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베이지, 듀엣 슈주 려욱과 많이 닮았네

가수 베이지(Beige)를 알고 있었지만, 그녀를 만날 기회는 없었다. 그러나 뜻밖의 만남이 있었던 것은 지난 주. 우연한 만남과 뜻 깊은 인터뷰 자리를 가질 수 있어서 행복감을 느끼며 며칠을 지나고 난 이후 당시의 기억을 되살려 글을 쓰게 된다.

베이지를 만나기 전 그녀의 곡들을 어느 정도 알고 있기는 했지만, 그녀가 슈주(슈퍼주니어)의 '려욱'과 듀엣으로 음반을 낸다는 것을 접하고 유튜브에 올라 온 곡을 들어 보았다. 이 가을 참으로 밝고 낭만적인 곡이 나왔다고 생각하며 들었던지라 그녀의 만남은 우연치고는 너무도 행복한 감동을 줬다. 그 기회로 인터뷰도 짧게나마 할 수 있었고, 기분 좋게 블로그를 위한 응원 메시지까지 얻었으니 감동은 두 배가 되었다.

2007년 MBC의 '쇼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서 얼굴을 알리게 된 그녀는 의외로 큰 소문은 나지 않았다. 당시 준우승인가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프로그램이 시청률의 영향으로 좋은 프로그램이 빨리 사라지는 바람에 그녀의 경력을 알아봐 줄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았다.

쇼바이벌이 태생적으로 예능으로 시작되었고, 당시 한준호와 이영자의 진행으로 이루어졌지만.. 역시나 예능 프로그램은 어쩔 수 없이 시청률의 피해를 봐야 하는 운명이라고 그렇게 힘들게 사라지고 말았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케이블 채널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는 '슈스케(슈퍼스타K)'의 인기로 인해서 다시 공중파인 MBC에 '위대한 탄생'이라는 일반인 뮤지션 발굴 프로그램이 생긴다는 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음은 당연할 것이다.

위대한 탄생의 어머니 격인 '쇼바이벌'에서는 현재 활동중인 그룹 에이트의 '이현' 또한 나와서 우승인가를 했던 기억이 있다. 또 한 명의 출연팀이 있다면 VOS가 있을 것이다.

가수 '베이지'라고 한다면 그녀를 아는 사람도 있겠지만 모르는 사람들도 많을 것이다. 그러나 그가 불렀던 노래들을 이야기 한다면 '어~ 그 사람이 베이지였어?' 라는 말이 바로 나올 정도로 유명한 곡들이 많기도 하다. 대표적으로 본 필자가 가장 좋아하는 수목드라마 <추노>의 OST인 '달에지다'를 불렀던 가수이며, 주말드라마 '천만번 사랑해', 아침드라마 '분홍 립스틱' OST 등 수많은 OST에 참여를 했다.

OST로도 유명하지만 그녀를 대중적으로 가장 많이 알린 것은 당연히 그의 정규 앨범 중에 '지지리'라는 곡을 뽑을 수 있을 것이다. '지지리'라는 곡은 이시영 이라는 배우가 예능이나 여러 채널을 통해서 불렀기에 유명한 곡이기도 하다. '지지리'는 그녀의 앨범 1.5집에 있는 곡이다.


그녀가 참여한 컴필레이션 앨범은 더 많을지 모르나 검색엔진을 통해서 본 것은 약 12곡이 눈에 띌 정도로 많다. 그리고 그녀의 정규앨범 1집과 비정규집 1집, 싱글까지 세 장은 알찬 곡들로 가득 차 있었다.

그런 그녀가 이번에는 슈퍼주니어의 려욱과 함께 듀엣 '친구와 사랑에 빠질 때'를 불러서 화제가 되었고, 필자 또한 그 곡을 듣고 오 좋네~ 라는 생각을 가졌었다. 혼자 생각으로만 려욱과 닮았는데~!! 라며 생각을 했지만, 그 생각은 그녀를 만나서 이야기 하다보니 아주 많은 사람이 생각하는 공통적인 느낌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아니..!! 그런데 얼마나 닮았기에??? 라고 생각하시는 분이 있을 것 같다. 그래서 그녀와 려욱이 부른 영상을 캡쳐해서 보여드려 본다.


헛~~!! 띠용~~!! 정말 닮았다~~!!

