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현식 추억으로 눈물짓게 해

MBC 수요 심야 예능 '황금어장'내 코너 <라디오스타>가 최고의 방송을 보여줬다. 지금까지 라디오스타에서 가장 완벽하고, 가장 의미 깊고, 그렇다고 지루하지도 않은 그런 멋진 최고의 방송을 보여줬다.

故 김현식 19주기 헌정 라디오스타는 최고의 방송으로 영원히 남을 방송이었다. 라디오스타를 보며, 그리고 김현식의 추억과 함께 했던 세대로서 그의 죽음과 그의 음악에 가슴이 저리고 마음이 아파서 같이 눈물을 쏟게 만든 그런 방송으로 남을 것 같다. 라디오스타만이 할 수 있는 그런 최고의 방송을 보여준 것에 대해서 그저 감사한 마음까지 들게 했다.

매년 11월이 되면 보고 싶은 음악인 중에서도 가장 가슴 아픈 사람 바로 김현식. 그를 기리는 헌정 방송을 라디오스타가 보여줬다. 이런 기획은 앨범으로 발매되는 경우가 대부분의 관례인데 비해서 라디오스타는 들리는 TV를 모토로 세웠고, 그를 가장 완벽히 수행한 방송이 이번 회였다. 지금은 고인이 된 최고의 가수를 뽑으라고 한다면 무조건 가장 먼저 앞에 세우는 가수가 바로 김현식이다. 그리고 김광석이 바로 그들이다.

故 김현식을 그리워하는 막역했던 사이의 가수들인 '봄, 여름, 가을, 겨울'의 김종진과 전태관.. 이승철이 출연을 해서 김현식의 살아생전 최고의 음악을 골라서 노래를 불러보는 시간이었다. 너무도 감동적이었다. 이승철은 당시 김현식의 젠틀한 이미지는 최고였다고 회상했다. 그의 앞에 서는 사람들은 왠지 한 단계 밑에 사람들 같아 보인다는 표현으로.. 그에 비하면 우린 양아치 같아 보일 정도였다고 까지 낮추어 말했다.

김현식은 2집으로 본격적으로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다. 1984년 <사랑했어요>를 첫 번째 히트곡으로 세워서 많은 사람들에게 수없이 많은 감동의 곡을 선물했다. 그의 1집은 수작일 정도로 좋았지만 알려지지 않은 음반으로 그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최고의 음반으로 뽑힐 정도였지만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이승철은 그 음반을 생각하면 소름이 끼칠 정도로 좋은 음반이라고 칭찬에 입마를 틈이 없이 얘기를 했다.


김현식은 정말 포근하고 젠틀한 형이라고 공통적으로 얘기를 했다. 당시에 자신들을 뽑아 쓴 것도 그렇고 '봄, 여름, 가을, 겨울(이하 사계절)'을 꾸준히 집에 모두 데려다 주는 수고까지 하다가, 어느 날 자신들에게 너희들이 그냥 차를 쓰라고 내 줄 정도로 호탕한 사람이었다고 전했다.

당시에 전태관을 비롯해서 박성식이나 유재하도 그에게 존경을 표하는 데는 어떤 것도 가리지 않고 절대적으로 황공할 정도로 존경하며 곡을 바쳤다고 한다. 당시에 힘들게 곡 하나를 완성한 김종진은 한 곡을 올렸는데 그것을 써서 너무도 좋았다고 한다. 하지만 유재하는 그런 마음이 커서 자신의 1집에 있는 모든 곡을 통째로 써 달라고 올렸지만, 김현식은 한 곡만 썼다고 한다. 유재하는 김현식을 향한 마음이 커서인지 한 곡만 썼다는 것에 삐쳐서 팀을 나갔다고 한다. 그만큼 유재하는 팀에 있을 때에도 그렇고, 나가서도 김현식을 향한 존경과 무조건적인 짝사랑이 있었던 것 같다.

여기서 김현식의 후배를 사랑하는 방식이 나온 듯하다. 일반적으로 좋은 곡만 찾는다면 당연히 실력 있고, 좋은 곡들을 찾아서 했겠지만.. 김현식은 당시 고른 후배 사랑을 했기에 공평하게 한 곡씩 나눠서 쓰는 모습을 보여줬을 것이다.

