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예대상, 개혁이 없다면 없애는 게 정답


2013 MBC 연예대상 또한 권위 있는 연예대상에서 벗어났다. 벌써 몇 년째 일어나는 잡음은 ‘이런 연예대상이 필요한가?’라는 의문까지 갖게 하고 있다. 이는 이미 수차례 제기된 의견이며, 3사 통합 시상식이 필요하다는 말은 그만큼 공정성이 담보된 시상식이 없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그나마 SBS 연예대상이 꾸준히 대중을 이해시키는 상을 시상하고 있긴 하지만, 이 또한 완벽할 만큼 누구를 이해시키지는 못한다. 3사 중에 그나마 대중이 이해하는 시상을 했다는 것은 한 해 최고의 활약을 한 이에게 상을 줘 이해시켰다는 것.

그러나 MBC는 벌써 몇 년째 시청자와 대중을 이해시키지 못하고 있다. 2013년 또한 시청자와 대중에게 이해를 못 시킬 수밖에 없던 이유는 상을 남발했다는 데 있다.

어지간하면 다 타는 연예대상에서의 상은 별 의미가 없는 건 당연하다. 대상은 타는데 너무 많은 상이 돌아가니 희소성도 없고, 권위도 안 서는 수상 기준은 그리 기분이 유쾌하지 못하다.

오히려 공정한 상이라고 한다면 시청자가 직접 투표해서 받은 상 정도가 의미가 있을까! 방송사가 정한 상은 상 종류도 많고, 수상자도 많다 보니 이게 진짜 잘해서 주는 상인가? 싶을 정도의 의문을 갖게 한다.

<2013 MBC 연예대상>의 대상은 ‘일밤’의 <아빠 어디가>가 수상했지만, 이 또한 돌려 생각해 보면 대상이라고 할 만한 이유가 크게 없다. ‘일밤’을 재건하는데 공을 세웠기에 ‘대상’을 이야기했지만, 프로그램이 대상이 되는 것은 항상 문제의 요소를 가지고 있다.


이 프로그램이 대상이라고 하는 것은 돌려놓고 생각할 때 이 프로그램에서 개인이 대상을 받을 만한 이가 없었다는 말이기도 하다. 프로그램의 특성이지만, 이 프로그램은 관찰 예능으로 아빠와 아이가 엄마 없이 지내는 포맷이다. 개인보다는 전체가 하모니를 이루는 프로그램으로 프로그램의 우수성은 인정되나, 누구를 대상으로 뽑을 만한 근거가 없다. 또 그 무게감에서 누가 대상이라 여길 만한 활약을 한 사람이 없다. 비 예능인이 보일 수 있는 한계가 있으니 어쩌면 당연한 일.

그렇다고 아이를 대상으로 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아이들은 예능인이 아니고, 그들이 결정적으로 예능을 하는 게 아니라는 점에서 대상을 탈 만한 근거가 안 된다. ‘잘했으니 줘야 하는 거 아닌가?’라는 생각을 하게 하지만, 그렇다고 근거에 의해서 상을 주기란 매우 어려운 것이 <아빠 어디가>와 <진짜 사나이>류다.

그렇게 본다면 <2013 MBC 연예대상>에서 이 프로그램에서 대상을 줄 만한 사람은 없었다는 것이고, 프로그램에 최고의 타이틀을 줄 수 있었다면 ‘최우수 프로그램상’ 정도가 정확한 상이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누구라도 이해를 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 또한 전체 예능을 기준으로 하는 이들에겐 이견이 있을 만하다. 실제 대중의 선택은 <아빠 어디가>가 아닌 <무한도전>이었으니 말이다.

대중이 <무한도전>을 선택한 이유는 어쩌면 무척이나 간단한 기준이고 정확한 기준일 수 있다. 이는 <무한도전>이 ‘MBC에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가?’ 와 ‘전체 예능에서 <무한도전>이 어떤 지위와 퀄리티를 보이는가?’를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매번 대중이 <무한도전>을 최고의 프로그램으로 올리는 것은 고정된 포맷 없이도 ‘웃음과 메시지. 그리고 퀄리티 유지’를 하고 있다고 생각해서다. 그런데 <무한도전>은 MBC에서 철저히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기에 대중이 이해를 못 하는 것이다.

