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 관련 허위보도. 가족 가슴 철렁케 한 정신 나간 언론

군 입대를 해 사단장 표창을 받고 모범 사병으로 복무를 하는 아이돌 출신 배우 이준이 갑자기 이슈의 한가운데 서 있다. 서 있고 싶어서 서 있는 게 아닌, 한 정신 나간 언론의 허위보도 때문이다.

한 매체는 12일 군 관계자의 말이라며 복무를 하고 있는 이준이 “극단적 시도를 했다”(이 글에선 극단적 표현은 배제)고 스스로 털어놓았다고 전했다. 후속 조치로 이준을 관심병사 교육 프로그램인 ‘그린캠프’로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는 소리도 같이 전했다.


이 매체는 군 수뇌부에 해당 사실이 보고됐고, 이준이 왜 그런 고백을 했는지에 대해선 파악이 안 된다고도 전했다.

하지만 이 사실은 사실이 아니라고 이준의 소속사 프레인TPC 측에서 공식 부인했다. 프레인TPC는, ‘그런 사실이 없으며, 그 소식으로 인해 가족은 큰 충격을 받았다’라고 전하며, 보도를 자제해 줄 것을 바라고 있다.

이에 대중의 반응은 매체에 매우 안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쓰레기 언론’, ‘쓰레기 기자’, ‘어떤 기레기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또 해당 사실이 아니니 당장 기사를 내리라는 요구도 하고 있다.

해당 매체는 최초 보도에서 분명한 문제점을 보였다. 소속사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고, “군에서 일어나는 것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고 설명한 부분부터 문제다.


팩트체크를 위해 소속사에 전화해 ‘그런 사실이 없다’는 소릴 들었으면 해당 기사는 보도하지 말았어야 정상이다.

또 팩트체크 과정 중 국방부 관계자가 “사실을 확인해 줄 수 없다”며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라는 말도 문제다. 해당 사실을 가장 잘 아는 국방부가 사실 여부를 확인해 주지 않았음에도 기사를 냈다는 것 자체가 대중의 표현 그대로 쓰레기 언론임을 증명하는 행위처럼 보이는 것.

게다가 더 큰 문제는 언론이라면 무조건 받는 ‘자/살’ 관련 캠페인조차도 따르지 않았다는 점이다.

해당 소식을 자제하는 것뿐만 아니라, 예민한 단어를 쓰지 않아야 하며, 방법 묘사를 하지 않아야 한다는 캠페인조차 지키지 않았다. 캠페인에서 강조하는 것을 단 하나도 지키지 않은 것이 해당 언론이다.


그들이 전한 건 뜬소문 하나일 뿐. 어떠한 사실 여부가 밝혀지지 않은 부분을 보도한 것이기에 심각한 문제점을 갖고 있다.

국방부에서도 명확한 설명 및 답변을 해주지 않았고, 소속사 측에서도 아니라고 했음에 추정 보도를 한 것이기에 해당 언론은 비난을 면키 어렵다. 아니 무거운 제재를 받아야 할 언론임이 분명하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처럼 보도한 부분은 그 어떠한 변명으로도 용서받을 수 없는 부분이기에 해당 언론은 법적 제재를 받아야 한다. 소속사나 국방부가 할 일 중 하나다.

<사진=KBS>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