김현식은 당시에 고집을 피울 때는 제대로 피웠던 것도 들려줬다. 자신이 생각하지 않는 상황이라면 촬영도 접어버리고 철수를 한다거나, 이런 행동에 제동을 거는 사람을 5초 만에 제압을 하는 등 기이한 모습을 보여줬지만 또 그가 생각하는 음악적인 철학의 발로였으리라 이해를 하게 된다.

특히나 이날 라디오스타가 좋았던 것은, 바로 사계절이나 이승철이 추억을 기리며 김현식의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 뜻 깊고 좋았다. 트리뷰트 음반은 아니지만, 트리뷰트 음악 방송으로서 라디오스타는 멋진 역할을 수행했다.


故 김현식과 당대 스타들을 보유했던 최고의 음반 기획사 '동아기획'도 이번 방송에서 다뤘다. 이런 음반사가 사장 될 수밖에 없었던 우리의 현실이 안타깝다는 마음을 담아낸 말 들이 오가서 참 좋게 생각이 들었던 것도 있다. 동아기획은 시대가 바뀌며 음악의 성향들도 바뀜에 올라타지 않고 자신들의 색깔을 고수함으로 묻힐 수밖에 없었던 현실을 안타까워했다. 사실 이런 정통의 포크적인 회사가 남았어야 우리의 음악 문화도 안정적으로 클 수 있었을 텐데 그것이 안 된 것이 슬프게 하는 것이다.

김현식의 명곡들을 추천 해 드립니다.
내 사랑 내 곁에, 한국사람, 비처럼 음악처럼, 사랑했어요, 빗속의 연가, 바람인줄 알았는데, 변덕쟁이, 회상, 향기 없는 꽃, 추억 만들기, 넋두리, 겨울 바다, 이별의 종착역, 한국사람(하모니카 연주), 골목길
윗 노래는 필자가 소개한 것이고, 김현식을 좋아하게 된다면 그의 모든 노래가 좋아질 것이다. 좋지 않은 노래가 없을 정도다. 이런 가수를 잃었다는 것이 더욱 슬픈 이유로 다가오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번 방송에서 김현식의 아들 '김완제'가 가수로 데뷔 한다는 것이 화제가 되고 있다. 무척이나 반가운 일이다. 그를 생각하게 할 수 있는 그의 2세가 활동하는 것은 의미도 있고 좋은 일이다. 김종진은 아직 김완제의 실력이 뛰어난 실력으로 올라서지 못했지만 노력하면 될 것 같다는 기대를 보여주기도 했다.


김현식을 향한 그리움은 김종진을 눈가에 눈물이 그렁거리게 만들었다. 이때 시청자인 필자까지 눈물이 날 정도였다. 김종진이 말하는 상황이 눈물 나는 것이 아니고, 바로 김현식에 대한 음악적 그리움, 김현식을 향한 그리움, 세월 속에 내가 함께 했던 시절의 대한 그리움, 그 시절 속에 그 음악이 흐르던 풍경들이 작용해서인지 눈물이 주르륵 흐르는 것을 닦아 낼 정도로 좋은 방송이었다.

故 김현식에 대한 영상 메시지 보내기 에서도 그리움은 한껏 보였다. 그들의 그리움의 메시지는,
이승철 : 형님은 저에게 정말 큰 선물을 주고 가셨습니다. 너무 감사드리고요.. 멀리 계시지만, 보고 싶습니다. 형님~~ 사랑하고요~!

전태관 : 현식이 형과 음악을 했던, 그 시절 동안 많은 걸 배웠고.. 그 덕분에 제가 이 자리에서, 지금까지 음악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형님 사랑하고요~ 보고 싶습니다.

김종진 : (눈물 그렁거리며) 형~ 형이 떠난 나이보다 저는 15년 정도 더 살았는데, 아직도 형이 가르쳐준 것을 다 이해를 못해요~ 더 열심히 할거고요.. 완제 잘 챙길게요~ 걱정마세요~~

이 장면에서 김현식에 대한 그리움은 최고의 순간이 되었다. 

"내가 죽는 그 자리에 들꽃 한 송이로 피어날 거야" - 故 김현식 유작시..

