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원의 ‘SNL코리아’ 고정 크루에 반대여론이 많은 이유

이태임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예원의 복귀작으로 tvN의 ‘SNL코리아’가 확정됐다. 그러나 이를 두고 여론의 반응은 냉담하기 그지없다. 예원의 고정 크루는 말이 안 된다며 반대하는 여론이 대부분인 것.

예원은 이태임과 한 방송사 프로그램에서 다툼을 했고, 그 다툼은 많은 화제가 됐다. 이 다툼이 화제가 된 원인은 그 싸움이 일방적으로 한 사람을 억울한 상황으로 몰아갔기 때문. 따지고 보면 둘 모두의 잘못이었지만, 한 사람이 억울한 상황이 생긴 건 제작진 역시 예원 편을 일방적으로 들었기에 여론은 좋지 않을 수밖에 없었다.



문제는 예원이 일방적으로 당했다고 알려졌지만, 사실을 알고 보니 일방적으로 당한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대중은 배신감을 강하게 느꼈다. 알려지는 거의 모든 것은 이태임이 천하의 악녀로 그려졌고, 그녀가 한 욕은 있을 수 없는 수준의 욕이었다고 했지만, 사실은 아니었다.

이런 모든 사실이 알려진 건 당시 상황을 찍은 영상이 의도치 않게 인터넷에 공개되면서다. 이태임이 왜 그렇게 분노를 하며 쌍욕을 했는지 대충 상황을 알 수 있었고, 예원이 이태임에게 욕한 부분도 나왔기에 상황은 역전될 수밖에 없었다.

이 영상으로 잘못 알려진 사실이 밝혀지며 예원은 거짓말을 한 결과가 되었고, 그를 보호하려는 제작진도 거짓말이 들통 나 여론은 지금까지 좋지 않다.



사실 그 둘의 다툼은 우리 일상에서 무척이나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일반적 다툼이었고, 제작진이 보호하고자 했다면 쉽게 보호될 소지의 일이었다. 하지만 대형기획사와 소형기획사의 차이를 느낄 수 있는 대우 때문이라도 여론은 좋게 흘러가지 않았다.

이 일로 이태임은 연예계를 떠나려고 했지만, 예원은 출연하는 <우리 결혼했어요>를 지속적으로 출연하며 여론은 극도로 안 좋아졌고, 머지않아 그녀도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며 2차 상황은 종료됐다. 이후 상황이 밝혀지고, 시간이 지나 자연스럽게 <SNL코리아>를 통해 이태임은 예원에게 사과를 했다.

상황이 좋지 않은 상황을 깰 수 있는 화해의 다리를 놓은 것은 사실 <SNL코리아>였고, 이태임은 예원과 출연하고자 결심해 출연했지만, 예원은 끝내 출연하지 않아 이태임의 일방적인 사과로 끝난 것이 당시 상황이다.

예원이 좋지 않은 상황이었다고 해도 이태임이 사과할 수 있는 자리로 나오겠다고 했다면, 그녀 또한 나와주는 것이 예의였으나 이 기회를 놓침으로 여론은 더욱더 안 좋아졌다.



이태임은 꾸준히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언니로서 잘못한 부분에 대해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던 것은 그것이 인위적이었다고 해도 해야만 하는 일이었다. 하지만 예원은 하지 않았다. 기회가 있었는데도.

그런데 막상 <SNL코리아7>에 출연을 알리며, 엠넷의 프로그램인 <M2>에서 논란 이후 심경을 밝혔고, 그 과정에서 자신이 잘못한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여론이 좋지 않은 원인은 바로 여기에 있다. 그동안 수많은 기회가 있었음에도 조용하다가 막상 프로그램을 시작해야 하니 사과를 하는 모습을 보였기에 대중은 그것을 진심이라 여기지 않는 것이다.

적어도 이 프로그램을 하고자 했다면, 이태임이 언급할 때 단 한 번이라도 나서 그 사과에 답을 했어야 했다.

“유출 영상을 처음 봤다. 제 모습을 처음 본 셈인데 말을 짧게 한 걸 인지를 못했다”는 그녀의 말은 허망하기까지 하다. 바로 대응을 안 했다고 하는 소리와도 같기 때문이다. 이어 그녀가 한 말 “그 영상을 나중에 보고 알았다. 내가 이렇게 했었구나. 제가 봐도 그 모습이 ‘하아’ 이렇더라. 어머 왜 그랬니. 저도 모르게 감정이 앞서서 그렇게 말이 나온 것 같다”며 “다시 그 상황으로 돌아간다면 죄송합니다 할 것 같다”라고 한 부분도 썩 유쾌하게 들리지 않는 것은 지금까지 숨어 있다가 한 말이기 때문이다.



대중은 예원이 어떻게 움직일 것인가를 예상했다. <SNL코리아7>에 고정 크루가 된다는 프로그램 측의 발표에 대중은 ‘이제 사과를 하겠지?’라고 생각했는데, 이어서 그 모습이 바로 보였다. 당연히 불편할 수밖에 없는 일.

분명 그녀의 사과를 진심이라고 생각하고 싶지만, 진심이라 생각되지 않는 것 또한 자기 하고 싶은 대로 사과하는 모습 때문이다.

그녀가 예를 갖춰 대중의 마음을 풀려 했다면, 이 방법보다는 미리 나서 사과를 하는 모습을 보였어야 한다. 바로 풀리지 않는다고 해도 말이다. 또 다른 방법으로는 개인 인터뷰나 소속사를 통한 사과의 방법도 있었으나 하지 않은 것은 그녀다. 지금까지 수많은 기회를 날리고, 이제 와서 급하게 사과하는 것은 진심을 떠나 불편할 수밖에 없는 일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9)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