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SM영입설, 루머라도 달갑지 않아

SM엔터테인먼트에서 유재석을 소속연기자로 볼 수 있다? 이 말을 좋게 받아들일 대중이 과연 몇 일까? 이 궁금증에서 시작해도 유재석이 SM소속이 되지 말아야 할 이유는 넘쳐난다. 비록 현재 1인 기획사인 JS엔터테인먼트로 활동을 하고 있지만, 그가 애써서 기존 기획사로 들어간다는 것 자체가 본인에게도 그리 달갑지 않은 일이라 생각할 것으로 보이고, 대중들은 더욱 그것을 바라지 않을 것이다.

왜 이런 말을 했을까? 그것은 한 언론 매체의 보도에서 유재석을 SM엔터테인먼트에서 영입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는 보도를 했기 때문이다. 이 매체는 SM엔터테인먼트가 유재석에게 큰 관심을 가지고 있고, 영입에 공을 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리고 이 기사는 비교적 구체적인 이유들이 있다고 전한다.

다수의 연예관계자들이 신빙성이 있다는 추론을 한 것을 전하고, 그 움직임의 가망성에는 종편 채널의 움직임 때문이라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었다. 올해 12월 4개의 종편이 개국하는데 발맞추어 절대 부족한 예능 컨텐츠들을 만들어 내기 위한 포석에는 소속사에 소속된 절대파워의 진행자가 필요함에 유재석이 SM관계자들을 매료시켰다는 것이다. 현재 유재석은 1인 기획사로 따로 떨어져 있기에 가능성이 있다는 접근에서 그렇게 소문이 난 듯하다.

그러나 유재석이 1인 기획사를 차린 이유만 보더라도 그가 SM에 몸을 담을 확률은 매우 적다. 그는 지나칠 정도로 혹사를 당하고 꽤 많은 손해를 보고, 이미지가 깎이는 곤경에 처하며 기존 스톰이앤에프와 올 2월 이별을 했다. 그 후 다른 기획사를 선택하지 않고 1인 기획사를 운영하며, 마음달래기를 하고 있다.

그가 전 소속사인 스톰이앤에프와 헤어질 때 최대 위기라고 하는 사건들을 겪으며, 많은 상처를 받았다. 계약기간이 만료되기 전에 극에 달한 이미지 깎아내리기가 진행이 되었고, 그를 볼모로 프로그램 외주 제작권을 유지해 낼 심산에 이용되며 고생을 겪었다. 계약기간이 만료되어도 '패떴'이 있는 한 유재석은 스톰이앤에프와 끊을 수 없는 관계들이 있었기에 매우 안 좋은 상황에 직면하기도 했다.

그 상처는 현재까지 계속되어 '패떴' 촬영당시 미지급된 출연료는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며 소송 중에 있다. 현재 방송이 되는 <런닝맨>에서 출연료를 못 받은 것이 아니라, 기존 '패떴'에서 지급되지 않은 출연료로 인해.. 아직까지도 송사가 끊이지 않고 있는 것.

좋은 의미에서 맨 처음 같은 급의 진행자들 여럿이 모여 '디초콜릿' 전신 'DY엔터테인먼트'에 헤쳐 모였지만, 여러 세력들이 끼어들며 의미가 퇴색되며 끊임없는 내분을 거쳐 초반 모였던 멤버 거의 모두가 다시 해산을 하는 사태가 이어졌다. 그렇게 힘들게 소속사에서 고생한 유재석으로서는 다시 소속사에 소속이 된다는 것이.. 무엇보다 신중하고 고민을 하게 하는 것인데 다시 소속사라니 그 자신에게도 놀랄 일이 될 것이다.


그런데 더욱이 'SM엔터테인먼트'라니 대중들은 놀랄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그런 이야기들이 모두 루머였다는 것이 밝혀진 것은 몇 시간도 걸리지 않은 거짓의 소문이었을 뿐이었다.

하지만 루머라고 해도 유재석이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연기자가 된다는 말은 대중들에게 기분 나쁠 소리였고, 그 반응은 안 좋은 쪽으로 흘러갔다. 'SM엔터테인먼트가 유재석을 이용해서 언플 하는 것 아니냐', '문화적으로 퇴보를 시키는 회사 선택은 자제해라', '유재석을 흔들지 말아라', 'SM 꼬리표 다는 순간 이미지 하락이다'라는 반응을 내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SM이 현재 그렇게 좋은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는 엔터테인먼트 회사가 아니라는 것에서 대중들의 반대는 격렬해 지는 듯하다. SM은 이런저런 안 좋은 일들에 처해 있다. 전 슈퍼주니어 멤버인 '한경'과의 법적분쟁(현재는 취하)이 안 좋은 분위기를 줬고, 동방신기 해체와 맞물려 계속해서 JYJ를 못 살게 굴고 있는 이미지에서도 이 소속사는 매우 좋지 않은 평가를 받고 있다.

