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구라 독설 잡은 독설가 등장?

김구라의 독설을 잡을만한 독설 연예인이 있다면 과연 누가 있을까? 그런 생각을 하게 되면 당연히 떠오르는 이름이 '박명수' 아니면 '이경규' 두 사람의 이름이 먼저 떠오를 것이다. 그런 생각은 가장 일반적인 생각이기도 할 텐데 그 두 사람을 넘는 사람이 나왔다고 하면 '앗~ 누구지?' 라는 의문이 생길 것이다.

이번 <황금어장> 2부 코너에는 바로 독설가하면 '김구라'라는 공식을 깨어버릴 만한 사람이 나타났다. 아니 독설가를 애먹인 사람의 등장이었다. 독하디 독한 그런 독설가도 아닌 동네 지긋한 아저씨처럼 생각이 될 연예인인 '김흥국'이 바로 그 인물이었다. 뭔가 김구라 레이더에 말이 안 되거나 억지스러운 것이 있으면 바로 공격을 하는 습성이 있는데, 김흥국의 역습에 지금까지 보여주지 못 했던 당황스러움을 보여주어 웃음을 줬다.

김구라를 생각하면 최초 독설로서는 마음에 안 들면 멱살만 안 잡았지, 거의 싸움판 쌈닭처럼 거센 공격성을 보여주었다. 그런 독설에 따라다니는 도구는 바로 욕이 있었다. 그런 욕으로 인해서 본의 아니게 만나지 않을 것 같은 대스타들과의 안 좋은 관계들은 시간이 많이 흐른 지금에야 해결이 되었다지만, 당시에는 웬수나 다름없는 독설가였을 것이다.

몇 년 동안 김구라도 헝그리 정신의 독설가다운 면모는 거의 모두 사라졌지만, 아직도 라디오스타에서는 공격할 거리가 있으면 어김없이 쏘아 붙이는 캐릭터로서 맹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독설가 캐릭터로서 김구라는 대가 강한 캐릭터이기도 하다. 일단 몰아붙이고 나면 대부분의 스타들은 말을 잃어서 가만있거나, 기가 막혀서 말을 멈추게 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그런데 바로 이런 김구라의 강한 이미지의 독설 코드에 맞서는 사람이 나타났고, 그 인물이 김흥국이었다.

김흥국이 김구라와 맞설 수 있는 것은 그가 똑똑해서가 아니었다. 말 그대로 논리가 있는 캐릭터로서 김구라가 자리를 잡고 있었고, 기존에 출연을 했던 스타들은 김구라의 정리된 논리와 윽박지름에 꼼짝을 못 했다면, 김흥국은 전혀 그런 김구라의 행동에 제한을 받지 않았다. 오히려 김흥국은 거꾸로 윽박을 지름으로서 은근히 김구라가 당황하는 모습을 만들어 재미를 느끼게 했다. 사람들은 늘 당하는 초대 게스트만을 보아오다가 메인 진행자들이 당하는 모습에 더 큰 재미를 느꼈을 것이다.


김흥국은 설렁설렁 캐릭터다. 마땅히 큰 지식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상황들에 묻어서 묘한 재미를 느끼게 해 주는 얼렁뚱땅 식의 개그코드를 가졌다. 그런 웃음의 재치는 동네아저씨나 할아버지들이 툭 내 던지는 말 들에 파안대소를 하는 격과 같은 모습이기도 하다.

지식을 동원하거나, 개인의 독설 코드 가득한 카리스마로 몰아붙이던 일반적인 상황들은 적어도 김흥국에게만은 안 통했다. 뭐라고 이야기하면 바로 맞서는 투견이나 쌈닭처럼 확 불이 붙어서 덤벼드는 통에 김구라가 역력히 당황을 하는 모습은 묘한 재미를 갖게 하는데 충분했다.

김흥국의 등장부터 웃음을 짓게 만든 것은 신정환의 애드립인 '복덕방에서 방 보러 오셨어요?' 라는 말에 '이거 아직 정신 못 차렸구만~' 이라는 상황과는 안 맞는 일반적인 애드립으로 당황시키며 웃음을 줬다.

이에 질세라 김구라도 '방송인데 점퍼는 너무하지 않습니까!' 라고 하자... 김흥국은 '네가 사줬냐 언제?~'라며 버럭거리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줬다. 기존 출연과는 다른 모습의 김흥국 때문에 김구라나 다른 MC들 모두가 어쩔 줄을 몰라 하는 모습 또한 왠지 우스운 상황들을 만들어 냈다.

