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홍인규 태경. 완전 소중한 부자의 모습

사랑이 넘쳐난다는 말을 행동으로 매우 잘 설명해 주는 홍인규 태경 부자의 모습. <해피투게더>에서 보여준 이 부자의 모습은 따스한 사랑이 넘쳐나는 모습 그 자체였다. 홍인규의 모습에는 아버지의 모습과 어머니의 모습이 동시에 보일 정도로 그 사랑의 깊이는 크고 넓은 모습이었다.

<해피투게더>에는 두 팀의 부자와 부녀, 한 팀의 삼촌과 아이가 등장했다. 배우 김응수와 그 딸 은서 양, 예능인 붐과 박찬민 아나운서의 딸 박민하 양, 개그맨 홍인규와 그 아들 태경 군. 이 세 팀은 각기 다른 집의 아이, 각기 다른 성격의 아이 모습을 보였다.

누구 하나 빼지 않고 각자의 삶 방식과 아이 키우는 방식. 각자 달리 표현되는 사랑의 방식은 참으로 보기 좋은 광경이 아닐 수 없었다. 이런 아이면 정말 예뻐서 잘 키우고 싶어! 할 정도로 그 모습들이란 행복함으로 비친다.

그 중 홍인규와 태경 부자의 모습은 바라보는 이를 행복하게 만드는 그런 모습을 보여 뿌듯함을 느끼게 했다. 박미선은 이 부자의 모습을 보고 늦둥이를 낳고 싶다는 말을 할 정도로 따스한 모습이었다. 그 정도로 홍인규와 태경 부자는 누구나 이상으로 생각하는 부자의 모습을 보였다.

이 부자의 모습에는 순수함이란 게 묻어난다. 지극히 아끼는 아버지의 모습에는 사랑이 가득하고, 아이는 아버지의 거울에 비친 모습이라고 해맑게 크고 있는 모습은 아버지가 얼마나 아이를 잘 키웠는지를 보여주고 있었다.

태경이 다른 아이보다 상대적으로 나이가 어린 면이라 할 수 있지만, 홍인규는 끔찍할 정도로 아이를 예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매 순간 어찌 저렇게 예뻐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아끼는 모습에는 기본적으로 사랑이란 단어가 가득했다.


홍인규가 아이를 키우는 모습에는 아이의 시선을 맞춰 주려는 면이 보였다. 같이 뛰어놀아주고, 같이 부둥켜안고 구르는 그런 사랑의 모습. 직접 춤을 추며 아이까지 같이 놀게 하는 모습은 얼마나 자연스레 아이를 건강하게 성장시키는지 알게 했다.

<해피투게더>를 보면서 한편 묘한 생각이 들고, 아이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을 보면서 느꼈던 공통의 부대끼는 모습이란 것은 아이가 제 나이에 보여줄 면을 보여주지 않는다는 점이 있다.

아이가 그 나이에 보여주는 면보다는 지나치게 똘똘하고 영특한 면을 본다는 것은, 어찌 보면 기특하기도 하지만 씁쓸한 마음도 지우지 못한다. 그런데 홍인규 태경 부자는 딱! 그 나이에 보여줄 수 있는 순수함을 보여줬다는 데서 흐뭇한 미소를 지을 수 있었다.

출연한 아이들을 비교한다는 점은 매우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어린 나이에 제 나이를 잊을 정도로 지나친 영민함과 승부욕을 보인 민하 양은 한없이 예쁘긴 하지만 그 마음 너머로 약간의 걱정을 주는 면도 없지 않았다.

누구에게 조명을 받는다는 것. 지금 사랑받는다는 것은 그 어린 나이에도 행복이겠지만, 보는 시청자의 한 명으로 조바심을 느낄 수밖에 없는 것은, 이 아이가 커서 저렇게 조명을 못 받을 때 느낄 스트레스는 어떨까? 라는 마음을 갖게 했다.

영민함이 기계처럼 정확하고, 마치 짜 놓은 모든 것을 보여줘야 시원할 정도로 다 표현하는 민하 양의 나이를 뛰어넘은 면은, 처지를 바꾸어 부모의 입장에 서 보면 걱정거리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한다.

허나 홍인규가 태경이를 금이야 옥이냐 예뻐하는 모습과 그가 <해피투게더>를 통해서 보여준 보육법은 매우 자연스럽고 이상적인 아이 보육법으로 느끼게 했다. 너무 여리게 키우는 것이 걱정이라고 홍인규는 말하지만, 자신의 성장에서의 어려움을 생각해 조금이라도 더 베풀려는 아비의 모습은 큰 따스함을 느끼게 한 장면이 되어주었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3.01.25 07:49

    싱글등 이 프로그램보고 아주 부러워했겠네요.ㅎ
    아이들의 순수한 표정에 흐뭇함도 느낌니다.

  • 2013.01.25 12:48 신고

    너무 보기 좋은 모습인걸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