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옵SHOW 폐지설. 설령 폐지된다고 해도 못 한 게 아니다

문제를 찾으려면 얼마든지 찾을 수 있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문제를 찾지 못할 정도로 완벽한 프로그램은 현재 없다. 그 대단하다는 ‘무한도전’도 문제는 수두룩한 상태니 굳이 ‘어서옵SHOW’에 문제가 없을 것이란 생각은 하지 않는 게 정답일 게다.

KBS 금요 예능인 <어서옵SHOW>는 갑자기 폐지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하지만 공식 발표한 것도 아니고 KBS 측은 결정된 것이 없다는 반응이다. 그에 더해, 파일럿 프로그램 방송 후에 전반적인 편성 논의가 이뤄진다는 정도의 반응이다.


그러나 이 폐지설을 두고 어느 한 명의 잘못으로 몰아가는 것은 분명 잘못된 일로 현재 일부 언론은 폐지설과 함께 노홍철의 위기를 논하고 비판하기까지 하고 있다.

허나 노홍철은 제 역할을 충분히 하고 있다. 더 잘할 수 없을 정도로 자신의 역할을 한 게 그다. 김종국도 여러 예능을 하고 자신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도 해봤지만, <어서옵SHOW>에서 처음엔 조금 헤맸어도 이내 안정화됐다.

이 프로그램에서 사실 역할 상 가장 제 역할을 못 한 것을 따진다면 노홍철보다는 오히려 이서진 정도. 그러나 책망할 필요도 없는 건 그런 이미지를 감안해 데려다 쓴 제작진이 있으니 그에게도 책임을 돌릴 수는 없다.

이서진은 <삼시세끼>나 <꽃보다 할배>를 통해 ‘투덜이’ 이미지를 갖고 있다. 그가 이 프로그램에 나와 투덜대지만, 그래도 할 건 하는 이미지를 보여주는 것이 목표였으니 그도 사실은 제 역할을 조금은 한 것이다.


<어서옵SHOW>는 첫 시작부터 반응이 좋았다. 동시간 방송되는 프로그램과 겨뤄 6% 정도의 시청률을 보였으니 성공은 한 것이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며 경쟁 프로그램인 <삼시세끼 고창편>이 등장해 주도권은 넘어갔다. 워낙 <삼시세끼> 고정 팬이 많았고, 특히나 인기를 끈 최강 멤버인 차승원과 유해진이 등장했으니 시청률이 빠지는 것은 어쩌면 당연할 일일 수밖에 없었다.

이서진이 이 프로그램에 등장하며 처음부터 나온 말은 나영석 PD의 프로그램과 경쟁해 살아남을 수 있겠느냐? 는 말이 있었듯, 어차피 이루어진 경쟁에서 진 것이기에 패자가 돼도 그냥 승부에서 한 번 진 것뿐이다.

승부에서 진 것은 못해서 졌다기보다 워낙 강한 프로그램을 만난 탓이지, 실제 내용은 어느 이상의 재미를 꾸준히 뽑아낸 것이기에 큰 비판은 어렵다.


노홍철과 김종국은 점차 안정됐고, 이서진도 점차 녹아들었다. 또한, 김세정의 활약도 눈여겨볼 만했다.

<어서옵SHOW>의 자리는 늘 KBS에서 논란의 자리였고, 좋은 평을 듣지 못한 시간대였다. 그러나 <어서옵SHOW>가 등장하며 그런 논란도 줄어들었다.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다준 것 때문이라도 이 프로그램을 비난할 이유는 크게 없다.

문제라면 장기간 끌어가야 하는 프로그램에 이서진의 역할이 제한적이었다는 점이 문제였고, 프로그램이 나아가고자 하는 목표 설정 부재의 문제점이 있던 것은 엄연히 사실이다.

설령 폐지된다고 하여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이를 지목해 비판할 이유는 없다. 아쉽다고는 할 수 있으나, 그렇다고 전적으로 그들이 못해 프로그램이 폐지되는 것이 아니라면 비난해서는 안 된다.


출연하던 진행자가 자신이 보여야 할 능력을 보였다면, 프로그램이 끝난다고 해도 다른 프로그램을 통해 다시 일어서면 될 뿐이다. 폐지된다고 하여 누구의 잘못이라고 하는 건 부당하다. 또 폐지 결정이 난 것도 아닌데 미리 폐지된다고 힘을 빼놓는 것도 그리 좋아 보이지는 않는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과 블로그 후원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