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불패, 게으른 예능의 표본

KBS에서 금요일 심야에 하는 예능으로서 '청춘불패'는 큰 히트는 치지 못했으나 그렇다고 욕을 크게 먹는 프로그램도 아니었다. 허나 그 말은 처음 시작당시에나 그랬고, 이제는 그런 말도 하지 못 할 정도로 너무도 뻔 한 시간 때우기용 예능으로 되어가는 듯 한 감을 준다.

그저 시청자들 중에 비교적 어린 나이에 해당하는 사람들에게 이슈가 되는 아이돌 그룹이 나온다는 것을 빼고는 이 프로그램의 특징을 잡기도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해당 PD도 초심을 잃고 방황하는 것에 대해서 알고 있고, 그것을 고치려고 한다는 말은 이미 들었으나 현재 발전되는 것은 말과는 달리 없어 보인다. 정작 예능에서 웃겨야 할 사람은 정해져 있고, 그들은 모든 곳에 투입이 되지 못하는 상황이기에 웃기는 대에도 한계가 있다.

청춘불패는 써니와 유리가 나가고 난 이후 엄청난 전력의 누수가 생기고 새로 들어온 멤버로는 큰 웃음은커녕 작은 웃음만을 유발하는 정도 밖에 안 되고 있기도 하다. 새로 들어온 멤버로는 애프터스쿨의 주연, 소리, 빅토리아가 있지만 딱히 그녀들이 웃음을 책임져 줄 수 있는 능력은 안 되기에 청춘불패 제작진으로서도 참 어려운 상황도 사실일 것이다.

김신영이 혼자 웃겨야 하는 상황까지 몰린 것은 말 안 해도 다 알 정도로 힘든 여정을 하다가, 그 짐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고자 송은이를 투입했지만 송은이조차도 떨어지는 프로그램의 감각을 다 채워줄 수 없는 입장에 서게 된다. 아무리 능력이 있는 김신영과 송은이라고 해도 무언가 준비되어 있지 않은 프로그램에서 웃기기란 정말 힘이 든 일이다.

청춘불패는 예능이라기보다는 농사 프로그램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일에 파묻혀 있다. 제작진이 바뀌었을지는 모르지만 이 프로그램을 만들었던 애초의 제작진은 예능 보다는 '체험 삶의현장'을 만든 제작진들이었다고 이미 소문이 나 있는 상태다. 그래서 그럴까? 참 웃기기 힘든 프로그램이 이 프로그램이 아닌가 한다. 굳이 웃길 수 있는 몇 가지 아이템이라고는 게스트 초대해서 벌어지는 일 정도밖에 없다.

뻔한 몰/래/카/메/라와 농사나 가축을 키우며 벌어지는 정도의 스토리가 전부다. 애초에 청춘불패는 이미 비슷한 모 방송사의 프로그램을 모델로 시작한 프로그램이다. 마찬가지로 그 프로그램조차도 더 이상 컨텐츠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것이 사라지며 프로그램조차도 사라진 것은 잘 생각해 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청춘불패는 이번 방송에서 어느 덧 1년이라는 기간을 방송한 특집을 마련해서 보여줬다. 그러나 이번 회 또한 매번 반복되는 농사일 정도였다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이 프로그램이 시작될 때 원년 멤버였던 써니와 현아를 초대해서 기념일을 축하하는 정도의 컨셉이었다. 도저히 바뀐 모습은 보이지 않고, 발전된 모습조차도 거의 찾아 볼 수 없는 회였다.


청춘불패는 왜 게으른 예능일까?
이 프로그램은 농촌 일들을 아이돌이 체험해 보는 프로그램이며 웃음을 동시에 주는 프로그램이다. 그러나 농촌 일이 매번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해서 매번 하는 것도 아님을 보여준다. 사실 예능 프로그램으로서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한다면 그 마을이나 고장을 더욱 더 유명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되어야 한다. 특히나 청춘불패는 유치리라는 고정적인 마을에 집을 얻어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그렇다면 이 프로그램이 촬영이 되는 유치리가 유명해지며 이 마을이 활성화 되는데 도움이 되는 의미라도 있어야 한다. 지금도 어느 정도 이름을 알려서 외부 여행객들이 촬영 장소를 다녀가는 등 조금은 활성화가 되었다지만 그저 이 프로그램이 하는 것은 촬영 정도밖에 없다는 것을 느끼게 해준다.

