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킥, 재미 없어진 이유는 무엇?

MBC 시트콤 중에 최고의 재미를 주고 있는 것이 있다면 단연코 <지붕뚫고 하이킥>이 될 것이다. 줄여 지붕킥은 서서히 인기를 얻기 시작하고부터 한 때 30% 시청률에 육박하는 인기를 자랑했었다. 이 인기에 주역은 이 시트콤을 만드는 김병욱 PD일 것이다.

그리고 극의 완성도에 엄청난 연기력으로 승부하는 이순재와 김자옥, 정보석, 오현경이 탄탄한 드라마가 될 수 있게 만들었다. 기성 세대격인 위 인물들 말고도 신세대 격인 이지훈, 신세경, 황정음, 윤시윤이 극의 중앙에 서서 스토리를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한 때 엄청난 인기를 자랑하던 <지붕킥>이 이제 종반으로 향해가고 있음에 그 인기를 그대로 가지고 종영을 했으면 좋았을 텐데, 지금에 와서는 약간 그 인기가 주춤하고 떨어진 것을 느끼게 한다. 물론 어제 방송까지만 해도 재미있던 부분이 많았지만, 한 회를 말 하는 것이 아니라 전체적인 분위기가 한창의 전성기 때 보다는 그 열기가 식은 것은 분명해 보인다.

<지붕킥>이 그런 큰 인기를 얻다가 갑자기 주춤한 이유는 무엇일까? 분명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것이지만 생각나는 범위 안에서 몇 가지 같이 생각해 봤으면 하는 점을 적어 보려고 한다. 아직도 김병욱 PD가 시도하고 싶은 부분은 많을 것으로 보지만 이런 인기가 장기적으로 도움이 안 될 것이란 것은 스스로 알기 때문에 더 큰 욕심은 안 부리고 종영을 할 것으로 본다.

인기가 떨어진 이유 #1. - 결방과 특집
일일극의 한계일까? 아니면 방송사 차원의 고충일까? 그도 아니면 다른 이유일까? 많은 생각을 할 수 있지만 그 중에 하나가 바로 결방과 특집이었으리라 본다. <지붕킥>은 초반에는 그런 것들을 찾아 볼 수 없었지만 극이 인기를 끌고 진행이 되며 비 정규 내용과 방송이 지붕킥 시간을 침범하는 일들이 많아졌다. 거기에 엎친데 덮친 격으로 신종플루라는 호환마마 보다 무서운(?) 심한 감기 증세가 위협을 했다.

정규 방송을 위협하는 여러 가지 이유로 <지붕킥>은 결방이나 특집으로 이를 때웠다. 특히나 신종플루가 정점에 이르러 황정음과 윤시윤이 증상을 보이고 부터는 라인업 전체가 올스톱을 하는 단계까지 갔기에 부득이 그 동안 보여진 방송을 감독판 특집으로 만들어 냈다.

그런데 이런 것들이 신선했다면 모르겠으나, 시간 때우기라고 느끼는 방송이라고 느껴질 만큼 어느 회는 그것이 강하게 느껴지게 만들기도 했다. 정상적인 흐름을 보고 싶은 시청자는 끈질기게 기다리질 못하고 보채기에 이르기도 한다. 사실 신종플루 이유에서 특집을 해야만 하는 이유는 모두 이해를 해야 할 문제지만 그 전에 방송 녹화 실정상 여유분을 가지고 있지 않은 문제로 일주일에 금요일은 특집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잦은 반복의 특집이 있어왔다. 벌써 시청자들은 이 부분에서 불만을 가지기 시작했고, 당연히 쉬어야 하는 부분에서는 오히려 참아주지 못하고 방송 시청을 포기하기에 이른 것으로 본다.