끊임없는 사건 사고도 빼 놓을 수 없는 이미지 하락의 주범 요소이다. '강인'이 그랬고, '한경'이 그랬고, 동방신기에 관련하여 계속해서 모든 공중파나 케이블에 힘을 뻗쳐 JYJ 출연을 막고 있는 상황은 꼭 JYJ 팬이 아니더라도 안 좋게 보는 요소이다. 거기에 제일 큰 이미지 하락 요소는 걸그룹 및 전체 아이돌 그룹에 대한 노예계약이 있는 회사로 알려졌다는 데에서 실추된 이미지는 다시 올라가지 못하고 있다.

깨끗한 이미지의 회사가 되어야 깨끗한 소속연기자를 영입할 수 있다고, 그런 기준으로 봤을 때 진행자로서 누구보다도 깨끗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유재석'을 영입할 수 있는 방법은 현재 없다고 봐야 할 것이다. 유재석에게 있어서 제일 중요한 것은 돈이 아니다. 그것은 돈 이전에 자신의 명예를 지킬 수 있는 소속사가 되어야 그나마 그가 발을 옮겨 디딜 수 있는 조건이 된다.


유재석이 굳이 1인 기획사에서 벗어나려 하지 않는 것은 자신을 매니지먼트 하는 회사가 책임성이 강하고 투명한 곳이 썩 보이지 않는데서 일 것이다. 그나마 '키이스트'와 'YG엔터테인먼트'가 움직인다면 그를 영입할 수 있겠으나, 아직은 너무도 큰 산 같은 유재석을 끌어들이기에는 큰 작업이기에 선뜻 움직이지 못하고 있는 듯하다.

자본력으로 봤을 때 SM 정도면 유재석을 끌어들이고 남을 테고, 그렇잖아도 잔뜩 실추된 기업이미지 재고를 생각하면 무조건 노려야 할 카드지만.. 정작 유재석은 SM 소속이 되면 안 되는 진행자이다. 좋은 이미지를 굳이 버릴 필요가 없다는 데에서도 움직일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어찌보면 유재석을 탐낸다는 소문은 일리도 있는 일 일 게다. 만약 유재석이 SM으로 움직이면 SM에서야 더 없이 좋은 호재로 작용할 것이니 손해 날 일은 전혀 없다. SM은 어떤 프로그램보다 유재석 프로그램에 모든 소속사 연기자를 아낌없이 내 주며 환심을 사고 있다. 그가 움직여 준다면 그들이야 좋겠지만, 그들을 제외한 대중들은 무척이나 격렬한 반대를 할 것으로 보인다.

루머로 밝혀진 옛 이야기라지만, 그 루머조차 기분이 나쁘다고 반응을 내 보이는 대중들의 마음도 충분히 이해가 가는 문제다. 확실한 것은 유재석의 현재 쌓인 이미지가 SM으로 이동하는 순간 떨어질 것이란 것은 불 보듯 빤한 사실이란 것이다. 루머조차 달갑지 않은 소식이었음에 분명하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wlsl
    2011.10.01 11:20

    백번 지당한 말씀입니다
    저도어제 그 루머를 접하고 가슴이 철렁했던 팬입니다
    유재석의 평생 팬 되기로 작정한지 오래된 터라 그랬고
    실상은 제와제 텔존에 글 올리는 팬질을 삶의 윤활유 삼은 제와제 팬이기에 더욱 그랬습니다
    제가 사랑하는 연예인 최고 자리에 유재석 올려놓고 저쪼아래 제와제를 올려놓은 사람이기에
    기분이 얼마나 상하던지...
    어제 제와제 텔존 글쓰기 제목도
    루머라도 안돼!!! 였습니다
    그래서 나그네님의 포스팅 제목을 보고 얼른 들어왔습니다
    너무 반가웠어요....

  • 이수만 미워
    2011.10.01 12:44

    SM 만약에 유재석 영입 되면 개그계는 무너지고 예능프로그램 도 완전 없어지는 결과되는대 이건 아니라고 봐요 진짜 그럼 예능은 SM 가수들이 점령 하게 되는게 진짜 그럼 개그맨들 갈대가 없어지는 결과를 넣게 되는겁니다 그러니 저도 반대꼭 할겁니다 !! 유재석님의 팬으로서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