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2015 무인도 편이 원하는 초심. 가능할까?

초심을 강조하는 것은 프로그램이 갖춰야 할 덕목 중 하나일 수 있다. 특히, 매번 그 특징을 달리하는 특징의 예능이라면 초심은 매우 중요하다. 그런 프로그램이 <무한도전>.

김태호 PD가 한번 보고 싶었다는 <무한도전> 멤버들의 초심은 10주년 기념으로 시청자가 가장 보고 싶어하는 특집인 ‘무인도 편’에서 작게나마 시도됐다.

10주년을 기념하며 아무런 준비 없이 떠난 무인도 상공경도에서 펼쳐진 멤버 5인의 섬 탈출기는 어떠한 방법으로도 자력으로는 나올 수 없는 구조.



애초 가능하지 않은 탈출을 김태호 PD를 비롯한 제작진이 요구한 것은 바로 ‘무모한 도전’이라는 컨셉에 맞는 도전을 하기 위해서다.

멤버들은 아무런 준비 없이 섬에 내려져 먹을 것을 구하는 등 할 수 있는 노력을 해야만 했다. 뚜렷이 목표를 이룰 수는 없어도 그 목표를 위해 달리는 멤버들의 초심은 그간 보이지 않았던 노력이기에 보여주는 의미는 남다를 법했다.

매번 힘든 대형 특집에서 감상적으로 우린 초심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도 했지만, 막상 초심으로 돌아가려는 노력은 많지 않았던 것이 현실이다. 말은 초심으로 돌아가자고 해도 몸은 초심으로 돌아가지 못한 것이 그들. 그래서 중간중간 논란도 있었던 것이다.

길과 노홍철이 초심을 유지했다면 논란을 만들지도 않았을 것이며, 제작진은 그 자리를 메우겠다고 어설피 대국민 투표를 시작해 시청자의 마음에 생채기를 내지도 않았을 것이다.



소통하는 좋은 특집을 만들어 보겠다는 식스맨 특집은 잘못 이용당해 의혹만 가득한 특집이 됐고, 애초 필요한 이가 낙마한 이후 특집을 이용해 유명해지려는, 한 출연자와 소속사의 부정함에 어쩔 수 없이 그를 받아들여야만 하는 현실은 생각하면 한숨만이 나온다. <무한도전>이 그려낸 자화상은 이렇듯 애처롭다.
 
이런 상황에 제작진과 멤버들의 초심 다지기가 중요한 것은 당연. 문제는 초심을 다진다는 것도 논란이 있는 이들이 다시 돌아와 내부를 재정비하고 돌아가는 것이 중요한데, 여건상 현 상황에선 그것까지는 바랄 수 없는 게 사실이다.

현 상황에서 <무한도전>이 초심으로 돌아갈 가능성은 사실 희박하다. 의미상 초심으로 돌아가고자 한다면 초심을 잃은 이들이 함께하는 그림. 그 당시의 마음가짐으로 돌아가는 것이 의미가 있는데 새로운 멤버를 더해 변해버린 현실로 과거 마음가짐으로 돌아간다는 것은 내부뿐만 아니라 외부인 시청자에게도 쉬운 일이 아니기에 냉정히 말해 초심으로 복귀는 당장 어려운 게 현실이다.

이번 특집은 초심 다지기 뿐만 아니라 세월호 사건을 기획 메시지에 넣어, 여전히 우리 모두는 잊고 있지 않았다는 메시지를 보낸 특집으로 의미는 깊다.

의미상 초심으로 돌아가고자 한 노력은 가상하고, 앞으로도 그 초심 찾기를 응원하고 요구하지만, 균형적이고 가족 같은 과거 <무한도전>의 정겨움은 소통이라는 덫에 걸려 방해를 받는 시점이기에 온전히 초심으로 돌아갈 수 있다 장담할 수 없다.



오히려 현재는 소통을 가장한 불통의 모습도 엿보인다. <무한도전> 10년 팬으로 가장 당황스러운 시절을 목격하고 있기에 초심으로 회귀할 수 있다 장담하지 못하는 것은 현실의 모습이 암울해서다.

이번 <무한도전> 10주년 기획 ‘시청자가 보고 싶은 특집 1위’ 무인도 편은 재미도 풍부했고 의미도 깊었지만, 온전히 빠져들지 못한 이유에는 가슴 아픈 현 <무한도전> 상황이 오버랩 돼서다.

초심으로 돌아가 무모한 도전을 할 수 있는 열정의 멤버들을 바라보는 마음은 좋기도 했고 짠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금으로선 초심으로 돌아가고자 노력하는 것은 큰 의미를 찾기 어렵다. 10주년이라는 기념으로 시기상 시도해 봐야 할 특집이라지만, 이는 미뤄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집만 새롭게 인테리어 한다고 초심으로 돌아갈 수 있는 것은 아니다. 10주년 <무한도전>이 이어지는 10년을 위해 준비할 것은 상처를 치유하는 일이다. 그것이 선행돼야 한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