이유 #2. - 지나쳐 보이는 인물 편애 스토리
처음에는 모든 인물의 스토리 비중이 거의 똑같아 보일 정도로 그 역할 나눔을 잘 하며 진행이 되었다. 하지만 어느새 황정음의 캐릭터가 인기를 끌면서 다른 인물들의 묘사가 줄어들기 시작했다. 원래 배역 나눔 비율을 예상할 때에는 이들이 성공하지 못할 것을 생각했을 당시로 보게 되면 알 것이지만, 이순재와 김자옥의 비중과 정보석과 오현경에 비중이 많았을 것이다. 하지만 명백히 줄어든 것은 시청자도 알 정도다.

의외로 젊은 배역진들이 인기를 끌면서 자연스레 지훈-정음 커플로 스토리가 편중이 되어 가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 그런데 이게 꼭 좋은 것만은 아니라고.. 캐릭터 소비가 많아지고 나서는 오히려 황정음에 대한 호감과 재미는 반대로 돌아서게 되는 일이 되었다. 작년 연말부터 식상하다는 소리가 나오기 시작하고, 해가 지난 올 1월 초에 갑작스레 황정음이 예능 특집에 나와서 한 민폐 행동들도 안 좋게 비춰지며 그 신선함은 떨어지기 시작했고, 욕하는 사람들 까지 나타나게 된다.


지나친 소비가 시청자에게 그녀를 안 좋게 만드는 도화선이 된 것이다. 황정음은 <우결> 출연 당시에도 지나칠 정도로 김용준에게 신경질 적인 모습과 어느 때에는 또 지나칠 정도로 애교를 부림으로서 호감과 비호감을 오가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런 이미지를 마이더스의 손이라고 불리는 김병욱 PD가 캐릭터화 시켜서 써 먹고 그것은 대성공을 거두게 된다. 그런데 문제는 여기서 생긴다. 황정음이 지붕킥에서 캐릭터화 시켜서 성공시킨 이 이미지는 호감으로 받아들여졌음을 너무 이곳저곳에서 써 먹었다. 원래 자신이 가지고 있는 이미지라고 하더라도 이 시트콤에서 전용으로 써 먹고 있다면 멈췄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

김병욱 PD가 황정음의 엽기적인 캐릭터를 만들어 내고, 그 인기가 있으면서 지붕킥에는 도움이 많이 되었을 것이다. 그러다보니 스토리가 자연스레 황정음에게 몰린 것은 바로 시청률 떨어지는데 일조를 한 이유이기도 하다. 한 때 시청률이 오른 것도 사실이지만, 이로 인해 떨어진 것 또한 사실로 보인다.

이유 #3. 황정음의 지나친 욕심.
황정음은 순간 대단한 인기를 얻고 온갖 CF를 다 찍어대는 욕심을 부렸다. 이는 그녀와는 완전히 다른 캐릭터인 신세경과 분리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신세경은 자신에게 맞는 컨셉의 CF 몇 개만을 노리고 다른 드라마는 돌아보지도 않는 철저한 몰두를 보여주었다. 워낙 정극에 더 어울리는 신세경이 욕심을 내고 다른 드라마를 욕심을 냈어야 하는데, 거꾸로 정극 욕심을 잠시 접었어야 할 황정음이 내고 자이언트에 출연을 결정했다.

이 뿐만이 아니고 확실히 출연할지 모르지만 일밤 팀에도 활약을 하기로 하며, 지나친 소비를 하고 있는 것은 자신에게 독이 된다는 것을 모르는 듯하다. 지금 봐서는 황정음은 반짝 스타라고 하더라도 실컷 뽑아먹고 관둔다는 심산으로 보일 정도로 많은 욕심을 내고 있다.

이유 #4. 알 수 없는 전개. 그리고 아쉬움
이제 지붕킥도 끝을 향해 가고 있는 시점이다. 신종플루건으로 특집으로 채워진 부분을 늘린다고 해도 얼마 남지 않은 스토리에 완성되어가는 스토리가 많지 않아 보이고 짜임새가 없어 보인다는 것이다. 일단 이순재와 김자옥의 결혼은 어설픈 맺음으로 가는 것 같고, 두 번째 정보석과 오현경은 아이를 가지며 정 없는 관계가 정 있는 부부의 관계로 진전이 되는 듯 결말로 향해가고 있다.

