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 공심이, 남궁민과 민아만? 이희명 작가 있느니

SBS 새 주말드라마 ‘미녀 공심이’가 14일 첫 방송을 한다. 이 드라마에는 남궁민과 걸스데이 민아, 온주완, 서효림이 출연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런데 이만이 아니다. 이 드라마에는 명품 작품을 만들어 온 이희명 작가와 백수찬 PD가 있다.

이희명 작가와 백수찬 PD는 최근 작품인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 감각적인 극본과 연출을 보여줘 시청자에겐 신뢰의 인물로 자리하고 있다. 바로 이어 <미녀 공심이>까지 호흡을 함께하니 기다리는 즐거움도 크다.


특히, 이희명 작가는 <토마토>, <명랑소녀 성공기>, <옥탑방 왕세자>, <야왕>,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 탄탄한 필력을 보여줘 <미녀 공심이> 또한 기대케 하고 있다.

다양한 작품에서 다양한 시선과 탄탄한 극본으로 시청자를 만족시킨 작가의 필력이 중요한 것은, 사소한 이야기라도 틈새 없는 연출을 할 수 있게 만드는 풍요로움을 주기에 필수. 시청자에겐 몰입할 수 있는 즐거움을 주기에 필력을 따질 수밖에 없고 이희명 작가는 완벽하기에 믿음이 크다.


극본만 좋다고 드라마가 완성되는 것은 아니듯 연출도 매우 중요하다. 백수찬 PD는 이희명 작가의 작품을 시청자의 입맛에 맞게 그려낼 줄 알기에 이 또한 크게 믿어 볼 만하다.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 냄새 CG를 특이하게 연출한 바 있고, 장면과 장면의 전환이 감각적이었기에 이 작품 또한 기대감을 가져 볼 만하다.

<미녀 공심이>에선 일단 독특한 CG 메이킹보다는 만화적 상상의 영상 연출을 기대하면 좋을 것이다.


가령 건달과의 액션 씬에서 칼을 받아내는 남궁민의 모습과 액션 씬에서의 슬로우 모션. 그리고 앞으로 연출될 다양한 만화적 상상의 연출을 기대해 보면 좋을 것이다.

이 드라마는 ‘관계’를 중요시하는 드라마이기도 하다. 남궁민이 맡은 안단태 역과 민아가 맡은 공심 역의 관계. 단태와 온주완이 맡은 석준수 역의 관계. 석준수와 서효림이 맡은 공미 역의 관계. 자매 사이인 공미와 공심의 관계. 석준수와 공심의 관계 등 엮이고 엮인 관계가 주는 재미가 특별할 것으로 보인다.


부모의 우월한 유전자를 몰빵으로 골라 받은 공미 역 서효림은 어릴 적부터 온갖 사랑을 다 받아온 인물로, 항상 승리만을 맛봤다. 부모의 열성유전자를 몰빵으로 골라 받은 공심은 언제나 패배자로 살아왔고 노예 같은 삶을 살아왔지만, 어느 순간 인생 역전하는 인물로 그려질 것으로 보여 이 또한 기대감을 높이는 요소다.


일면식 없는 남자가 어느 사건으로 만나 마치 수십 년 친구처럼 절친한 관계가 되는 설정 또한 시청자에겐 유쾌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요소이기에 관심이 간다. 단태와 석준수의 브로맨스까지 네 남녀의 사랑과 질투와 경쟁이 관심거리인 드라마다.


이전 드라마까지 연속 몇 작품을 소름끼치는 악역만 골라 한 남궁민은 이 드라마로 달달한 캐릭터를 보여줄 것이기에 보는 재미는 충분할 것이다. 무엇보다 밝고 개성 있는 캐릭터를 잘 그려내는 이희명 작가가 있으니 남궁민은 악역 이미지에서 쉽게 벗어날 것이다.


제작발표회에서 남궁민은 ‘180도 달라진 역할이 재밌고 또 다른 도전 같다’며 ‘열심히 하고 있는 만큼,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낼 자신이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으니 믿어도 될 듯하다.

실제 제작발표회에서 시연 영상으로 판단해 본 결과 남궁민은 시작하자마자 180도 다른 밝은 캐릭터를 선보여 시청자는 믿어 의심치 않아도 된다.


걸스데이 민아 또한 우려하는 시선이 있을 수 있지만, 직접 확인한 영상 속 민아 캐릭터는 캐릭터 자체가 매력적이기에 금세 빠져들 것으로 보인다.

걸그룹 소속이라 걱정되는 면이 있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조금이라도 부족한 면은 선배 배우인 남궁민이 물심양면 도와주고 있고, 이희명 작가와 백수찬 PD가 열심히 메이킹을 하고 있기에 걱정은 접어도 될 것으로 보인다.


온주완은 전작 두 드라마에서 계속해서 사건을 캐는 역만 했지만, 이번 드라마에선 조금은 더 밝은 캐릭터로 시청자를 만날 것이기에 기대해 봐도 좋을 것이다. 모든 것을 다 가진 캐릭터지만, 부족한 것이 없을 수는 없기에 그 부족한 면을 채우는 단태와의 만남은 특별한 재미를 줄 것으로 예상된다.

01234


오현경과 우현의 만남 또한 관심 포인트. 미녀와 야수를 보는 듯한 만남이지만, 주변에서 은근 쉽게 볼 수 있는 만남이기에 이 또한 보는 재미는 쏠쏠할 것이다.


남궁민과 민아. 온주완과 서효림. 오현경과 우현. 이희명 작가와 백수찬 PD가 있는 <미녀 공심이>는 기대가 되는 드라마임이 분명하다. <미녀 공심이>는 14일을 시작으로 매주 주말 9시 55분 만나볼 수 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6.06.13 16:39

    작가님한테 한가지 불만잇습니다 그드라마에서 제주도 그사장이 김포공항 와서 여권가지고 도망가는데 왜 하필은 중국 연변 이예요?왜 중국이냐 이말에 불만입니다 작가님 짐 중국을 무시하는겁니까?

  • 2016.06.13 16:41

    전 교포로써 기분 정말 나쁩니다 왜 항상 교포에 불만가지고잇는지.... 이글 볼수잇으면 답변 부탁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