이 말이 자연스레 나오는 느낌을 받을 듯하다. 입모양 부터 생김새, 애교있게 나온 광대 ㅋ. 닮은 곳이 많아서 슬픈? 아니 기쁜 그들이 아닐까 한다. 심지어 이렇게 닮은 남녀를 두고 팬들은 너무도 잘 어울린다며 사귀어 보라는 반응까지 있으니 요즘 유행하는 말로 표현해 '대박~' 이라는 소리가 절로 생각이 날 법하다.

팬들의 반응이 적대적일 것이라는 편견을 깬 일이기 때문이 아닐까!! ^^

본 필자가 느낀 오~호~라~ 많이 닮았는데..!! 라고 느낀 영상을 한 번 보시면 이해 할 수 있지 않을까 해서 연결해 본다. 애인은 닮는다는데~ 애인도 아닌데 벌써 닮으면 우찌라고?!!



오호~ 역시 닮았다. ~라는 생각을 가질 수밖에 없을 듯하다. 이어서 그녀의 인터뷰로 그녀를 알아 볼 수 있는 시간을 가져보려 하는데 봐 주실거죠? ^^

베이지(Beige)는 려욱과 닮았다는 소리를 데뷔 전부터 들었다고 한다. 현재 가장 친한 친구이기도 한 쥬얼리의 멤버 '김은정'이 예전 슈주가 데뷔를 할 당시 멤버 중에 려욱과 닮았다는 소리를 한 것이 거의 처음이기도 했다고 한다. 그런 우연한 시작은 그녀가 데뷔를 한 후에도 계속되어 졌다고 한다. 1집 때는 하물며 슈주랑 같은 미용실이었기에 려욱을 더 잘 볼 수 있었다고.. 그런데 정말 좀 닮았다고 느꼈다는 것.

또 인연은 계속이 되어, 슈주의 <키스 더 라디오>와 김희철의 <영스트리트> 고정을 하면서 자연스레 더 친해지며 슈주 멤버들까지도 닮았다고 했다고 한다. 이특이나 김희철은 마담뚜 본능이 있어서 가만히 못 두고 기어코는 려욱을 초대해서 닮았으니 한 번 사귀어 보라고 매파의 역할도 했다고 하니 웃음이 절로 난다. 재밌기도 했지만 '내가 여자로서 매력이 없나?'라는 엉뚱한 고민도 해 봤다는 베이지.

가장 애착이 가는 노래는 뭐가 있는지? 바로 전 노래인 '지지리'가 애착이 간다. 앨범을 준비하는데 항상 오래 걸리는 편이다. 유난히 다른 가수들 보다도 오래 걸리는 편인 것 같다. '지지리'는 가장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줬고, 무대에서 가장 많이 따라해줬기에 내게는 잊을 수 없는 곡이 아닌가 한다. 당시 뭔가 힘들었기 때문에 가사도 나에게는 뜻 깊었던 것 같다. 무엇보다 내 노래를 남들이 알아주는 첫 곡이었기 때문이 아닐까..


소극장 공연을 많이 했는데 어떤 것을 느끼나? 회사에 감사한 일이다. (애교있는) 불만이라면 노래 준비도 오래 걸리고, 공연도 한 달 공연을 한다. 내가 투정을 좀 부리는 편이다. 그러나 회사에서는 돈만 보고 쫓는 그런 것보다는 무대에 세워주려 노력을 한다. 소극장 공연으로는 아트레온에서 한 달 공연도 해봤다. 그 때는 힘들기도 했지만 지나고 보니 너무 행복하고 좋은 무대였지 않나 생각하게 된다.

어떤 활동을 하고 싶은가? 라이브 위주 프로그램을 우선 하고 싶다. 작은 라디오 프로그램 등에 나갔고, 두시탈출 컬투쇼도 나가서 노래를 했다. 그외 라디오 활동도 계속하고 있고, 려욱이 현재 이태리에 있는데 돌아오면 스케줄 맞춰서 여러 프로그램에서 노래를 선을 보이고 싶다.

