의 말이 어이없는 건 대중을 생각지 않는 그들만의 리그(힙합)를 위한 방어기제 작동 때문이기도 하다. 힙합이나 랩 배틀이란 영역에 일반 대중이 무엇을 아느냐! 너희가 왜 이곳에 감 놔라 배 놔라 하느냐는 식의 뉘앙스가 낀 발언을 한 것엔 단단히 실망할 수밖에 없다.

그런 뉘앙스는 그가 한 말에서 고스란히 드러난다. ‘언프리티 랩스타뿐만 아니라 쇼미더머니4에도 나와주길 바란다’는 식의 말이 바로 그것.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을 무시한 발언이기에 실망감은 더 크다.


논란이 되고 있는 것에 부담감을 가졌다면 조심스러운 반응을 해야 하는 것이 옳을 텐데, 논란과는 별개로 그게 뭐 어떠냐는 식으로 다음 프로그램에도 나와주길 바란다는 말은 좋게 바라볼 수 없다.

MC몽 측은 대중의 반감에 트랙에만 참여하는 것이고 방송복귀를 위한 것이 아니라 해명했다. 또 대가로 받는 프로듀싱 비용을 전액 기부하는 것으로 부담을 덜고자 했지만, 대중을 무시한 행보이기에 실망감은 줄어들지 않는다.



이런 MC몽의 움직임에 대중이 반감을 갖는 이유는 명확하다. 국민 정서로 용서할 수 없는 군기피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했던 과거 때문이다. 게다가 오명을 벗을 수 있게 특별히 군 입대 기회를 준다고 했을 때도 그는 숨어 있었던 인물이다.

대중에게서 멀리 떠난 것처럼 했지만, 정작 그는 뒤에 숨어 프로듀서 팀인 ‘이단옆차기’로 몰래 활동을 했다. 꾸준히 대중을 속인 인물이 그인데 어떻게 대중이 용서할 수 있겠는가!

구렁이 담 넘어가듯 어물쩍 활동을 하는 MC몽과 힙합이란 카테고리의 프로그램을 빛내고 있다는 것만으로 자기세계를 구축하고 당당히 잘못도 숨기려는 한동철 국장의 자세는 지탄을 받아 마땅하다.

<쇼미더머니>와 <언프리티 랩스타>의 인기는 대중에게서 나오는 것이고, 소비도 대중이 하는 것이다. 들어줄 사람 없는데 자기만 잘 났다는 식의 힙부심은 언제든 외면받기 좋을 자세다. 한동철 국장은 현재 힙부심을 앓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MC몽은 힙부심 마스터의 보호에 힘입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줄 아는 랩스타로 화려하게 도약하고 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9)

  • 2015.03.26 16:57 신고

    음악은 좋은데...개념이라고 해야되나요? 그닥 신중하지는 않은 몽 같네요

  • 2015.03.27 17:56

    싸이코패스일지도 몰라... 사람이 어쩜...저래.. 애기무당이 사죄하랬잖니 넌 큰벌을 받을꺼야..꼭

  • 2015.03.28 01:02

    앨범명이 miss me or diss me 인거보고 경악. 자숙? 엠씨몽은 본인이 무엇을잘못했는지 전혀 모르는거 같더군요. 원래듣지도 않았고 보지 않았지만 앞으로도 티비에서 볼일이 없었으면 좋겠네요. 물론 음악도 듣지 않을거구요

  • 2015.03.28 02:08

    용서는 반성하는 사람에게 해주는 겁니다..

  • 2015.03.28 07:15

    이정도로 반성했음 된거아닌가. . 그만좀들 씹어라!!

  • 2015.03.28 08:13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2015.03.28 13:33 신고

    엠넷하면 그냥 논란 좋아하고 조작 악마의 편집 시청률 이렇게 안들어요 그래서 이 프로도 그냥 중립으로 봤었는데 엠넷 싫어지는군요

  • 2015.03.28 13:40 신고

    기사로 접했지만 솔직히 화나던데여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