현재의 연예대상이 개인에게 대상이 돌아가는 형태였다면 그 대상의 기준은 변치 말아야 하고, 프로그램이 최우수상을 받아야 한다면 그것도 변치 말아야 한다. 한해 최고의 활약을 한 프로그램(아빠 어디가 & 진짜 사나이)이 있다면 그것은 그 방송사에서 주는 최우수상을 타는 게 맞으나 타 영역의 상까지 올라 상을 받는 것은 추천하고 싶지 않다. 꾸준한 전통의 상을 유지하려면 변치 않는 가치의 상도 있어야 하니!


한 방송사의 기준에서 <아빠 어디가>와 <진짜 사나이>가 최고의 활약을 보였다면 상은 주되, 대중이 뽑은 <무한도전> 또한 최고의 프로그램인 것은 변치 않는 사실이다. 차라리 권위 있는 상이 되기 위해선 이것을 받아들여 세 프로그램 모두에 최고의 프로그램상을 안겼어야 했다.

그리고 한 방송사에서 최고의 활약을 보인 이가 그 해 대상을 타는 것이 옳은 절차일 것이다. 스포츠로 보자면 그날 이긴 팀에게 MVP를 안기는 일은 없다. MVP는 말 그대로 그 팀에서 가장 잘한 사람을 주는 것이다. 그렇기에 대상은 개인이 받았던 것이고, 그 개인은 한 방송사에서 가장 큰 활약을 한 이가 받는 것이 옳았던 것이다.

그런데 <2013 MBC 연예대상>은 팀에게 그 영예를 안겼다. 의미가 퇴색될 수밖에 없는 근본적 문제를 보인 것이다. <아빠 어디가>에서 개인에게 대상을 안길 만한 이가 있었는가? 를 생각해 본다면 솔직히 개인이 대상될 만한 사람은 없다.

최우수상을 탄 정형돈과 김수로를 개인으로 따져서 대상이라고 하지만, 이 또한 문제의 소지는 있다. 진짜 대상 후보를 제외한 이에게 준 상이 최우수상이기 때문. 올 한해 개인으로 따져서 MBC에서 가장 큰 활약을 보인 인물이라면 단연코 ‘노홍철’과 ‘정형돈’. 그리고 그들이 최고의 활약을 할 수 있게 물심양면으로 도운 ‘유재석’을 꼽지 않을 수 없다. 유재석이 영원한 대상후보자라고 하는 것은 실질적으로 그들을 대상 후보에 올릴 수 있는 총 책임자 역할과 능력을 보였기 때문이다.

<2013 MBC 연예대상>은 근본적으로 수많은 상과 수많은 수상자를 배출해 낸 것이 상의 의미를 퇴색시켰다. <2013 MBC 연예대상>은 개혁이 필요하고, 개혁을 위해선 공신력 있는 상 몇 개만을 남기고 없애는 게 옳다. 또 개인의 대상은 위로 차원에서 주는 게 아닌 누가 봐도 이해할 만한 인물에게 안겨야 대중도 공감을 한다.


개인에게 대상을 안길 수 없다면, ‘대상’을 과감히 없애는 것도 한 방법이다. 최우수상에 몇 명을 주더라도 차라리 그게 더 공정할 것이다.

SBS도 그런 방법은 쓰지 않겠지만, SBS를 예로 들자면 2013년도는 드라마에서 SBS가 가장 큰 성공을 했고, 후보에 오를 만한 이도 많다. ‘조인성, 송혜교, 소지섭, 이보영, 수애, 이민호, 이종석, 박신혜’ 등이 후보지만 이중 적어도 셋은 대상을 받아도 이견이 없을 만한 인물들이다.

만약 MBC 연예대상이나 연기대상을 개혁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다면, 위와 같이 누굴 줘도 이견이 없을 때 ‘공동 대상’이라는 타이틀보다는, ‘한 해 최고 활약을 보인 MVP’를 만들어 그에 걸맞은 최고의 영예를 동시에 안기는 게 더 옳은 길이다. 또한, 권위도 유지되고 말이다.

<2013 MBC 연예대상>에 대입한다면 ‘한 해 최고의 프로그램’에 세 프로그램을, ‘한 해 최고의 MVP’를 ‘유재석-노홍철-정형돈’ 식으로 줬다면 새로운 권위가 생기며 유지됐을 것이다. 허울만 있는 대상을 없애는 개혁이 오히려 더 큰 권위를 세워줄 방법이 될 것이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2013.12.30 16:40

    방송사의 대상 의미가 사라진지
    오랜 것 같아요. 그저 케이크 잘라서
    나눠준 셈이지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