그런데 아직 결말로 보기엔 그 끝을 알 수 없는 팀들이 바로 영보이 팀이다. 올드보이 팀은 모두 짝을 맺고, 관계 개선 조짐이 완성되어 가는데, 영보이 측은 지지부진이다. 사실 예상하기로 이들의 러브라인이 해피엔딩으로 끝나길 바라지는 않는 것도 사실이지만 그들이 연결되는 조짐도 안 보이고, 그렇다고 해서 헤어짐의 분위기도 보이지 않는다. 지훈과 정음의 러브라인이 공고해 보이지만 그것은 살얼음판 러브라인이라고 봐도 될 정도로 얇은 러브라인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느낄 수도 있다.

어찌 보면 지금까지 이들의 러브라인들이 확신을 안 주고 있는 것은 그들의 러브라인은 모두 해피엔딩 보다는 새드엔딩이 될 가망성이 크다. 그 끝부분이 될 수밖에 없음에 늘어져 보이는 스토리는 미리 진을 빼놓아서 시청률이 떨어지는 현상을 보이는 것 일수도 있어 보인다.

가장 아쉬운 부분은 기대를 할 수 있는 캐릭터인 신애와 해리의 관계와, 인나와 광수의 캐릭터 비중이 너무 적었다는 것이 아쉬움으로 남게 된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죠~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18)

  • 이전 댓글 더보기
  • 여나니
    2010.03.03 00:13

    요즘도 재밌긴 한데 예전보다는 많이 루즈해진 느낌이 있죠
    오늘편만 보더라도 무난했지만 예전만큼 빵빵 터지는건 없는 느낌정도?
    근데 그걸 황정음의 잘못이 크다라고만 하는건 아닌것 같습니다.

  • 지난 하이킥때도 느낀바지만
    2010.03.03 00:29

    김병욱 피디는 첨엔 무쟈게 재밌다가 지난번 하이킥때도 결말로가면서 이상해지더라구요. 예를들어 이순재 한의원 간호사가 갑자기 섹시코드로 가면서 이상하게 고딩과 데이트하고 나이트에서 춤추질 않나 완전 초반의 흥미가 결말로 가면서 항상 이상해지는게 특징입니다. 작가 잘못인지 피디 잘못인지는 모르지만
    그당시 그 간호사로 나온 분 잘 하면 시트콤에서 더 뜰 수 있었는데 어울리지 않게 섹시코드로 가는바람에 완전 인기 떨어져서 지금은 나오지도 않아요.

  • 근데 이거 혹시
    2010.03.03 00:34

    신세경 띄우려고 쓴 글로 오해받을수있겠네요.
    신세경 역시 가정부 이미지나 시트콤 이미지 어울리지않게 맨날 노촐 비슷하게 하고 광고직고 화보찍고 옛날의 순수함이 다 없어졌어요.
    즉 둘다 문제가 있는 배우라고 생각함

  • 2010.03.03 00:38 신고

    저도 요즘 잘 안보는데 역시나..^^;

    • 2010.03.03 03:03 신고

      좀 스토리가 다양하게 나누어 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어요 ㅎㅎ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 여기
    2010.03.03 01:16

    써있는 이유라는 건 4가지 다 이미 예전에 웅크린 감자가 다 써놓은 것이구만 뭘.

