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과 김C를 향한 쓴소리 한 탁현민?

SBS 인기가요를 향한 분노를 보여준 이하늘이 첫 시원한 타격을 보여줬고, 그 다음의 화제는 김C의 말 한 마디인 '빙상의 신은 3곡' 이란 말로 다음 타격을 보여줬다면, 세 번째는 평론가 탁현민의 한 마디가 화제였다.

그런데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것은 지난 하루의 기사에서 '탁현민'이라는 이름의 위치가 완벽히 바뀌어 있는 모습을 보며, 두 말을 잃게 만든 것이다. 주요 기사의 내용과 검색 엔진을 타고 오르락내리락 하는 관계와 기사는 온통 잘못되어 있는 기사와 노출이었다. 본인도 이 사태에 어이없어 하는 눈치이기는 마찬가지였다.

지난 하루의 기사는 탁현민이라는 사람이 이하늘과 김C를 향한 쓴소리를 했다..!! 라는 기사가 대부분이었다. 그런데 그런 기사는 모두 해석을 잘못한 상태에서 퍼지고 퍼져 볼상 사나운 모습을 연출하게 되었다. 첫 표현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대목도 있었고, 또한 요즘 기자들이 얼마나 발로 뛰지 않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지난 하루의 기사는 참으로 기가 찰 노릇이었다. 거의 대부분 기사의 사실관계는 잘못 쓰여진 채 베끼기 경쟁이라도 하듯 남의 기사를 받아서 퍼트리는 안일한 모습을 보여줬다.

일단 그 기사들에서 보인 탁현민은 'P당 엔터테인먼트 대표'로서 김C와는 '뜨거운 감자'의 소속사 '다음 기획'의 뮤직컨텐츠 사업본부 본부장을 맡으며 친분을 쌓아왔다. 그러나 김C를 향한 따끔한 충고를 했다는 뉘앙스의 글을 올린 것이다.

그러나 잘못되어 보이는 것은 탁현민이 한 말을 잘못 해석했다고 하는 부분을 들 수 있다. 다음은 탁현민의 글을 차례대로 모아 놓은 것이다. 그 전에 한 말은 "김C와 이하늘 마음은 알겠고 문제제기 이유도 모르는 바 아니지만, 초콜릿은 음악프로그램이 아니라 예능프로그램의 변종이다. 정통일식집 간판을 달았다고 해서 '정통'이라 생각하는 것은 순진한 생각이다. 아마 그도 모르진 않았을 터"라는 말을 했다. 이 부분을 기자들이 잘못 해석해서 이하늘과 김C를 향해 쓴소리를 했다고 온종일 기사가 올라온 발단의 글이다.


그리고 나서 저녁 늦은 시간 이를 본 탁현민은 위와 같이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다. 뻔히 자신이 한 말이 이상하게 곡해 되어 기사화가 되는 것에 기분이 상하지 않을 수 없었을 터. 그는 자신의 마음을 신랄하게 드러낸다. 그러며 잘못 알아듣는 기자를 위해서 다시 초콜릿의 음악프로그램 정체성에 대해서 이야기를 한다. 그러나 첫 기사를 잘못 이해해서 쓴 기자가 이해하기는 어려울 듯하다.

탁현민은 처음서부터 이하늘과 김C를 위해 쓴소리를 할 의도도 없었고, 그 대상은 바로 이하늘과 김C가 겪은 프로그램을 향한 질타였음을 알아야 할 것 같다. 처음의 글은 이하늘이 SBS 인기가요를 향한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을 때, 이기기는 힘들 것이다라고 하는 말로 이하늘의 심경과 상황을 말을 했던 사람이었다.

그리고 이어서 김C가 자신이 출연했었던 비슷한 음악 프로그램인 '초콜릿'을 이야기 했을 때에도 초콜릿이 정통 음악프로그램이 아닐진대 너무 노여워하지 말았어야 한다는 식의 자조적인 말을 했을 뿐이었다. 그 말은 정통 음악프로그램의 정체성을 가진 프로그램이 아닌 시대에 굳이 음악인의 자존심을 알아주길 바라긴 힘들었다는 말을 포함했음을 알 수가 있다.


결국 이하늘은 SBS 인기가요에 출연을 하려는데, 음악만을 위해서 무대에 설려고 했던 자신의 의도와는 달리 출연을 전제로 자사의 예능프로그램인 <강심장>에 부록 끼워 넣듯 하려고 하는 부조리로 보이는 면에 항의를 한 것이었다. 이하늘은 음악을 하는데 다른 조건이 붙는다는 것 자체에 굉장히 기분이 나쁨을 느꼈음은 자명하다. 

