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정녀, 미라 막말 논란 너무 심했다

케이블 채널 QTV에서 목요일 저녁 11시에 방송하는 <순위 정하는 여자> (이하 순정녀)에 출연 중인 '미라'의 막말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도대체 어떤 내용이었기에 또한 어떠한 막말을 했기에 이러나 해당 방송을 구매하여 보았다.

헉~!! 그런데 심해도 보통 심한 일이 아니었음을 방송을 보고 알았다. 도저히 다 표현하지 못 할 정도의 말들은 과연 이 방송이 15세상 등급을 받은 프로그램이 맞는지까지 의심이 되는 공황상태로 몰고 갔다.

아무리 케이블 채널이 심각하게 혼탁해졌다고 해도 이것은 해도 너무 한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싼티의 정점을 찍어버린 방송으로 보인 이번 방송은 차라리 안 보는 것이 좋았겠구나~! 하는 생각까지 들게 만들어 줬다. 왜 이렇게 별 것 아닌 것 같은 방송으로 그런 반응을 보이느냐? 하겠지만 막상 방송에서 나온 이야기를 들으면 이건 심각해도 보통 심각한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

'순정녀'는 제목만 보면 왠지 이상해 보이는 프로그램으로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줄이기 전 원타이틀은 '순위 정하는 여자'로서 크게 어떤 성향을 띈 것 같이 보이지는 않는다. 그리고 이 프로그램 또한 취지는 성인방송을 생각하지 않는 컨셉이었기에, 15세 이상 방송으로 시작이 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난 22일 방송은 성인방송 정도의 아찔한 방송을 보여주어 민망함을 주었고, 그 내용은 일주일이 지나서 화제가 되며 욕을 얻어먹고 있다. 이 방송만은 정말 19금을 해도 모자를 방송이었다.

사진에 보이는 '미라'는 공중파 보다는 케이블에서 은근히 많은 곳에서 출연을 했다. 가끔 지난 이경규의 복불복쇼에서 나와서 4차원적이고, 싼티나는 케이블녀로 활동을 하기도 했다. 인기를 얻으며, 조금은 자신이 스스로 균형 잡아야 할 것을 잊었는지 '미라'는 정말 깜짝 놀라는 이야기로 같이 출연을 한 선배 연예인들을 적지 않게 당황을 시켜버렸다.


케이블에서 조금 이름을 얻으며 조금씩 변해가는 미라. 이 프로그램에서는 적어도 미라는 막말 캐릭터로서 대단한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제작진과 진행자가 말하는 그녀의 캐릭터는 김구라 뺨 몇 대 칠 기세의 막말을 보여주는 캐릭터로 만들어 놓았고, 그 수위조절은 그 누구도 하지 못한 채 회가 거듭될수록 심해지고 있다.

22일 방송의 주제는 '남자 없이는 단 하루도 못 살 것 같은 여자는?' 이라는 주제로 진행이 되었고, '미라'는 주제 발표녀로 나와서 순위가 정해진 선배연예인들을 향해서 독설을 퍼붓기 시작한다. 독설이 아닌 그냥 막말, 어처구니없는 막말로 말을 잇지 못하게 만들었다.

:: '미라'는 차근하게고 한 명씩 주저앉히는 말을 하는데..
현영에게, 이미 예전에 남자와 놀아날 만큼 놀아나서~ / 주말에 지방을 다니는 것은, 지방에 애첩을 심어 놓아서~
이해인에게, 잘 못 본 사이지만.. 오늘 보니 남자 양기를 오랫동안 못 받아서 푸석푸석한 느낌이다.
주희(에이트)에게, 관상학적으로 색녀라고~
김새롬에게, 유부남만 안 건드렸으면 좋겠어요.
이지현에게, 밥숟가락 들 힘만 있으면 남자 주구장창 만날 것 같아~

하지만 여기서 끝날 '미라'가 아니었다.


흥에 취해서였을까? 슬슬 정신줄 놓으시는 미라는 하지 말아야 할 실수(?)를 선배연예인인 '양미라'에게 하고 만다. 양미라는 미라가 하는 말에 어이가 없어서 두 말을 잃고 입을 가린 상태로 그저 웃음으로만 표현할 뿐 기가차서 말을 잇지 못했다.

미라는, 양미라를 표현하면서.. '왠지 몸이 남자들이 많이 만져 준 몸 같아요~' 라고 하고, 어안이 벙벙한 양미라에게 다시 한 마디 던진다. '남자들이 잡기 좋은 몸'이라고  표현을 하며 비호감의 정점을 찍어 버린다.

