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약한 게스트요? 우린 기본이 있잖아요

예능 프로그램에 있어서 게스트가 제 역할 이상을 해 준다는 것은 제작진과 연기자들에게는 로또에 당첨된 격이겠지만, 제 역할을 못했다고 걱정한다는 것은 프로의 모습이 아닐 터. 기본이 잘된 프로그램은 이런 문제에서 별문제를 보이지 않는다.

<런닝맨>은 이제 멤버들 스스로 ‘아’ 하면 ‘어’ 라고 받아칠 정도로 호흡을 잘 맞추는 사이가 됐다. 그래서 게스트의 역할이 한정되면 그 한계를 넘기 위해서 자체 위기시스템이 작동하게 되는데, 이번 <런닝맨>은 그 위기시스템이 작게 가동이 된 편이라 할 수 있었다.

영화 <몽타주>의 김상경과 엄정화의 출연이었지만 전체 분위기상 ‘런닝맨 시스템’을 그들이 따라가기에는 부족함이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수다맨과 꾀병녀(엄살녀)란 캐릭터를 십분 활용해 가며 웃음을 주는 데 성공했다. 캐릭터를 살려낸 것은 유재석의 오랜 노하우가 그것들을 가능하게 했다.

편안해지면 편안해질수록 김상경과 엄정화는 작은 웃음이라도 낼 수 있었다. 김상경은 배신자 클럽의 수준 이하 문제에 어이없어 하면서 ‘잡범들이구먼. 잡범~’ 이라는 말은 웃음을 줬고, 게임을 이해 못 하는 엄정화는 유재석을 졸졸 따라다니며 갖은 엄살을 다 부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줬다.


빤한 개그지만 빤하지만 않은 배신자 클럽의 유치함이 묻어나는 난센스 퀴즈는 그런 애드리브를 낳게 했고, 편안함으로 무장한 유재석은 엄정화와 밀고 당기는 웃음을 만들어 냈다.

<런닝맨>에 존재하는 기존 관계들은 애써 많은 시간을 할애하지 않지만, 그 몇 초 안에 등장하는 관계의 찰진 웃음은 <런닝맨>의 강력한 매력으로 존재한다. 월요커플이 주는 매력적 웃음도 한몫했다. 송지효가 엉덩이로 이름쓰기를 하면 흐뭇하게 바라보는 개리의 그림은 그 자체가 러블리해 금세 몰입하게 하는 마력을 보인다.

유재석이 이광수를 놀리고 받아주는 기본 관계에서도 웃음은 나온다. 범인으로 도망하는 이광수에게 ‘어이. 이광수~’라고 장난으로 거들먹거림을 보이면, 이광수는 ‘왜 인마~’라는 엉뚱한 대답으로 생각지 못한 웃음을 준다. 이 관계는 기존 형성된 관계 속에서 연장된 웃음이기에 이해하며 더 큰 웃음을 얻을 수 있게 된다.

프로그램 성격을 너무도 잘 아는 멤버들은 이제 어떤 상황이 생기면 자동으로 반응하는 모습은 그 모습 자체가 편안한 웃음을 얻게 한다.


모래사장에서 도망하는 배신자 클럽 이광수가 단서를 찾자 나오는 음악에 자동반응하는 송지효의 어설픈 댄스는 실력으로는 떨어지나, 반응력에서는 단연 최고의 모습을 보여 은근 큰 웃음을 주기도 했다.

<런닝맨>은 걷지 말고 뛰어라! 란 말대로 뛰면서 시민과 함께 하며 웃음도 제법 잘 만들어 낸다. 꼬마 아이와 웃음을 만들어 내는 하하의 가위바위보는 크지 않지만 작은 웃음으로 편안하게 볼 수 있었다.

이광수와 하하가 팀을 이루지만 결정적일 때 서로 배신을 해야 하는 상황은, 이제 서로 이해하는 것이기에 단서를 찾자마자 이광수가 하하의 이름표를 뗀 장면은 제작진이나 시청자나 당연함이었다. 그런데 그게 웃기다는 것은 이광수가 그간 쌓아놓은 이미지의 힘이다. 배신기린의 힘.

<런닝맨>이 만들어 놓은 관계는, 이제 어떤 게스트가 오더라도 웃길 수 있는 시스템이 됐다. 또한, 어떤 게스트가 오더라도 그들의 입장에 선 다양한 연출이 있다는 것은 믿고 출연할 수 있는 계기가 되고 있다. 게스트가 분위기에 묻어나지 못해도 웃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됐다는 것은 시청자에게나 그들 모두에게 행복함이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