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남이시네요, 박신혜와 유이 놀라워

SBS 수목드라마 <미남이시네요>가 마니아층을 천천히 확보하면서 안정적인 순항을 시작해 가고 있다. 이 드라마는 박신혜, 장근석, 유이, 정용화, 이홍기, 김인권 등 대부분 나이 어린 배우들이 대다수 출연한다.

스펙터클한 아이리스에서 느끼지 못하는 가볍고, 순수 로맨스 만화를 보는 듯 한 구성으로 마니아층을 굳히고 새로이 더 많은 시청자들을 끌어들이려는 듯 수많은 재미들을 보여준다.

많은 드라마의 분류가 있다면 <미남이시네요>는 찌질한 로맨스도 없고, 막장성도 없는 아주 순수한 순정만화 같이 극이 흐른다. 만화 보는데 사람들은 큰 잣대를 두지 않는다. 재밌어서 좋고, 유치해서 좋고, 만화 같은 캐릭터에 열광하면 되는 것이다. 키득키득 웃으면 그만인 드라마다.

이제 슬슬 아이리스가 개연성이 없이 스케일에 비중을 두는 장면이 많이 나오다 보니 욕을 먹기 시작하는데, 미남이시네요는 스케일이 필요 없는 만화책자 한 장 한 장을 넘기듯 보면 그만이니 나름대로 재미가 있다. 정말 유치하지만 그렇다고 유치해서 못 봐 주겠다가 아닌 유치해서 더 재미있는 그런 드라마라서 기분 좋게 볼 수가 있다.

이 드라마는 나이 어린 아이부터 30대까지 커버를 할 수 있는 코드가 존재한다. 만화를 좋아하던 사람들이라면 나이를 불문하고 즐길 수 있을 정도다. 시청자를 끌어들이는 데는 경쟁드라마인 <아이리스>가 많이 앞서가긴 하지만, 또 이런 드라마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절대적인 충성도를 지니기도 한다.

처음 유이가 이 드라마에 나온다고 했을 때에는 일반 시청자들 중에는 반대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선덕여왕에서 나올 때 생각을 하고, 그녀가 연기를 못한다고 편견을 가지며 심한 말을 한 사람들이 더 많았지만 이제는 그런 말이 사라지고 있다. 능청스럽게 유이는 연기를 너무 잘하고 있다. 얄미운 캐릭터지만 어딘가 미워할 수 없는 그런 캐릭터로 연기를 하고 있다.

이렇게 유이를 안 좋게 보던 사람들은 설마 유이가 이렇게 잘 하리라고는 생각도 못 했을 것이다. 그런데 푼수 끼도 있고, 철없어 보이고, 제 멋대로 지만 다시 자리로 돌아와서 보호도 해주는 그런 역할의 유이는 미워할 수가 없다.

또 하나의 수확이 있다면 정의의 기사로 정용화(강신우역)가 나타난 것이다. 박신혜의 어벙벙한 생활에 항상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며 열심히 보호해 준다. 위기가 있을 때에는 어김없이 도와주며 박신혜를 구해준다. 순정만화의 전형적인 수호 기사처럼 말이다.



이 드라마를 보면 재밌는 장면이 많이 나온다. 바로 지난 회의 '미남이시네요'에서는 박신혜가 고향에 가면서 리더인 장근석이 동행한다. 이곳에는 스타가 온다고 자랑을 했던 고모로 인해 마을 사람들은 기대에 부풀어 있다. 밴을 타고 나타날 화려한 스타의 모습을 예상했지만 중간에 실수로 옷을 버려 운동복 차림으로 경차를 타고 나타난다.

마을 사람들은 믿을 수가 없고, 대부분 어르신들이라 이 젊은 스타들을 몰라본다. 하지만 어디서는 본 것 같은 기분에 어디서 봤는데~를 연실 외친다. 정말 재밌는 코드는 이곳에서 나온다..!! 혹시 '6시 내 고향에는 나오나?', '전국 노래자랑에는 나왔나?'등 어르신들은 물어본다. 어르신들의 기준에는 이런 프로그램에 나와야 유명 스타라고 여긴다는 설정이 너무 웃긴다. 정말 빵빵~ 터트려 준다.