그리고 바로 이 말에서 눈물이 안 날 수가 없었다. 그가 생각이 나며, 그 시절의 그리움들이 생각났다. 바로 난 추억에 그리움으로 눈물이 나고 있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 멋진 방송으로 태어나 처음으로 추억에 대한 그리움, 그리고 그 음악인으로 하여 눈물을 흘린 트리뷰트 방송 참 멋지고 멋졌다.
[이 글은 다음 메인에 소개가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꾹꾸욱 부탁드려요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8)

  • 이전 댓글 더보기
  • 2009.11.13 08:06 신고

    김현식 참 좋아했든 가수이지요
    안타까운 마음이 앞섭니다.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09.11.14 02:42 신고

      맞아요..좋아했던 그 이상으로 안타깝고 안타까워요..
      그가 했던 음악 모두가 추억이고, 그 모든 곡이 명곡였습니다.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 2009.11.13 08:16 신고

    전 방송을 못봤는데 라디오스타에서 감동이 있는 방송을 했군요..
    저도 글을 읽으니 안타깝고 가슴이 찡합니다..

    • 2009.11.14 02:52 신고

      이번 라디오스타가 참으로 큰 추억을 생각나게 했습니다.
      덕분에 김현식 음반들을 따로 찾아서 듣게 만들어 줬으니까요 ^^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 2009.11.13 08:22 신고

    저는 가끔 김현식 노래를 들으면 눈물까지는 흐르지 않지만 가슴이 멍해질 때가 있어요.
    정말 좋아했는데...

    • 2009.11.14 02:53 신고

      참 좋았던 가수, 그리고 그의 노래였죠..
      이번 라디오스타는 먹먹한 느낌을 주는 방송이었어요..
      그들이 그리움을 표현해 내고 그 시절의 생각이 나니 더욱 슬퍼지더군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09.11.13 08:35

    저는 방송을 못봤지만, 바람나그네님 글 읽으니 정말 간만에 고품격 음악 방송이 된 것 같네요.
    앞으로도 이렇게만 나가면 얼마나 좋을런지...

    • 2009.11.14 02:54 신고

      간만에 고품격 음악 방송을 제대로 표현해 냈습니다. ㅎ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 2009.11.13 09:22

    비밀댓글입니다

    • 2009.11.14 02:55 신고

      울 멋진 이웃님 어서오세요~ ㅎ
      벌써 주말이 다가왔군요..
      즐거운 주말입니다. 행복하고 건강하게 보내세요~ 화이팅~

  • 2009.11.13 09:25

    멋진 가수였죠.
    언제 날 잡아 그와의 추억을 포스팅해야겠습니다.
    멋진 하루 시작하세요~~

    • 2009.11.14 02:56 신고

      참으로 멋진 가수였습니다. ^^
      둔필승총님의 추억 한 자락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ㅎ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 2009.11.13 09:46 신고

    내사랑 내곁에 아직도 귀에 쟁쟁합니다. 추억으로 남아있네요.
    잘보고 갑니다.

    • 2009.11.14 02:57 신고

      그냥 노래 제목만 들어도 귓가에선 음악이 돌아가는 것 같습니다.
      그 추억이 너무 아름답네요 ㅎ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09.11.13 09:48 신고

    지금도 잊혀지지 않는 명곡들이 많이 들리고있지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시구요. 나그네님!

    • 2009.11.14 02:58 신고

      정말 그 이름은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것 같아요..
      아름다운 가수, 아름다운 노래였어요~ ^^

  • 주현이아빠
    2009.11.13 10:20

    아 못봤다 라디오 스타..
    김현식 "" 저의 10대일때 항상 들었던 노래 "
    이런 겨울비 추적추적 내리는 그리고 싸늘한 바람이 겨울이 왔다가 확인하는날
    그의 노래 듣고 있으면 우울해집니다. 또한 그의 목소리까지.

    • 2009.11.14 02:59 신고

      저도 10대였을 때 들었던 노래들이 많네요 ㅎ
      이런 늦가을 정말 잘 어울리는 노래가 김현식 노래가 아닌가 해요 ^^

  • KSANA
    2009.11.13 10:27

    91년 1월이었던가...김현식추모콘서트에 갔었는데...

    정말 많이도 울었습니다.

    그날 김종진형님도 많이 울었죠...

    그립습니다

    • 2009.11.14 03:00 신고

      그날 참으로 많은 사람들이 울고 슬퍼했죠..
      너무도 아까운 가수를 잃어 버린 슬픔은 꽤나 컸습니다.