김C 또한 자신은 음악프로그램이라고 생각했던 '초콜릿'에서 노래를 부르기 위해서 준비한 곡들을 다 선보이지 못하고 나왔는데, 인기 많은 다른 영역의 스타에게는 3곡을 줬다는 투덜거림을 한 것이다. 김C의 투덜거림은 바로 음악프로그램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좀 더 보여주길 바랐던 마음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이 두 스타 가수들의 바람은 음악이었고, 또한 음악을 위한 무대로 생각했던 곳에서 노래를 못 부르는 공통적인 애환에 대한 반항을 탁현민 또한 알게 된 것이다. 그러나 현실은 그 모든 것을 만족 시켜주지 못한다는 것을 탁현민은 이야기 하고 싶었던 것이었으리라 생각이 든다.

아무리 노래를 부르고 싶어도 스타시스템에 젖어 있는 대형 방송사가 일개 힘없는 가수들에게 출연을 전제로 다른 예능까지 챙겨보자는 셈으로 '패키지 출연'을 원했던 것은 그 음악 방송들이 제 역할을 못 하는 데에 대한 한심함을 비웃는 것은 아닐까 생각해 보면 알 것 같다.

* 사진은 타 방송사 이미지를 사용 했습니다 *

지금 벌어지고 있는 잘못된 소식으로 보이는 기사. 즉 이하늘과 김C를 향한 쓴소리를 하는 것으로 몰린 탁현민은 그들을 향한 공격은 없음을 알려드리고 싶어 할 것 같다. 그는 이들을 향한 공격이 아니라 방송사를 향한 그만의 표현법인 것임을 더 알아줬으면 할 것이다.

DJ DOC의 이하늘과 뜨거운감자의 김C가 진정 음악 방송에 오로지 노래로만 순수하게 출연을 할 수 있기를 바랄 뿐이다. 출연에 조건 따위는 없는 아주 깨끗한 순도 100%의 순수 음악방송으로 말이다. 그것이 아이돌이든, 기성 스타가수든, 인디든 바라는 바가 아닐까 한다. 탁현민은 공연 연출가로서 지금도 활동을 하고 있고, 김C와는 아직도 둘도 없는 친한 관계를 유지하는 사람일 것이다. 적어도 몇 달 전에 직접 본 그는 말이다.

가수가 음악방송에서 음악을 할 수 있는 나라 좀 되자 응~?! 이 말은 모든 대중들이 바라는 바가 아닐까?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2)

  • 2010.08.05 07:32

    가수가 자유롭게 자신의 음악을 할 수 있도록 해줄 수 있는 문화적 풍토가 필요하겠어요.
    TV뿐 아니라 라디오에서도,,,

  • 2010.08.05 08:08

    요즘 날이 더워서인지 말의 번식력이 무척 강하네요. ^^;;;

  • 2010.08.05 08:10

    글이란 해석하는 사람의 의도에따라 엄청나게 곡해될 수도 있다는 것, 그래서 글쓰는 사람으로서 이런 첨예한 문제에 글을 쓰기 힘들다는 것이죠. ^^;

    • 2010.08.07 03:54 신고

      옳습니다. 의도치 않은 방향으로 곡해되는 것은 문제죠..
      가끔 저도 의도치 않게 해석을 하는 버릇이 있어서 고치려고 한답니다. ^^

  • 2010.08.05 09:43

    비밀댓글입니다

    • 2010.08.07 03:55 신고

      너무 오래 못 뵈었군요 ㅎ 잘 지내시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
      행복하고 멋진 하루되세요^^

  • 제마리
    2010.08.05 09:57

    초코렛이 무슨 음악프로그램입니까

    예능이지 ;;

    김씨가 저러는건 그냥 관심 유도 뿐이네요

    또 빙상의 신이라는 말도 맘에 안들구요 ;;

    피겨여왕 이러면 될걸 빙상의 신 ? 헛 ;; 첨엔 누군가 했네 -_-

    정말 음악하고 싶은 사람은 라라라, 음악창고 아니면 락페스티발 가서 만나셔야 하는거 아닙니까

    예능보러 온 청중들에게 무슨 음악을 들려주겠다고 하는건지 ;;

    김씨가 하는 말은 무조건 맞다고 동조하시는 분들 많은 건 알겠는데

    맞는말은 맞고 아닌말은 아닌겁니다

    자기자신도 예능으로 뜨고 나서 이제 다시 음악으로 돌아왔는데

    남탓할게 되는지가 궁금합니다.

