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 나현희와 손지창 소환. 그걸 해냅니다

추억의 인물이지만, 현재의 생활이 연예계에서 멀어진 인물이라면 예능 프로그램에서 볼 수 있을 것이란 기대는 하지 않는 편이 차라리 마음 편하다. 늘 그리워만 하던 그들을 볼 수 있다는 기대는 욕심이란 것을 알기에 포기해 버릇했던 것이 시청자다. 그러나 ‘슈가맨’은 추억의 인물을 소환해 만족감을 선사했다.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 ‘배우특집 2탄’에서는 1990년대 큰 인기를 끌었던 배우 나현희를 초대했고, 역시 1990년대 최고의 사랑을 받은 배우이자 가수였던 손지창을 초대했다.


두 사람 모두 어느 날 갑자기 연예계를 떠났기에 대중은 그들을 더욱 그리워할 수밖에 없었다. 과거 스타가 조명을 받으며 예능 프로그램에 나올 때 늘 입에 오르내리던 인물이 이들이기도 했다.

<슈가맨>에서도 이미 ‘더 블루’의 노래를 듣고 싶은 이들이 손지창과 김민종의 무대가 이어지길 바랐던 것도 사실. 그러나 나현희는 생각지도 못했던 인물이어서 출연은 놀라움을 주기 충분했다.

나현희는 잊고 싶어서 잊힌 인물이 아니다. 어느 날 갑자기 활동을 접고 떠났지만, 대중은 그녀가 금세 돌아올 거라고만 믿었고 기다렸다. 하지만 돌아오지 않는 시기. 자연스레 잊힌 인물이 그녀.

워낙 연기도 잘했고, 노래도 잘했기에 그녀를 그리워한 대중은 많다. 그녀는 드라마 <사랑을 위하여>의 OST ‘사랑하지 않을 거야’를 불러 대히트시켰고, 계속해서 연기를 하길 바랐지만 돌아오지 않아 궁금증을 주기도 했다.


<슈가맨>을 통해서 오랜 시간 지나 사실을 밝혀 안 것이지만, 딸을 위해 연예계를 떠났다는 말은 결코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는 것을 알았기에 그녀의 말은 존중할 수밖에 없었다.

특별히 안 좋은 상황 때문에 떠나지 않아 다행이고, 여전히 밝은 모습으로 시청자 앞에 섰다는 점은 안도할 수밖에 없던 부분이다.

손지창은 당대 최고의 스타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엄청난 인기를 끈 인물. 장동건 심은하와 함께 한 <마지막 승부>는 여전히 최고의 드라마로 기억되며, 그는 이 드라마에서 OST를 불러 인기를 끌기도 했다.

<마지막 승부>의 OST인 ‘사랑하고 있다는 걸’을 가창해 반가움을 줬고, 후배 배우 이이경이 손지창의 노래를 부르며 분위기는 무르익을 수밖에 없었다. 큰 위로의 장면이었으며, 뿌듯한 장면으로 꼽을 만한 장면이기도 하다.


일부 시청자들의 바람처럼 ‘더 블루’의 김민종까지 깜짝 게스트로 나왔다면 좋았을 테지만, 프로그램 성격상 그런 연출이 자주 있을 수는 없기에 이해하며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과거 최고의 사랑을 받은 스타 손지창의 노래를 이이경이 불러 반가움을 준 장면. 그리고 배우로 멋진 활약을 보인 나현희의 노래를 비슷한 끼로 후배 여배우 이성경이 부른 노래는 선후배 간 훈훈한 모습이어서 더 좋을 수밖에 없었다.

그간 추억 속에 남아 현시대로 다시 나오길 거부하는 이가 많다는 것을 알고 그를 존중하니 포기도 한 시청자지만, <슈가맨>은 그런 아쉬움 가득한 시청자의 바람을 풀어줘 더욱 반가움을 줬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