  • 2009.11.13 10:51

    평소 라디오스타 챙겨보는데.... 앗 이중요한건 놓쳐버렸군요..
    근데.... 누구신지.. 잘 몰라서ㅜㅜㅜ;; 봄여름가을겨울은 알지만 훗
    재방 챙겨봐야겠습니다.

    • 2009.11.14 03:01 신고

      넹 재방 챙겨보셔야 할 명작이었습니다. ^^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 조르바
    2009.11.13 10:55

    벌써 20년이나 지나 버렸네요...
    스무 살 시절 그의 노래를 듣고, 전율을 느끼던 가을을 기억합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2009.11.14 03:02 신고

      정말 세월 한 번 제대로 빨리 가는군요..
      그 추억이 아련할 정도의 세월이니 말이죠..
      감사합니다.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 2009.11.13 11:33 신고

    ㅎㅎㅎ 역시 글 잘쓰는 울 형님. ^^
    저도 본 방송인데, 다시 보고 싶어질 정도네요.
    잘보고 갑니다요~형님~

    • 2009.11.14 03:03 신고

      동생 고마웡~ ㅎ 이 방송은 두고두고 봐야 할 것 같오~

      해피한 주말~ ^^

  • 2009.11.13 11:40 신고

    천재는 일찍 타계하는 것 같습니다.
    김현식의 노래는 이제 고전적인 노래가 되가고 있습니다.
    목소리가 참 생각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 2009.11.14 03:04 신고

      천재는 단명한다는 말이 이럴 때에는 왜 그렇게 잘 맞아
      떨어지는지 그것이 안타까워요..
      그 날의 그의 목소리와 노래가 귀를 울리네요..

  • 2009.11.13 12:33

    저에게도 미현식은 우상이었습니다.
    당구장에서 당구치다 들은 김현식의 사망소식...정말 충격 그 자체였었죠

    • 2009.11.14 03:05 신고

      당시 참으로 안타까웠던 소식이었습니다. 정말 큰 충격이었어요..
      좋아하는 가수를 너무 많이 잃었죠.. 정말 아쉬워요 ㅡㅡ;
      그 좋은 가수는 세상을 떠났지만 그의 음악은 아직도 그리움에
      남아있네요..

  • 2009.11.13 12:33 신고

    김현식 글이 왜 많은가 했네요
    그리운 사람입니다.

    • 2009.11.14 03:06 신고

      참으로 그립고도 그리운 가수인 것 같습니다.
      당시에 참으로 그리운 가수들이 세상을 떠났죠..

  • 2009.11.13 19:42 신고

    역시나 김현식은 여러사람들에게 추억이에요~ ^^

    • 2009.11.14 03:07 신고

      너무도 멋진 가수가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빼았아 갔죠..
      김현식에 대한 그리움이 참 짙게 머리에 배어 있는 것 같아요..^^

  • 아름다운 향기
    2009.11.13 20:35

    평소에 김현식님의 노래를 즐겨 듣진 않았는데..
    이 방송 보고서 그 다음날 7집까지의 곡을 다 들었네요..
    추모 앨범에 있는 후배 가수들의 곡도 원곡과 함께
    다 들었네요... 세월이 흘러도 감동을 주는 음악은
    다시 들어도 또 다른 감동을 주더군요..
    참 아까운 음악인입니다..

    • 2009.11.14 03:08 신고

      정말 멋진 가수의 음악이었습니다. 현 세대들의 노래는 이렇게
      오래 추억으로 들을만한 곡이 없는 것도 이 들이 얼마나 좋고 멋진
      가수였는지 대변해 주는게 아닌가 합니다.
      너무도 아까운 음악인의 죽음이었죠..

  • 푸른지구
    2009.11.14 04:13

    그땐 정말 멋이 있는 가수가 많았던것 같습니다
    언더그라운드 가수들을 좋아했던 10대시절이 다시 기억나네요
    좋은날도 너무좋아서 푹빠졌었고, 해외영화음악에 빠졌던 기억도 나고
    불혹이 된 지금 생각해보면 추억이 그리워 지네요 자꾸...

  • 쓸쓸한 오후
    2009.11.20 03:17

    저도 대중음악가를 목표로 하는 사람이기에 너무나도 감명깊게봐고 전설의 발자국 하나하나 모두 감탄이 나오더군요.. 제가 넘어야할 너무나도 거대한 , 그러나 꼭 한번 넘어보고싶은 음악의 전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