여기에 현영도 물불 못 가리고 한 마디 거두는데 '남자 손길 많이 탄 몸' 같다고 받아치는 무지몽매함을 보여준다. 상황은 어느덧 난장판이 되고, 김새롬의 한 마디까지 더해지며 그야말로 뭐야??? 하는 생각만을 가지게 했다. 김새롬이 이야기 한 것은 '어머~ 저 언니는~ 길을 가다가 정자만 있어도 누울 언니 같아요'라고 표현을 하며 상황을 마무리 시켜버린다.

사실이 그랬다. 이렇게 앞뒤 안 가리고 이야기를 하는 제동 안 되는 '미라'에게는 또 다른 막말 같지만 '정자(停子)만 봐도 눕겠다'라는 표현을 한 김새롬의 말은 상황과 엮여서 묘한 어울림을 보여줬다.

미라의 막말 논란뿐만 아니라 이 방송에서는 위험한 장면들이 넘쳐흘렀다. 15금이 아니라 19금이어도 모자랄 방송이었고, 어떻게 보면 변태방송으로 생각이 될 정도로 그 수위는 심각하였음은 부인하기 어려울 것 같다. 다 표현을 하지 못 할 정도로 강한 말이라 더 이상 표현을 삼가토록 하겠지만, 근래 들어서 가장 심한 케이블 방송이 아니었나 생각이 들 방송이었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2)

  • 2010.07.30 11:54

    근데 정말 아무리 컨셉이고 케이블이라지만...
    정말 말이 심하네요 ㅠ.ㅠ 친한 친구한테도 쉽게 꺼낼 수 없는 말을...ㅠ.ㅠ

    • 2010.07.31 03:10 신고

      아무리 방송이라고 해도 이것은 너무 심한 듯해요..
      정말 친한친구 사이에서도 꺼리는 말들인데 말이죠 ㅡㅡㅋ

    • 미라막말
      2010.08.02 18:47

      안녕하세요~ 구경 잘 하구 가요~ 좋은 하루되세요 ^^

      ♥♥ 유빈,현아,가인 노출 ♥♥ 아래 주소에 있습니다♬받아가세요~~

      http://nice.wearefamily.pe.kr/index1.html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 라이언
    2010.07.30 12:43

    난 순정녀를 좋아한다. 솔직해서 좋다. 너무 심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조금 노골적이긴 했지만, 이 프로의 성격과 딱 맞는다. 내가 기대한 것과 방송 내용이 일치한다.
    싫으면 안 보면 된다. 보고나서 뭐라고 하지 말자. 이런 프로도 있고 저런 프로도 있어야 한다. 위선 떨지 말자. 솔직한 것이 더 낫다. 숨길수록 더욱 음란해진다.
    다만, 15금 이라면 문제가 있다. 이 프로는 19금으로 해야 옳다. 등급을 올리고 제대로 한 번 방송하자.

    • 2010.07.31 03:10 신고

      솔직해도 남에게 보여지는 방송이 제동장치가 없다면
      그것은 문제라고 생각이 들어요 ;;

  • 우리집에는 케이블이 안나오는데..
    2010.07.30 13:36

    저번에 다른 집에서 이 방송을 보고 충격먹었다....내 마음이 썩어버리는 느낌이 들어서...ㅜㅜ
    저렇게 개념없고 추악하고 모든 것을 성적으로 보는 사람들의 세계가 있었다니....
    저런 방송 많이 본 내 친구는 원래 다 저렇게 해서 시청률 올리는 거고 나름 재밌다고 하던데...
    그건 많이 접했기 때문인 것 같다.
    공중파밖에 안 본 나로서는 너무 개념없는 방송이어서 심히 기분나빴다...
    저런 걸 청소년들이 많이 본다면 개념이 어떻게 박힐지...쯧쯧...