거의 모든 상황에 김구라는 김흥국에게 철저히 당하는 모습을 보여줬고, 김구라 조차도 그런 모습에 묘한 감정을 느끼는 듯하며 생각지 못한 큰 웃음을 얻으며 웃었다. 김구라가 그렇게 크게 박장대소 하는 웃음을 웃는 것은 그렇게 많이 보이지 않는 모습이기도 하다.

김흥국의 활약상 !!

라디오 홍보 부분..
흥국 : 오후 두 시에서 네 시까지 하는 프로그램이예요~
구라 : 네 알고 있습니다. MBC라디오의 취약지대 시간이죠!
흥국 : 취약 하다는 것은 컬투한테 우리가 안 된다는 얘기야~?(버럭)

구라 : (땀;;) 아뇨 현재는 그런데 역전하시겠죠~뭐~ ;
흥국 : 너 어디서 먹고 사는 사람이야?! ~~ ^0^

이쪽저쪽 라디오방송에서 잘린 김흥국을 보며..
구라 : 돈 때문에 잘린 거예요?
흥국 : 아니지 그러기 전에 작가나 피디가 먼저 그만 둬~
구라 : 아 네~
흥국 : (갑자기 구라 가리키며) 아니 MC 몇 개 해?
구라 : 아~ 뭐 대 여섯 개 합니다.
흥국 : (밑도 끝도 없이) 줄여~ ;; .. 그리고 한 두 개 나 줘~!

월드컵 이야기 도중..
정환 : 박지성 선수 집에도 가셨다는데요..
흥국 : 아 뭐 주변에 좋아하는 사람들 불러서 대접했어요~
구라 : 거기 끼세요? (박지성과 아는 것이 신기한 듯 물어 봄)
흥국 : 아잇~ 끼세요가 뭐야~?! (버럭) ... 야~ 내가 어디 문틈에 끼었니?! ^__^

월드컵 이야기 도중 2..
종신 : 월드컵 하면 이제 이름이 좀 희미해지지 않으셨나요?
흥국 : 아니야 월드컵 하면 내가 2위야~ 히딩크 빼고 두 번째..
국진 : (흥국 말과 동시에) 1위는 이경규 ???
흥국 : (김국진 툭치며 버럭) 야 너 이경규 라인이야?~~~ ㅡㅡㅋ;; ^^

김구라의 독설 캐릭터를 잡을 수 있는 것은 바로 지식적인 사람보다는 무대뽀 정신의 김흥국 같은 사람이 가능하다는 것을 이번 방송으로 보여주었다. 생각지 못한 인물이 등장해서 큰 재미를 준 라디오스타의 이번 주 방송은 또 다른 재미를 느끼게 해 주기에 충분했다. 위의 이미지 중 이번 주 라디오스타가 또 하나 재밌던 것은 신정환과 김구라가 툭탁 거리며 다투는 모습이 은근한 재미를 줬다.

김구라의 독설을 잡은 김흥국의 활약상~ 다음 주에 2부가 나온다고 하니 기다려도 재밌을 듯하다~ ^0^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9)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0.07.22 09:48

    김구라의 독설을 김흥국시가 잡으셨군요^^

  • 2010.07.22 10:10

    어제 정말 재미있더라구요... 보면서 완전 웃겼어요

  • 우쭈쭈
    2010.07.22 10:16

    저도 어제 잼나게 봤답니다.
    신정환이 우쭈쭈 할 때도 많이 웃고요
    어제 김구라 정말 당하는 모습이 웃겼죠

  • 내 배꼽~~~돌리도~~~
    2010.07.22 10:26

    웃겨 죽는 줄 알았네~~~ㅎㅎㅎ

  • 2010.07.22 10:52

    김구라가 가장 무서워하는 종류는 두 종류입니다.
    한가지의 종류는 지나치게 침착한 종류입니다. 전혀 씨알도 먹혀들어가지 않는 종류인데
    이 종류에는 소녀시대의 서현과, 애프터스쿨의 나나가 속하지요.
    김구라의 전매특허는 틈새를 노린 강펀치 공격인데, 어떤 공격이 들어와도 차분하게 대응하니 당황하지요.

    두번째의 종류는 신정환이나 김흥국과 같은 종류입니다.
    밑도 끝도 없고, 남의 얘기 잘 안듣는 종류이지요.
    남이야 뭐라든 자기 할말은 하시는 분들입니다. 세바퀴에서 김구라가 유난히 안먹히는 이유가
    바로 그것이고 김흥국에게 당한것이 그것이지요 ㅎ

    독설가인 김구라가 당할때가 가장 재미있다고 생각합니다.
    어쩔줄 몰라하는 그의 모습이 왜 이리 웃긴지 ㅋㅋ
    잘보고 갑니다

    • 한반도주민
      2010.07.22 10:58

      동감합니다.