  • 행인
    2010.08.05 10:46

    이런 문제가지고 논할 가치도 없네요.. 가수들만 불만해야할 이유도 없고요. 가수도 연기하고 연기자도 가수하고 각계인사들이 다 방송하는 요즘 시대에 저런 불만하는것 자체가 이해가 안되네요.........

  • 옥Sorry
    2010.08.05 11:38

    추접한 김씨는 자기가 노래를 하고 싶으면 공연을 하던가 아니면 더러운입을 닥쳤어야지. 지는 가수랍시고 예능 프로에 맨날 얼굴 디밀고 지저분한 얼굴로 야구단에 1박2일에 매일 나왔으면서 . 그것도 딸만한 나이의 어린 소녀에게 빙상의 신 ? 진짜 역겹네요 그럼 자기가 가요계의 신이 되도록 노력을 하던가. 자기는 무슨 노력을 해서 김연아양에게 그런 구역질나는 소리를 해서 비꼬나요 ? 원래 인간성이 천박했었기때문일꺼라는 생각밖에 안 드네요. 나이를 뒷구녕으로 처 먹은 인간

  • 지들 밥그릇 싸움에
    2010.08.05 13:14

    왜 김연아를 이용하는데??????????? 김C 이넘 완전 조잡해~~~~~~~~~~~지들 헛소리에 왜 가만있는 김연아가 피해를 입어야 하냐????????

  • 2010.08.05 13:23

    사실 확인도 없이 기사쓰는 기자라니..어이 없군요.

    • 2010.08.07 03:57 신고

      그런 기자들이 넘치는 세상 아니겠습니까 ㅎㅎ
      이런 일들을 보면, 저 또한 좀 바른 길을 가야하지 않을까
      다시금 마음을 잡아보고는 하는데 잘 안 될때가 많은 것 같아요.
      그래도 이런 기회로 한 번 더 생각해 보게 되네요^^

  • 그러니깐
    2010.08.05 17:14

    정리하면 너거가 나가서 노래하고자했던 음악방송이 음악방송이 아니라 예능프로그램 변종인데 왜 그렇게 안달냈어 이건가요...

    근데 예능 변종이든 예능 돌연변이든
    음악프로그램 수준 있는데지 없는데지
    다 알아도
    너 여기 나와서 노래부르고 싶어? 그 대신 거기 나와야해! 싫어? 글엄 치아라 거기도 못 나올 줄 알아
    이게 당연한게되는건지는 잘.................

  • 에구구
    2010.08.05 20:28

    요즘 기자들이란... ctrl+c, v 만 하는 사람들인건가요.
    언어 능력따위는 개나 준건지.....

  • 2010.08.06 08:39

    잘못 부풀려지는 언론때문에,
    언제나 시청자, 독자만 바보가 되는 기분입니다~~

  • 2010.08.06 18:47

    좋은글에 한표드리고 갑니다

  • 언제부터
    2010.08.07 01:04

    김c가 남을 비판할정도의 가수라고 인정을 받았는지??? 가만보면 김c도 참 말많고,오지랖 넓은사람 같네요~이것저것 아는척에 고고한척하는것도 모자라 이제는 포장된 투정까지 하시니...공연장에 본인공연 보러온사람 아니면 싸인한장도 못해준다던 그사람이 말 참 많다.

  • 인권연대
    2011.08.16 15:27

    탁현민 교수와 함께하는 인권연대 수요대화모임 <상상력에 권력을>에 초대합니다!

    인권연대가 매월 네 번째 수요일 저녁에 여는 <수요대화모임>의 8월 초대 손님은 문화콘텐츠 제작자 겸 성공회대 겸임교수 탁현민님입니다.

    최근 MBC의 제한규정에 항의하는 출연거부 의사를 밝히고, ‘삼보일퍽’이라는 1인 시위를 진행하신 탁현민님을 모시고, ‘상상력에 권력을’이란 주제로 우리가 적극적으로 참여하되, 즐거울 수 있는 집회 아이디어에 대해 이야기 나누고자 합니다. 관심있는 회원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 일시 : 8월 24일 수요일 오후 7시 30분
    ○ 강사 : 탁현민(성공회대 겸임교수)
    ○ 주제 : "상상력에 권력을"
    ○ 장소 : 우리함께빌딩 2층 대교육장 (3호선 동대입구역 2번 출구 3분 거리)
    ○ 참가비 : 물론 없으며, 누구나 자유롭게 함께하실 수 있습니다.
    ○ 문의 : 인권연대(02-749-9004)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