    • 2010.07.31 03:11 신고

      정신 건강에 좋을 것이 없을 것 같습니다.
      뻔히 이 방송은 아이들도 볼 텐데 말이죠 ;;

    • ㅠㅠ
      2010.07.31 17:12

      정말요...보고나서 완전 뭐 저딴 거지같은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내뱉을수 있나 싶더라고요ㅉㅉ
      멍청한거 광고하나;

  • 나참
    2010.07.30 14:46

    자잘한 케이블 채널사들이 시청률 좀 올려볼려고 별의 별 개수작을 부리고 있는데 이번 막말 논란을 계기 삼아 아주 후려족치고 박살을 내줘야합니다-0-

  • 2010.07.31 03:07

    다들 그저 재밋으라고 한 야그 같아여

    • 2010.07.31 03:11 신고

      재미는 조금 있을것 같아도 그것을 보고 따라하는
      아이들이 생긴다면 문제일 것 같아요..;;

  • 순정녀 ㅋㅋㅋ
    2010.07.31 12:29

    친구네 집에서 순정녀 스페셜을 봤는데 공중파에서 곧잘보던 패널들이 너무나도 다른 모습을 보여서 공중파 프로에서 나오는 모습을 보면 뭔가 찝찝하고 기분이 썩 유쾌하지가 않았어요 집을 공개하는 내용이었는데 현영씨의 침대를 보면서 누군가가' 저침대를 누가 지나쳤냐'고 묻는 말도 했었고 그때도 좀 심하긴 했지만 케이블이니까 그런가보다 하고 계속 봤는데 여자연예인들의 솔직한 모습 . 재밌긴 재밌더라구요 또 보고 싶었어요 하지만 미라씨가 한말은 너무 직접적이네요 방송으로 봤더라고 재밌다기 보다는 좀 개념이 없는것 같다 라고 생각했을것 같아요

  • 이정도까지;;
    2010.07.31 13:05

    순정녀가 어느새 이정도까지 왔군요;
    저는 초반에도 보다가 서로 까대는거 거북해서 그 후로는 안보는데 말이죠..

    • ㅠㅠ
      2010.07.31 17:13

      진짜 막말 캐쩔어

  • 왜 남의 댓글 지우쇼?
    2010.07.31 13:45

    범죄자양반 왜 보기 싫은 댓글은 지우쇼? 찔리니?


    당신이 한 인터뷰중 힘없는사람을 도우고 싶다고 하더라?
    그런데 웃기게 당신은 힘없는 연예인 익명이라는 보장아래 범죄를 저지르고 있더군?



    이특 거짓말, 증거를 대보라고 증거를 대라니 자기 생각만 말하는 쓰레기양반


    이미 같은 멤버도 언급했었고 강심장 이전에도 말했었던 일화를


    자기는 그떄 처음보고 거짓말이랜다. 아직까지도 조회수를 높이려고 링크해놓은 이 양반아


    마녀사냥 주동하는것만 멈추지않고, 허위사실까지 유포했어

    이특은 너때문에 어이없는 이미지 손해와 함께 인신공격을 받았고.



    너같은 인간이 과연 누군가를 말할 자격이 있나 우습다.







    나이 처먹고 그렇게 살지마라

  • 어쩔
    2010.07.31 14:09

    헐... 막말 완전 심함..

  • 하하하하하
    2010.07.31 20:56

    이 프로그램은 등급을 올려야한다~~

    나 혼자 보는데도 민망했는데~~
    가족들이랑 같이 봣으면. 대박~이었을듯~

    15세등급이라고 하기엔 너무 선정적인 것 같다

  • ....
    2010.07.31 22:24

    일본 '런던하츠'라는 프로그램을 모티브로 만든거 같은데..

    우리나라 정서적으로 이 프로그램을 15세등급이라고 하기엔 무리수가 있음.

    개인적으로 '런던하츠'는 재미있게 봤던 프로그램이었는데, '순.정.녀'는 그다지..

  • 미친거아님?
    2010.07.31 22:26

    저런걸왜편집안하고그냥내보낸데 진짜미친거지저게;;왜저런데저거진짜미친ㄴㅕㄴ아닌가저방송수위가심한정도가아니라 쟤다신티비에못나오게했음좋겠다순정년지나발인지프로그램도폐지됐음좋겠다 편집안하고그냥내보낸피디도잘못 방송보지않았지만진짜어이가없고황당하기짝이없네아무리케이블이라도그렇지 심야19금방송도아니고 어떻게방송에서저렇게아무렇지도않게저따위말같지도않은소리를내뱉을수있는거지

  • rmsk
    2010.08.02 10:26

    그거 보다가 깜놀했다능.. 어이상실..
    그걸 보고 있는 내가 한심해져서 짜증날 지경이었음.

  • 2010.08.02 21:11

    막말의 여부등을 떠나
    15세로 등급조정을 하고, 방학기간에 대낮에 재방송을 하는 방송사에 문제가 있는듯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