좋은 일이라고 하는 것은 때가 되었을 때 가전제품 사들고 홀로 사시는 어르신을 찾아뵙고 기증을 하는 것이 선행하는 일 정도다. 그리고 일손 돕기를 한다고 해도 형식적인 정도의 모습을 보여준다. 물론 도와주는 것에서 너무 열심히 해서 웃기지 못하는 예능이 된 적도 수차례다.

가장 간단하게 이 프로그램이 게으른 예능이라고 할 만한 장면은 이번 회에서 명확하게 보였다.


중간 아주 작은 소리로 지나갔지만 김태우의 말 같이 '벼를 베는 거야, 잡초를 베는 거야' 라는 말이 들렸듯 위 캡쳐 사진처럼 벼와 잡초를 구분할 수 없을 정도로 그 비율이 너무도 심각하게 피(잡초)가 많았다. 그만큼 작농을 하는 논을 촬영이외에는 돌보지 않았다는 소리와 일맥상통하는 이야기일 것이다.

이는 간단히 비교해 보아도 '무한도전'과 너무나도 비교가 되는 일 일 것이다. 무한도전은 1년간 꾸준히 멤버들과 스텝들이 돌아가며 농사를 지었다. 피가 나오더라도 어느 정도였을 뿐 '청춘불패'처럼 한숨이 나올 정도로 심각하지 않았다. 이미 청춘불패는 지난 방송에서 논에 피가 너무 많아서 다 제거하기 힘들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었고, 그래서 많은 지원병을 받아서 처리를 했었다. 농촌 체험단 1기들이 굉장히 힘을 많이 쓰기도 했다.

그러나 중간 그런 수고조차도 맥없게 만든 것은 이번 회에서 벼를 베는 장면에서 명확히 실망감을 안겨줬다. 콤바인이 들어가야 하는데 피가 너무 많아서 준비가 되었는데도 들어가지 못하는 사태까지 벌어진 장면이 한숨을 나오게 한다. 게으름이 하늘을 찌르고 생각이 없다보니 논을 관리해 줄 사람조차도 만들어 놓지 않는 준비성은 욕을 먹어도 되지 않을까 한다.

프로그램을 만드는 데에도 너무 자주 일반인 유치리 체험단을 불러오는 것 또한 그렇게 좋게 보이지를 않는다. 농로에 차가 들어오며 언뜻 비춘 일반인 체험단의 모습을 보고 '어? 또야??!!' 라는 소리가 절로 날 정도로 계속 불러대는 통에 일부 시청자들은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농사 부분에서 많이 도움을 준 것이야 인정한다지만 새로움이 없이 계속 우려먹기 식의 게스트 초청은 바로 게으름의 소산이 아닐까 생각이 될 정도다. 청춘불패가 더 이상 컨텐츠를 못 만들어 내는 예능이라면 이제 다른 포맷으로 전환해서 새로운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도 해 본다. 게으른 예능 보기는 정말 불편한 일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2)

  • 2010.10.31 07:35

    이런식으로 프로그램 진행하면 시청자들에게 별 좋은 소릴 못 듣겠지요.
    이왕에 하는 일 좀 신경쓰면 좋겠어요.

  • 2010.10.31 08:07

    무한도전하고는 약간 다르지 않나요?
    무한도전은 벼농사 하나에만 초점을 맞췄지만 청춘불패는 다른 농작물도 키워야했고,
    마을 사람들의 다른 일들도 도와주어야 했습니다.
    때로는 마을 사람들의 일손을 도와주어야 했고, 때로는 과일도 따야했으며,
    때로는 감자 고구마를 수확하기도 해야했고, 때로는 보수공사를 하기도 했습니다.

    벼농사 하나만 본다면 상당히 게으르다고 보실수는 있겠지만 청춘불패가
    단순히 "벼농사" 하나만 한게 아니로 다른 여러것도 했다는 것을 보면
    "게으르다" 라고만은 할수 없지 않나 생각이 듭니다.

