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데프콘 캐릭터, 보기 힘들어질 수도


<무한도전: 왕 게임>이 팽팽한 긴장감의 추격전으로 재미를 준 가운데, 또 하나 눈에 띈 캐릭터는 데프콘의 ‘대북곤, 대출곤, 대포폰, 데프콘’의 깨알 같은 카메오 캐릭터였다. 이 캐릭터는 추격전의 쫄깃한 긴장감을 갖게 하는 캐릭터로도 매우 유용하게 쓰였으며, 그것이 데프콘이 그간 쌓아온 입지의 증명이라 할 수 있었다.

데프콘은 <무한도전>(이하 무도)에서 맛깔 난 양념 역할을 담당했으며, 그가 필요할 땐 언제든지 불려 ‘무도’가 원하는 캐릭터를 소화해 냈다. 그의 역할은 고정이 아니었기에 더 부담이 없었고, 정확히 필요한 부분에 등장해 시청자에겐 입맛 깔끔함이었다.

‘무도’는 7인 체제를 오랜 기간 유지해 오면서 매번 같은 그림이 될 수 있는 것을 막기 위해 게스트를 활용한다거나, 멤버까진 아니더라도 8의 멤버라 불릴 만한 인물이 투입돼 항상 새로운 맛을 내는 프로그램으로 유지될 수 있었다.

데프콘이 왕성한 활약을 보여주고 있고, 맹승지가 ‘오빠 나 몰라’로 단번에 뜬 것. 그리고 이전 신인 개그맨인 도대웅을 추격전에 활용하는 용병술은 ‘무도’가 생동감 있을 수 있는 원동력이었다. 필요한 인재를 적재적소에 꽂아 넣는 기획과 연출력의 승리가 불러온 새로운 인재상.


‘무도’ 장기 프로젝트인 ‘조정편’에서 본격적으로 얼굴을 내비친 데프콘은, ‘무도가요제’ GD 출연 분에서 포텐을 터트려 더욱 ‘무도’ 시청자에겐 익숙한 이름이다.

<무한도전>을 통해 데뷔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데프콘은 <나 혼자 산다>를 통해 더욱 자신의 매력을 보였고, <주간 아이돌>에선 정형돈과 함께 ‘무도’의 긍정적인 이미지를 이어가며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그는 현재까지 '무도'와 MBC의 프렌차이즈 스타로 왕성한 활동을 해왔다.

그런 데프콘이 이제 좀 더 바빠졌다. KBS <1박2일>과 함께 tvN <팔도 방랑밴드>까지 고정을 이어 가고 있는 시점. 고정만 해도 벌써 네 프로그램. 실질적으로 데프콘에겐 일주일 내내 방송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셈이다.

리얼 버라이어티가 2주에 한 번 녹화한다고 해도 음악적 활동까지 생각한다면, 그의 스케줄은 이제 모두 차 있다고 해야 한다.

그런 축하 받을 시점에 한가지 ‘무도’ 팬에게 아쉬운 것은 그를 자유롭게 볼 수 없을 것 같다는 점이 아쉬운 점일 것이다. <무한도전>과 <1박2일>은 모두 주말 프로그램으로 연속되는 느낌이기에 어지간하면 같이 출연하는 일이 없는 것이 통상적인 관례다.


‘무도’가 고정이 아니기에 고정인 <1박2일> 출연은 당연히 축하할 일이지만, 그를 ‘무도’에서 볼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은 당연히 축하하면서도 아쉬운 대목이 아닐 수 없다. 방송 녹화일도 겹치지 않으면 상관없지만, 겹칠 가능성도 있기에 이제 좀 더 자유로운 출연은 힘들 것으로 보인다.

‘무도’가 현재 목요일 촬영을 하고 있고, <1박2일>이 금~토 촬영을 해서 한눈에 겹치지 않는 것처럼 보이지만, ‘무도’ 특성상 그 다음 날도 추가 촬영이 이루어질 수 있는 구조이기에 아무래도 지장은 있다.

<무한도전: 왕 게임>에서 그는 깨알같이 많은 씬에서 등장해 시청자를 즐겁게 했다. 과거 조선에서는 ‘대북곤’으로 등장했으며, 현대에선 그의 후손인 대출곤과 대포폰 캐릭터로 등장해 웃음을 줬다. 또한, 최후에는 그 자신인 데프콘으로 등장해 하나의 프로그램 속 수많은 캐릭터로 변주돼 어설프나 그 나름의 맛깔 난 캐릭터로 소화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런 최고의 활약이 펼쳐짐과 동시에 들려온 축하할 일은, 축하하면서도 아쉬움으로 다가오는 면이라 할 수 있다. <무한도전> 고정 시청자에겐 당연히 아쉬움일 수밖에 없는 것은 하나의 캐릭터를 빼앗긴다는 느낌일 수 있으니 더욱 아쉬움이라 할 수 있다. 그간 차곡차곡 쌓아온 캐릭터를 못 본다는 것은 아쉬움이다. 그러나 누구나 축하를 할 것이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9)

  • 2013.11.27 11:23

    매번 무한도전에서는 볼 수없지만 한번 나올때마다 감초역할을 해주셔서 정말 재미있어요~ㅎㅎ

  • robin
    2013.11.27 16:42

    데프콘을 무도에서 고정시키는게 딱이다 1박2일은 가라앉는밴데 왜 뜨고있는 데프콘을태우냐 ㅡㅡ 타지말지

  • ??
    2013.11.27 17:14

    무한도전 런닝맨에서 유재석 하하도 있는데 뭘,,,, 별 문제 없을듯~!

  • 2013.11.27 17:28

    바쁘다는 건 그만큼 인기있고
    시청자의 사랑을 받는다는 뜻이겠죠.
    데프콘에게는 매우 영광일터이고요.
    오늘 엄청 춥네요.

  • fantavii
    2013.11.27 17:44

    의외로 무도팬이 많아서 그런지 침몰(?)하는 1박에 데프콘이 간다는걸 걱정하는 분들이 의외로 많은듯.. 저도 1박은 특별한 게스트 아니면 거의 안보니 새삼 뭐라할것도 없지만 개인적으로 무도에서 제8의 멤버라 불리지만 김태호피디는 구성을 짜다가 마침 적역이 생기면 되도록 데프콘을 쓴것 뿐이지 데프콘이 무도에 올인한다고 일부러 역할을 만들 사람도 아니고 다른데 좀 나왔다고 배제할것 같지도 않음

  • 써니아이
    2013.11.28 09:14

    이러니 KBS는 잘 길러놓은 캐릭터를 매번 가져다가 쓰기만 한다는 생각이 .
    아쉽지만 신경쓰지 말고 프콘성님이 깔끔하게 양다리를 걸쳐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
    태호성님도 문은 완전 닫지 말기를.

  • 2013.11.28 09:15

    다른 프로그램에서 많이 볼 수 있으니 그나마 다행이에요~ 그래도 바쁜 스케줄을 쪼개서 의리로 가끔 나와줄 것같기도 한 프콘이횽~ㅋ

  • 2013.11.28 09:30

    데프콘씨가 1박2일에 출연하시는군요~ 무한도전에서는 많이 못보게 될 것같아 아쉽네요~

  • 2013.11.28 09:32

    힙합비둘기 ㅠㅠㅠㅠ떠나지마세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