    • 2010.03.03 03:05 신고

      님이 그 블로거를 좋아하시는 것은 이해하지만 없는 말 하지 마시지요~
      제가 재밌는 이야기 해 드릴게요~!
      저는 그 분 블로그 접근 조차도 안 합니다. 그래서 글은 읽지도 않는다는
      소리라는 겁니다. 말 같지 않은 소리 하지 말아주시죠~

  • 소이치
    2010.03.03 01:38

    잘나가는데 문제 될거 있나

    떳을때 바짝 벌어야지

  • 마동탁
    2010.03.03 01:58

    반짝스타라는 말에는 동감하지만 본인도 본인이지만 기획사가 누구보다 그것을 잘 파악하고 있을 것이다. 따라서 지금 밖에 기회가 없다는 판단하에 소위 "뺑뺑이"를 돌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 2010.03.03 02:34

    황정음양 성격분석과 사주풀이

    한번읽어보시지요 http://blog.daum.net/young9929/12

  • 황정음 때문??
    2010.03.03 02:42

    그럼 황정음 중심의 스토리가 아닌 회가 훨씬 재밌고 시청률도 높은가요? 제가 알기론 전혀 아닌걸로 알고 있는데요..^^ 아니면 리서치 조사라도 하신건가요?
    주위사람들이 그러더라..뭐 그런 황당한 소리는 하지 마시구요.듣기론 시트콤인데 신세경 캐릭터를 너무 우울하게 만들어서 재미없어졌다는 말도 만만치않은걸로 알고있는데요..^^
    정확한 근거나 뒷받침도 없이 이런글 쓰는건 그저 신세경을 좋아하는 개인팬의 취향일뿐..그 뭣도 아닌것 같네요.
    어차피 이런 얘기 서로의 러브라인 팬들이나 서로의 팬들이 하는 비약인 경우가 대부분이니까요.

    사실 전 신세경도 좋고 황정음도 좋아합니다.글쓴이가 황정음을 신세경에 빗대 까니까 그 논리를 반박하느라 애꿎은 세경이 얘기만 잠깐 했네요..
    세경이가 첫회에서 "신애야 뛰어~!!"라는 장면때부터 너무 재밌게 봐서 세경이도 좋고 황정음이 다니엘한테 술로 복수하던 모습보고 황정음까지 재밌게 보는 사람인데..
    요즘 러브라인팬들의 상대라인 여배우 까는거 정말 눈꼴 사납습니다.

    그리고 배우가 인기를 얻어 작품섭외가 많이 들어오고 광고출연이 많아지는것도 잘 못이라..??
    참 말도 안되는 편향적 사고이긴 하지만..(그럼 우리나라의 대부분의 배우와 연예인들이 모두 죄인인건가요? 현재 두,세편의 드라마를 같이 하고 있는것도 아니고...대부분의 배우들이 인기를 얻으면 작품이 많아지는것은 당연한것을..하이킥은 끝나가는 시점이고 다음작품 중비중인것까지 까서야...이건 뭐 그냥 안티도 아니시고..) 뭐 백번 양보해 그렇다쳐도 그에 반해 사실 확인도 되지않은 세경이의 얘기를(상대적으로 출연섭외가 덜 들어와서 못하는건지 사양하는건지 정확한 근거도 없이 자신의 추측만으로 비교절하를 하시는건 무슨 심보인지..
    또한 배우는 나름 자신의 작품선택 기준이나 계획이 있고 또 배우들마다 그 기준이 다를텐데..이런 단순비교로 한쪽을 까는건 정말 아니올시다네요.

    황정음 에피가 많아진게 제작진의 욕심도 아니고 황정음의 욕심에 분류해 넣은것도 어이없구요.

    이번 하이킥으로 인해 신세경,황정음,윤시윤같은 배우들을 새롭게 알고..(황정음은 새롭다기보단..솔직히 본인도 얘기했다시피 발연기에 비호감이었던게 사실이라 새로운 발견이라 하는게 맞겠네요.)
    그들의 성장이 더 기대되는 팬으로서 요즘 갈수록 러브라인팬들이나 개인팬들이 자신이 좋아하는 배우를
    응원하는게 아닌 상대배우를 까는 모습에 정말 더 짜증이납니다.