    또한 청불은 원래 빵터지는 웃음보다는 일을하면서 나온 소소한 웃음을 중심으로 하고 있습니다.
    사실 생각해보면 청불만큼 착하고 좋은 프로그램도 없지요.
    바람나그네님과 이번에는 의견이 조금 달라서 아쉽긴 하지만,
    뭐 우리는 다른 사람이니까 의견은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제 생각엔
      2010.10.31 10:49

      무한도전과의 비교는 좀 그렇지만 무한도전 벼농사 할 때 방송과는 관계없이 멤버들이 각자 시간 날 때 논에 들러서 일을 했다고 합니다. 아이돌 걸그룹 멤버들이 따로 스케쥴 비는 시간에 와서 논을 돌보지는 않았겠죠?
      하지만 게으르단 표현은 조금 극단적이다고 생각합니다. 방송에 나오지 않더라도 묵묵히 일하는 장면도 많을꺼라도 생각합니다.
      청춘불패가 의미있는 프로그램이지만 변화할 필요성은 절실히 느낍니다.

    • 그런데
      2010.10.31 14:08

      무한도전도 벼농사 하나에만 초점을 맞추진 않았죠 다른 도전들도 계속 이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틈틈이 장기 프로젝트로 진행한걸로 알고 있는데. 그런면에서 적절한 비교인 것 같네요

  • ㅇㅇㅇ
    2010.10.31 08:53

    이번주 청춘불패는 제작진이 얼마나 무능한 놈들인지 여실히 보여주는 한회였다.1주년이랍시고 게스트들 여럿 불러놓고 그걸 정리를 못해서 엉망진창으로 만들어버림.이럴거면 부르지를 말던가

  • 2010.10.31 09:49

    비밀댓글입니다

  • 인정할건 인정하고!
    2010.10.31 10:22

    송선배 들어오고 시청률도 아~주 미세하지만 오르긴 하지만, 사실 식상하다는 소리를 들을 때도 됐긴한데..
    그렇다고 콤바인이 못 들어간게 피때문은 아닐겁니다..
    콤바인으로 밀어버리면 방송분량은 어쩌구요?
    수확한 쌀 놓고 게임특집할까요? --;

    사실 모든 책임에 제작진이 있는건 맞죠.. 처음에 남희석씨 뺐을때 예상됐거든요
    신영이와 곰태우가 잘하긴 하지만 한 프로를 통으로 맡길 정도의
    예능능력이 있느냐에 대해서 다들 회의적이었는데..

  • 2010.10.31 10:35

    한 번 보고 보지 않았는데 너무 억지 웃음이 많은 것처럼 보였거든요. 저의 선입견일 수 있기에 강력히 주장할 수 없지만 그래도 한 번 제작진이 고민할 필요성은 있어보입니다.

  • 목발
    2010.10.31 11:41

    대표적으로 자기 눈에 재미없으면 모두 재미없는걸로 치부해버리는
    분이시군요. 빵빵터지지 않아도 소소한 웃음이 있으면 그걸로 충분한 프로그램도 있습니다.
    하긴 이렇게 글쓰는 사람도 있어야 다른 분들이 빛나니까 그것 또한 고맙군요.

  • 수달
    2010.10.31 14:56

    난 너무너무 재밌는데, 억지도 좋고 리얼도 좋고. 연예인이 농촌 체험하는 것 자체가 잼있어요.
    하루 일과 끝나고 심야에 편하게 볼 수있음 됐지머.
    집착하는거 자꾸하면 습관된다.

  • 지나가다
    2010.10.31 22:09

    아주 자기만의 논리로 글을 싸질러놨구만...
    이게 뭐 시청률에 프로그램 존폐를 걸어놓은 수준낮은 주말 예능으로 보이는가?
    1년이 넘도록 시청률 10%도 안나오는 프로그램이 왜 아직도 있는건지 프로그램의 의도와 정체성부터 알고 글 좀 싸지르시길...

  • gfdsgdsg
    2010.11.01 04:30

    1년내내 똑같은 예능

    그나마 시간대와 아이돌팬 때문에 유지되는 시청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