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놀이패’에서도 이어진 정치풍자. 이건 대세 코드

풍자 또한 시의성이 있는 주제다. 그러나 그 풍자의 대상이 관심에서 멀어지지 않았다면 여전히 풍자는 유효하다.

<꽃놀이패>에 등장한 풍자 또한 마찬가지다. 이미 나 <무한도전>, <런닝맨> 등 많은 예능 프로그램에서 풍자된 최순실, 박근혜 관련 풍자지만, 그들이 자막으로 보여준 풍자는 국민들에게 은연중에라도 잊지 말자!라는 말을 한다는 의미에서도 매우 바람직한 풍자로 보였던 것이 사실이다.

김희철이 게스트로 등장해 흙길이 싫다고 안정환에게 꽃길로 보내달라는 장면에서 현실 풍자는 보였고, 다른 장면에서도 풍자는 등장했다.


안정환에게 애교를 부리는 김희철. 그를 외면하고 싶으나 지속적으로 애교 공격을 하자 안정환은‘카메라 꺼봐 봐’라고 했고, 김희철은 그를 녹취해 공개한다는 협박을 했다. 이에 <꽃놀이패>는 ‘뉴스 속보’ CG를 넣으며 “내가 이러려고 꽃놀이패 했나”라고 박근혜의 일방적 담화를 풍자해 웃음을 줬다.

박근혜는 ‘박근혜최순실게이트’와 관련한 2차 담화에서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을 했나. 자괴감이 들어”라는 말을 해 국민적 조롱을 받고 있는 시점이기에 이 풍자는 매우 적절했다.

또 트와이스의 나연과 모모가 게스트로 출연해 자신의 초상화를 그린 멤버 중, 마음에 드는 그림을 그린 멤버를 선택하는 부분에서 유병재를 선택. 그 선택 이유를 묻자 ‘왜인지 모르지만’이라는 응답 부분에서 등장한 자막 ‘유병재의 주술(?)에 사로잡힌 듯’이란 부분은 폭소케 한 장면이었다.

이어 안정환이 이름을 쓰지 않기로 했다가 작은 글씨로 모모를 썼다고 ‘모모 게이트’란 자막이 등장한 부분도 폭소케 한 장면.


형식적이고 영혼 없는 조세호의 사과 부분에서도 ‘논란만 더 부추기는 사과’라는 자막 또한 웃음을 줬다.

마지막으로 서장훈이 고기를 잡아 올리는 장면을 연출하다가 놓쳐 허망한 부분에 ‘이러려고 연출했나 자괴감 들어’ 자막은 뻔히 누군가를 향한 자막인가를 알 수 있게 한 부분.

이처럼 <꽃놀이패>가 대상으로 한 풍자는 명확했고, 시의성이 있는 소재라도 큰 웃음을 주기 부족함이 없었다.

게다가 이 풍자는 TV를 시청하는 시청자가 잊을 수 있는 예민한 현안에 대해 잊지 않게 해준다는 점에서도 긍정적인 작용을 하기 충분했다.


<꽃놀이패>의 풍자는 신경 쓰고 보지 않으면 흘려보낼 수 있는 풍자였지만, 은연중에라도 기억해 낼 수 있게 한 풍자였다는 점에서 칭찬이 아깝지 않다.

예능에서 보여지는 시의성 있는 풍자. 시의성을 떠나 대중적인 유행 코드로 녹여 계속해서 사용한다면 장기적으로도 시청자에게 좋은 메시지로 작용할 것이기에 <꽃놀이패>뿐만 아니라 다른 예능에서도 썼으면 하는 바람을 가질 수밖에 없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과 블로그 후원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