      김흥국처럼 전혀 말에 논리가 없는 사람과는 원래 말하지 않는 스타일인 것 같더군요. 그런데, 김흥국이 나이가 훨씬 많은 게스트이다보니 배려한 듯.

      다른 분들은 재미있다고 했지만, 개인적으로 어제 라스가 제가 본 것 중 티아라 데뷔편 빼고 가장 재미가 없었습니다. 김경진이 말도 안 되는 몇마디 한 것 외에는 오로지 고성방가하듯 김흥국만 떠들더군요. 주변사람 배려 안하기는 1등인 듯.

      김경식은 도대체 왜 같이 나온 건지 의문이 들 정도.

  • 원래 웃겨
    2010.07.22 11:43

    상상된다... 김흥국. 뭐랄까... 야생의 느낌이랄까. -_-;;;ㅋㅋㅋㅋ

  • 2010.07.22 11:55

    김흥국과 김구라 상극이군요 ^^;

  • yametech
    2010.07.22 11:57

    김구라는 독설가구..

    김흥국은... 주사레벨 언행가져... 앞뒤 없어.. 자기 이야기만 하면 돼..

  • tidhfls
    2010.07.22 12:15

    이번주 라-스 대박웃겼음 ㅋㅋㅋ

    아 김흥국씨 정말 미치겠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키진
    2010.07.22 12:56

    김구라는 상당히 지능적이고 사전조사를 많이하고 논리적으로 말하는 경향이 있다
    그걸 완전히 깨는방법은 뉴라이트식 말투다, 무논리, 자기주장, 말바꾸기...
    김구라는 그래서 어제 졌다

  • 김구라는 김경민흉내내는것일뿐
    2010.07.22 13:08

    김구라가 독설원조인줄 알겠지만 사실 김경민이 막말원조다 그걸 고대로 베껴서 막말흉내내서 뜬게 김구라다 지금도 멍청한 김경민은 그걸모르고. 김구라 눈알돌아가는거보면 정말 재수없음. 김경민한테 은혜나 갚길. 본인은 알겠지 누구를 벤치마킹한건지

  • 무식이 흥국
    2010.07.22 13:21

    흥국이의 무식함은 진짜 강호동은 저리가라지!

  • 2010.07.22 13:24

    누굴까 했는데...역시 ^^
    인정 인정 ^^

  • ㅋㅋ
    2010.07.22 13:40

    아 응애에요~~~~

  • 죄송요..
    2010.07.22 14:55

    김흥국 라디오 짤리는거에 틀리는거 있네요..
    "그러기 전에 라디오 PD나 작가가 먼저 그만둬..." 가 아니라..
    "라디오 PD나 작가가 그만두라고 하기 전에 김흥국이 스스로 물러난다"고 했습니다.
    김흥국이 먼저 알고 그만 두기 때문에 짤린적 없다고...;;;

  • 관점이다르네
    2010.07.22 17:45

    어제 방송 분위기는 당했다기 보다는 라스멤버들이 김흥국을 배려하고 서로 즐기는

    분위기였습니다. 김흥국씨가 연장자에 선배이기도 하고 사람 자체가 유쾌하다보니

    최대한 배려하면서 즐겁게 토크를 하더군요 윤종신 김국진 신정환도 그렇지만

    특히 김구라가 사나이 노래도 불러주고 맞장구라던가 여러가지 합을 잘 맞췄던거 같습니다.

    그리고 김흥국씨 자체가 참 유쾌한 분이죠 ㅋ 방송 재미있었습니다

  • 2010.07.22 20:22

    어제 너무 재밌게 봤어요^^

  • 장동건이라 불리고 싶은 전봉삼
    2010.07.23 00:25

    그래도 짜임새 있는 독설은 김구라지요 김흥국은 막날리는 편이고

  • 2010.07.23 15:49 신고

    김흥국의 기지가 대단하군요~!
    보지 않아도 본듯 합니다.

  • 2010.07.23 16:49

    인상이 좋아서 마음에 드는 분중 한 분입니다. ^^ 대활약하시던데요~
    그리고 시간 괜찮으시다면 제 블로그에도 한번 들려주세요.
    저번에 이어 이번에는 블로그로 보험홍보시 어느정도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지 공개하였으니 확인하시고 마음에 들면 추천 해 주셔도 되고 마음에 안들면 안하셔도 되니 심심풀이로 들러주세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