결정적일 때 등장하는 상상 Scene도 유치찬란하다. 하지만 이 상상씬이 유치할수록 재밌는 것이 바로 <미남이시네요>의 장점이자 재미다. 그 누구나 한번쯤은 해 봤을 유치한 상상이 이곳에 등장하기도 한다.

리더 장근석이 돼지에 쫓겨서 도망가서 산골짜기로 피신을 했을 때, 사라지면 문제가 될 것 같아서 박신혜가 찾아가는 장면도 명장면이다. 만화에서 나올 탐정 모습을 그려준다. 찾아가다가 지저분한 곳을 발견하자 '리더는 더러운 것을 싫어하니 이쪽은 아닐 거야'라며.. 제대로 찾아가는 장면과, 소똥을 밟은 발자국이 리더 것이라고 생각하고 '분명 이런 것은 못 참을 테니 물이 흐르는 곳으로 갔을 거야'라며 결국 리더 장근석 있는 곳을 찾아낸다. 이런 장면들 자체 연출이 될 때 웃음을 주기도 한다.

이번 회에서는 장근석에게 자꾸 마음이 이끌리는 감정을 느끼는 박신혜를 위해 김인권이 엉뚱한 혈 자극법을 가르쳐 주며 대처법을 알려준다. 가령 소변이 마려울 때, 배 아플 때.. 자극을 줘야 할 혈을 자극하는 곳을 가르쳐 주며.. 다음으로 끌리는 마음을 제어할 땐 코를 돼지코처럼 해야 한다는 기발한 사기성 자극법을 알려주지만 우리의 맹한 박신혜양은 속아 넘어간다.

박신혜는 이 드라마에서 철저히 맹하고, 철저히 엉뚱하고, 철저히 극 속 캐릭터에 빠져든다. 박신혜가 왜 아직까지 뜨지 못했을까?! 하는 생각이 절로 들 정도다. 캐릭터가 너무도 잘 맞아 들어가고 그것을 너무도 잘 표현해서 분명 이 드라마로 많은 발전을 이룰 듯하다.

분명 <아이리스>도 재밌지만, 그에 못지않게 재밌는 드라마가 <미남이시네요>가 되어가고 있다. 첫 회부터 이 드라마는 유쾌한 웃음을 줬다. 1~2회가 지나 드라마를 보기 시작한 사람들조차도 재밌다는 호평가를 많이 내고 있기도 하다. 유치해서 더 재밌는 드라마가 바로 <미남이시네요>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꾹꾸욱 부탁드려요 ^^*
오늘은 글이 하나 더 발행이 되었습니다. 같이 사랑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3)

  • 이전 댓글 더보기
  • 알로
    2009.10.30 12:42

    미남이시네요 볼 생각없이 아이리스 처음봤다가 아이리스 그냥 별로재미가없길래
    미남을 보기시작했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갈수록재밌더라구요 ㅋㅋ
    유치해도 만화같아서 좋았어요 이런드라마또 있었음 좋겠어요 ㅋㅋ

    • 2009.10.31 02:33 신고

      가면 갈수록 재밌어요 ㅎ 첫 회부터 재밌긴 했죠 ^^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 아 너무좋아용 ㅠㅠ
    2009.10.30 12:55

    본방사수해야지 너무재밋어요 ㅎㅎㅎㅎㅎㅎ집에도 다운다받아놨음ㅋㅋㅋ

    왜케 다들 하는짓이 귀여운건지

  • 울고있는 별ㅜㅜ..
    2009.10.30 13:38

    요즘 미남이시네요 때문에 죽겠어요~한참 배꼽빠져라 웃다가 마지막엔 눈물이 바가지로 흐르고.. 여운이 남는 중독성 강한 드라마에요~아..미치겠어요.일주일은 어떻게 기다리나..

  • 진짜진짜 완소드라마
    2009.10.30 13:51

    유치해서 매력적인 드라마. 인간의 본성을 너무 잘 그려내는 드라마. 명품드라마. 언플만 좀 해줬어도 떳을걸 정말 아쉽습니다 ㅠㅠ

  • 진짜진짜 완소드라마
    2009.10.30 13:56

    바람나그네님 앞으로도 미남 포스팅 많이 해주세요~ 시청률 15%까지 올려서 20부작 달려봅시다~

  • 정말이지 막장드라마가 넘치는 시대에서
    2009.10.30 14:02

    너무너무 건전하고 상큼한 드라마 ㅠㅠ 헤어나올수가 없어요 정말

  • 맞습니다 맞고요
    2009.10.30 16:28

    어린배우들이 정말 하나같이 연기를 자연스레 잘합니다. ㅎㅎ 말도 안되는 설정이나 억지도 없고 정말 보는 내내 기분좋은 미소가 지어지는 드라마입니다. 이 드라마에 출연한 모든 배우들이 앞으로 우리에게 크게 어필할 배우들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미남홧팅 !!

