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리틀 텔레비전’이 결국 악수를 두는 걸까?

신선한 게스트 캐스팅보다는 기존 예능 권력과 연예계 권력이 흘러들고 있는 ‘마이 리틀 텔레비전’의 운명은 벌써 어둡게만 보인다. 정체성으로 표현할 만한 인물인 김구라가 자리를 잡고 있는 무대에 이경규가 더해졌고, 이젠 SM 전현무까지 자리를 비집고 들어오는 형세다.

프로그램의 시작은 신선함 그 자체의 캐스팅이었다. 파일럿에 자주 투입되는 김구라가 백종원과 야심 차게 시작해 이은결과 김영만이 빛을 발했고, 이어진 캐스팅에서도 출연자들은 대부분 좋은 반응을 얻었다.


하지만 이경규가 투입되면서 ‘마리텔’의 성격은 조금씩 변하고 있다. 겉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듯하나 시청자는 떠나고 있고, 출연자의 선정도 뭔가 삐걱거리는 모습에 시청자는 내심 불안하기만 하다.

이경규의 투입은 사실 신선했다. 고정 프로그램을 하던 예능 스타가 패널 급인 BJ로 출연한 것이니만큼 신선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지금은 반고정 상태다. 아니 고정이라고 봐도 무리는 없을 출연을 하고 있는 것이 이경규다.

프로그램의 성격도 이경규의 컨셉에 맞춰 변화하고 있다. 실내와 야외를 넘나드는 컨셉이야 기존에도 있었지만, 묘하게 ‘마리텔’보다는 이경규 고유 컨셉으로 조금씩 변화하고 있는 것이 감지되고 있다.

이경규가 반고정이 되면서 출연자의 섭외도 자유롭지 못한 상태다. 신선한 얼굴을 그만큼 볼 수 없다는 것은 장점보다는 단점이 많다는 데서 그의 출연은 마냥 즐거울 수 없다.


문제는 이경규가 들어오며 다른 큰 권력도 빈자리를 노리고 있다는 것이 염려스러운 지점.

장위안과 차오루가 중국어 교실을 연 것은 겉으론 신선한 카드로 보이지만, 장위안은 SM엔터테인먼트의 힘을 얻어 들어온 게스트로 보이기에 그 투입이 좋게만 보이지 않는다.

장위안은 전현무가 출연한 <나 혼자 산다>에도 이미 출연을 시도한 바 있다. 그밖에도 전현무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에 는 대부분 장위안이 출연해 순수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이번 출연 또한 마찬가지다. 장위안이 출연하자 전현무가 힘을 보태기 위해 출연했다. 이는 장위안보다는 전현무가. 전현무보다는 전체적으로 볼 때 SM이 세력을 넓히기 위해 치고 들어오는 것이라 보면 되는 카드.


이 투입이 불편하게 느껴지는 건 이제 막 안정적인 예능 플랫폼이 된 골목 상권에 대기업 차원의 진출로 보이는 출연이 시작돼서다.

동시에 불쾌하게 느껴지는 건 김구라의 영향력 발휘. 이경규도 그렇지만 전현무가 ‘마리텔’에 등장할 수 있는 건 김구라와의 친분 때문일 수 있다.

실제 김구라는 ‘마리텔’에 주변 연예인을 많이 활용하고 있고, 영향력도 있기에 이번 출연은 그의 입김이 작용했다고 봐도 무리는 없을 듯하다. 물론 결정이야 담당 PD가 하고 고유의 영역이지만, 김구라의 영향력을 무시할 수 없기에 의혹의 시선을 갖는 건 당연한 일이기도 하다.

단순히 장위안을 일회성으로 섭외한 것은 문제가 되지 않지만, 그간 여러 상황을 엮어 보면 단순하게만 바라보며 환영할 수 없는 것은 사실이다.

<마이 리틀 텔레비전>의 경쟁력은 기존 예능에서 보이는 정형화된 패턴과는 다른 매력에서 나온다. 신선한 세대가 즐기는 인터넷 방송의 매력을 끌어 쓴 예능이 기존 정형화된 예능의 스타를 끌어 쓰고, 대형 기획사의 스타를 받아 써 생명력을 죽이는 모습은 안타까울 수밖에 없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aquablue
    2016.08.08 12:26 신고

    참.. 너무 논리의 비약이시네욬ㅋ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