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불매운동 여성 커뮤니티에 놀아날 이유 없다

728x90

이쯤 되면 장동민을 향한 폭력이라 말할 수밖에 없다. 모 여성 커뮤니티의 불순한 정의는 처음 정의감처럼 포장됐으나, 시간이 갈수록 그 실체는 폭력이었다는 것을 알게 하고 있다.

이 커뮤니티는 장동민을 저격하기 위한 많은 일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들이 하는 행동을 예의주시하던 이들은, 속속 증거들을 채집해 이제 확실히 그들이 한 것이라고 말하고 있는 상황이다.

비공개 여성 카페인 이곳은 처음 장동민의 ‘옹꾸라’ 방송을 유튜브에 올리고, 스스로 시민기자 자격으로 기사를 써 여론을 이끌려고 노력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현재 해당 신문사에선 이 기사를 삭제한 상태.



이어 장동민 ‘옹꾸라’ 여성 비하 발언이 터지자 비공개로 운영되는 이 카페에선, 네이트에서 진행되던 하차 관련 설문의 좌표를 찍어 화력지원을 요청. 반대여론이던 것을 찬성여론으로 바꿔놓는 화력을 과시하기에 이른다.

그들이 좌표를 찍어 화력 지원 좀 해달라는 글에서는 어떻게 해야 조작을 할 수 있는지 상세한 설명이 돼 있고, 실제 결과가 이상하리만큼 바뀌어 의혹을 사고 있다.

또한, 해당 커뮤니티 여성 회원들은 장동민에 관련한 이들은 모두 하차를 시킨다는 계획을 세우고 한 명씩 제거하는 일을 벌이고 있다는 의혹도 사고 있다. 장동민을 ‘무도식스맨’에 추천한 허지웅을 비롯해 같이 방송했던 옹달샘을 하차시키려 노력했으며, 그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에 하차 운동을 벌이고, 불매운동 차원의 광고 중단 요구를 기업에 하는 등의 일을 조직적으로 벌여 대중의 분노를 사고 있는 시점이다.

해당 커뮤니티에서 벌이고 있다는 광고 중단 요청의 결과일까? 지난 하루 장동민이 출연하고 있는 <코미디빅리그>에 광고를 하던 기업에서 더는 광고를 하지 않겠다는 보도가 있었다. 허나 ‘코빅’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하며, 현재도 장동민의 하차 여부를 고심한다는 말을 하고 있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네티즌이 채집한 네이트 투표 의혹>


문제는 이런 요구가 지나치게 폭력적이라는 점이다. 장동민의 여성비하 발언 논란은 사실 어떻게라도 덮어주지 못할 부분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 하나로 그 사람 인생 모두를 짓밟으려는 행위를 무작정 넋 놓고 바라볼 수 없기에, 그들의 행위를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

장동민은 해당 사안에 반복해 사과하고 있고, 그만한 처벌도 받았다. 또 앞으로 그런 발언을 하지 않겠다며 용서를 빌고 있음에도 이 커뮤니티는 끝까지 관련된 이들을 찾아 폭력을 가하고 있다.

애초 폭력적 행위(여성비하)를 하지 말라고 정의를 외쳤다면 정의로운 차원에서 비판하고 사과를 받아 냈으면 되는데, 이들은 멈추지 않고 관련된 이들을 괴롭히는 새로운 폭력 행위를 해 지탄받고 있다.


<네티즌이 제기하는 해당 커뮤니티의 광고 중단 요구 의혹 채집 결과>


몇몇 언론에서도 위 과정을 주시하고 있고 해당 코멘트를 하기도 했지만, 모 아이돌 소속사와 관련된 여성 기자들의 화력 지원도 있었다는 분위기다. 지적하는 매체들은 바이라인을 차지한 수많은 여성기자에 대한 의혹을 보내고 있다.

필자 또한 몇몇의 기사로 언급했지만, 모 기자는 심각할 정도로 균형감을 잃고 장동민을 저주하는 글을 써 기억하고 있다. 이 기자 또한 모 아이돌 소속사와 연관되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결국, 장동민은 경쟁하던 모 아이돌과 그의 소속사로 의심되는 곳의 노력. 그리고 그를 지원하는 모 여성 커뮤니티의 열정적인 노력으로 인생 나락의 맛을 보고 있다. 반대로 의혹을 사고 있고, 연관되어 보이는 아이돌은 승승장구하는 모습을 보여 대중을 씁쓸하게 하고 있다.



다시 한 번 강조해도 그의 잘못은 잘못이 맞다. 하지만 그렇다고 하여 끊임없이 사과하는 사람의 인생을 통째로 깨부수려는 폭력적 작태까지 참고 볼 수만은 없기에 이런 글을 쓸 수밖에 없다. 현실에서 폭력을 폭력으로 되갚는다는 사고방식은 분명 위험하다. 현시점에서 그들이 하는 정의는 정의가 아닌 폭력일 뿐이다. 그런 폭력적 요구를 방송사가 들어줄 이유는 없다.

소통으로 신뢰를 쌓을 수 있지만, 들어주기만 하는 소통은 신뢰를 잃는 지름길이다. 과거 <무한도전>은 이번 같이 무리한 요구를 받아 노홍철 방송을 통째로 날렸고, 이번에도 같은 곳의 무리한 요구에 그들이 좋아하는 아이돌을 캐스팅해 대중에게 신뢰를 잃었다. 무엇보다 균형적 소통이 필요할 때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3)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