  • 2009.10.30 16:47 신고

    저는 이 드라마를 현재 안보고..와이푸 성화(?)로 아이리스를 보고 있는데..아마 재방송은 하지요? 주말에 함 봐야 겠네요^^

  • 2009.10.30 16:54 신고

    아직 한번도 못봤다는...
    2-3주 전 엘리베이터 장면만 살짝...
    유이와 박신혜가 잘 하고 있군요.
    잘 보고 갑니다.

  • 2009.10.30 17:00

    시청자들이 같이 유쾌한 마음으로 즐기는 드라마라 좋은것 같습니다.
    좋은 주말되세요.

  • 2009.10.30 17:04 신고

    유이 연기도 신선한거같아요 ㅎㅎ드라마 자주못봤지만 볼때마다 흥미있드라구요^^

    • 2009.10.31 02:37 신고

      맞아요.. 처음에 유이 욕한 사람들이 뻘줌 할 것 같다는 생각이에요 ㅎ
      재밌어요 이 드라마 ㅎㅎ

  • 2009.10.30 17:05 신고

    바람나그네님 잘보고 갑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 2009.10.30 17:26

    요즘 드라마중에 제일 볼만함 딴건 거의 우중충한데 이건 정말 계속 웃으면서 볼수 있음 ㅎㅎ 솔직히 유이 발연기 할줄알았는데 생각보다 연기잘해서 놀랬음 ㅋㅋ 배역마다 다달 잘맞고 열심히 하는게보임 ㅋㅋ 진자 재밌음 ㅋㅋ

  • 홍자매 특유의
    2009.10.30 19:02

    아기자기하고 꽉찬 스토리텔링이 멋진 드라마.

  • 미남이시네요..앙!
    2009.10.30 19:06

    정말 정말 재밌고 가슴 설레게 하고 기다려지는 드라마입니다. 30대 직장여성인데, 수-목 밤이 기다려져서 일주일이 너무 길게 느껴진답니다!ㅠ.ㅠ

  • 나우시카
    2009.10.30 20:57

    아직도 만화를 좋아하는 40대 아줌맙니다~ㅋㅋ
    저도 잘 보고 있습니다..정말 만화를 한장씩 넘기는 기분이랄까..
    가끔은 조금 소름이 돋기도 해요..민망함에..
    그래도 재밌는 걸 ..ㅋㅋ

  • 2009.10.30 21:44 신고

    한번도 볼 기회가 없었네요.
    스토리가 참 좋은가 봅니다.

    • 2009.10.31 02:40 신고

      재밌게 볼 수 있어서 좋아요 ^^

      만화책 많이 읽어왔던 저로서는 정말 좋아하는 드라마에요 ^^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09.10.31 03:44

    미남은 순정만화같이 아기자기 예쁜 드라마 같아요. ㅋㅋ

  • 2009.10.31 06:47 신고

    꼼꼼한 분석이시네요.
    잘 보고 갑니다.

  • 둥근지구
    2009.11.04 16:10

    저두 미남이시네요는 본방, 아이리스는 재방 (그리고 아이리스는 OCN에서 미공개부분까지 같이 방영함으로써 오히려 지상파보다 낫다는ㅋㅋㅋ)
    참 재밌는 건 드라마의 모든 인물들 하나도 빠짐없이 다 매력적이라는 사실
    (개인적으로 박신혜양이라던가 유이양 그리고 홍기군 별로 안좋아라 했었거든요)
    홍자매 작가님들의 특색인 Sub 남주는 항상 지켜주고 멋있긴 하지만 결국은 비참하게 바른다는.... 점이 마음에 걸리긴 하지만 (근석군도 그렇지만 용화군 너무 멋진데 말이죠)
    그래도 열심히 봐보렵니다 후흣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