  • 에구구
    2010.03.03 02:47

    시트콤이면 시트콤답게 웃음을 주어야 하는데 이상하게도 우리나라 시트콤은 정극을 섞으려고 하는 경향이 있음. 감동을 준답시고 우는 장면이 자주 나오는데 이게 코미디인지 신파극인지 헷갈림.

    글고 황정음은 우결에서 간신히 쫌 귀여웠다가 지붕킥에서 반짝 뜬거 맞아요. 이런 기회 다시오기 힘든거 본인도 알거예요. 벌때 벌어둬야지요. 우리가 이해합시다.

  • ㅡㅡ
    2010.03.03 04:26

    지붕킥 보다는 거킥이 더 재미있었다고 해야 하나.. ㅡㅡ 지붕킥은 보는 내내 다음화가 기다려졌는데.. 거킥은 뭔가 빠진듯한.. -_-

  • 답답해
    2010.03.03 08:39

    이제 좀 신세커플 진전되는것좀 보여주지 ... 황정음커플 지겹당.

  • 답답해
    2010.03.03 08:39

    이제 좀 신세커플 진전되는것좀 보여주지 ... 황정음커플 지겹당.

  • 2010.03.03 10:18

    本文の御ことばは、師徒ヨハネが啓示録前章について見て聞いた後、一章一節から

    8節までに要約した結論の中の一つの句節だある。この故にヨハネの啓示録1章3節

    の三つの内客(朗読する者、聞く者たち、守るものたちの幸い)も啓示録に対する

    ものである。ここに対する正答は、イエス様と師徒ヨハネと今日啓示録10章の啓示

    録の本を受けて食べたものに聞いて見れば得られる様になるだろうう。

    朗読する者は啓示録、即ち啓示録10章で聞かれた巻き物を受け取って食べた師徒ヨ

    ハネであり、聞く者たちは啓示録10章で言った民族、国民、国語、王であり、守る

    ものたちはヨハネの啓示録1章1節と7章と14章の12支派14万4千人と白い群れ、僕た

    ちである。

  • 2010.03.03 13:23

    방송 여유분이 없었다고 한다면 지붕킥도 여러 생방 드라마 못지 않은 생방 시트콤이로군요.

  • 2010.03.03 14:53

    황정음이 분량 많아진건 그 잠깐의 거품인기를 생각해서 멋대로 늘린 제작자 잘못이겠고
    본인이 기다렸다는듯이 싼티나게 비호감 티나게 여러 CF 생각없이 찍고 쇼프로에서 민폐역할 한것도 문제고
    ...아무래도 안좋던 시절이 있다보니 기획사에서도 기왕뜬김에 소위 말하는 '뽕'을 뽑자는거 같은데
    그것이 독이 되는것은 모른다...
    신세경도 무명에서 황정음 처럼 하이킥덕에 스타덤에 올른 경우인데, 황정음과는 달리 민폐에 된장녀 이미지없이 자신에게 맞는 이익을 택할 줄 아는것 같음...
    황정음은 본인이 모르는건지 소속사가 멍청한거지 참 자기의 자리를 알고 겸손해질 필요가 있음...
    언제까지고 그 귀여운 척하는 민폐가 먹힐 줄 아는가

  • 2010.03.03 16:21 신고

    모쪼록 초심을 잃지말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잘보고갑니다^^

  • 2010.03.03 19:48

    하이킥 재미있었는데... 요즘에는 영.. 너무 익숙해져 버린건가.. ㅎㅎ;
    글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

  • 2010.03.04 00:07

    한번도 안봐서.. 재미가 있는건지.. 재미가 없어진건지도 모르겠네요..
    한번 봐야겠군요..

  • 음~
    2010.03.07 15:28

    이 글에 백만배 공감합니다.이글을 지킥 감독이 꼭 봤으면 좋겠군요.
    하지만 이미 샛길로 너무 많이 와 버린터라 이제 감독도 어쩌지 못할거 같구요.그냥 용두사미 결말이던가 아님 어정쩡한 결말로 끝날거 같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