추노의 '달에지다'가 가장 인상 깊은데 뒷이야기가 있나? 사실 그 전날 비밀(?) 이지만 좀 신나게 놀았다. 회사에 이야기를 안 했는데, 이로써 들켰다. (웃음) 사실 스키를 타러 갔는데 다음 날 녹음이 있는 것을 알고 그래도 빨리 오려 했다. 그러나 의외의 몸살이 걸리는 바람에 다음 날 고생을 할 수밖에 없었다. 또 같이 간 언니랑 추노의 김지석씨가 아는 통에 더 빨리 올 수밖에 없었다. 몸살 상태에서 노래를 하는데 너무 힘들었다. 이를 꽉 물고 했는데 의외의 곡이 나온 것 같아서 스스로도 신기해 하는 노래가 아닐까 한다.

선배 가수들과 재밌는 이야기는 있는가? 린 선배님이랑도 많이 닮았다는 소리를 듣기도 한다. 굉장히 존경하는 선배인데, 참으로 희안하게도 인사성이 남달리 좋은 편인데도 불구하고 '린' 선배님에게 연속으로 세 번을 인사를 못 드린 적이 있다. 혼날 것 같았는데, 역시 선배님은 괜찮다고 다독거려 주시더라.

린과 닮았다. 목소리까지도 그런 것 같다. 성대모사는 해봤나? 한 번 스타골든벨에서 해 본 적은 있다. 그러나 닮았다는 것은 장점도 있지만 단점도 있는 것 같다. 해를 끼치지 않아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을 하게 된다. 좋은 것은 굉장히 좋아하는 가수를 닮았다는 이야기가 좋은 게 아닐까.



가수로서 지금 소속사에 들어올 수 있었던 계기는? 다른 사람들과는 달리 당시 수수하게, 너무 수수하게 입고 온 것 같다. 별 개성도 없었던 지라 한 곡 하고 가라는 말에 다 포기하고 편하게 부르고 간다고 생각하며 손가락으로 튕기는 반주를 할 정도로 편하게 당시 좋아했던 재즈 노래를 부르고 돌아갔다. 안 될 줄 알았는데 그런 당찬 모습에서인지 전화가 와서 이렇게 활동을 하게 되었다.

려욱이 남자로 보일 때는 없나? 처음에는 쉽게 서로를 못 대했지만, 녹음을 하면서 점점 더 친하게 되었다. 그런데 녹음을 하면서 려욱이가 먼저 손도 확 잡고 나가는 모습도 보여주며 '아~ 려욱이도 남자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또한 무대에서도 남자다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의외로 남자다운 구석이 있다고 생각을 한다.

끝으로 바람나그네의 블로그에 오는 분에게 해 줄 인사가 있다면? 동영상으로 이야기~~ ^^ 할게요~



<인형처럼..>

<저 어때요? 이뻐요?>

<생각에 잠긴 베이지^^>

베이지(Beige)라는 가수를 만나서 인터뷰를 할 수 있어서 행복한 자리였다. 만약 그녀의 노래를 제대로 알려면.. 개인적으로 추노의 '달에지다'를 꼭 들어보라고 하고 싶다. 그리고 그녀를 가장 잘 알 수 있는 노래인 '지지리', 세 번째 추천하는 것은 바로 이번 노래인 '친구와 사랑에 빠질 때'를 들어보라고 하고 싶다.

노래 못 부르는 가수를 싫어하는 바람나그네인데, 만나본 가수 베이지의 실력은 보장 할 만큼의 능력을 보여줬다. 그리고 그녀가 더욱 더 강한 트레이닝을 통해서 컸기에 안정적인 노래를 부를 수 있는게 아닌가 한다. 가수 혼자 원맨밴드와 다를 바 없는 무대를 한 달 간 할 수 있다는 것은 정말로 너무도 어려운 일이기에 그녀의 성실성과 안정적인 노래를 장담하는 게 아닐까 한다.

아주 좋은 기회의 만남이었고, 기억에 남는 인터뷰였다고 생각을 하며 글을 마친다.

추신> 아참~ 소식을 들어보니 16일 음악 프로그램에 나온다는 소문이 있는데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16일 방송이면 MBC의 '쇼음악중심'이지 않나 생각합니다. 슈주의 려욱과 듀엣 무대가 기다려지네요.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래요~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0.10.14 11:12

    가수를 만날 수 있다는 것은 축복같습니다. 정말 부럽네요.ㅠㅠ^^

    • 2010.10.15 03:39 신고

      축복 맞습니다. ㅎ 특히나 좋아하는 노래의 주인공을 만난다는 것이
      행복함은 달리 말을 안해도 될 것 같아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