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하하의 실수? 이건 아니잖아

무한도전 '오호츠크해 특집' 2편이 방송이 되었다. 이번 방송에서는 깨알같은 웃음은 주지 못했지만, 소소한 재미를 집어넣어 안정적인 웃음을 이어나갔다. 여행을 통한 일정 부분 이상의 장소 알림과 웃음과의 조화는 참으로 어려운 법이지만, 무한도전은 '무한도전배 지식배틀'을 통한 웃음찾기를 소소하게 성공했다.

그러나 이번 방송에서 잘못된 말 하나가 일부 시청자에게는 곱게 들리지 않았으니, 그 말은 바로 '하하'가 퀴즈 중에 무심결에 내 뱉은 '미소국'이란 말이 문제가 되었다. 바로 이를 정정하는 편집진의 자막이 동시에 하하의 말과 함께 떠서 알고는 있지만, 그것이 하하의 실수란 것을 보여준다. 

뭐 사실 이 정도를 가지고 하하에게 큰 질타를 할 수는 없는 일이다. 가르쳐 주면 되는 일이고, 다음에 안하면 되는 일이다. 그렇지만 이 문제는 개인의 실수이기 보다는 연예인으로서 고쳐나가야 할 문제이기에 지적을 하지 않을 수 없는 문제이기도 하다. 비난은 피하고, 잘못된 것을 알려주고픈 것은 시청자들의 마음이기도 하니 그것은 지적이 되어야 하고 고쳐져야 하는 문제이기도 하다.

'미소국'이라고 하는 말이 왜 나왔는가는, 한 문제에 대한 답을 말하며 시작이 된다. 무식배틀이 되어버린 이 두 사람(길-하하)의 지식배틀에는 이런 문제가 나온다. "조선 성종 때의 문관 정희량이 갑자사화를 예견하고 은둔생활을 할 때, 화로에 채소를 끓여 먹던 것에서 유래했다. 육류와 해산물, 채소 등을 담아 장국을 부어 끓이면서 먹는 음식인 이것은" 이라는 문제가 나오게 된다.

답은 뻔했다. '신선로' 하지만 이것을 가지고 무식배틀이란 것을 보여주듯 '하하'가 먼저 테이프를 끊는다. "전복해장탕" 이라고 자랑스레 외친다. 이 말을 처음 들은 유재석은, '그런데 전복해장탕이 뭐예요' 라고 묻자.. 하하가 이리저리 돌려가며 말을 했고 '아버지가 가끔 끓여 드세요~ 미소국에 전복 넣어가지고' 라며 말이다.

바로 이 부분에서 문제가 된 것은 '미소국'이었다. 제작진의 편집에서도 정정이 되어 화면 자막으로 떴지만, 그 의도는 분명 된장국을 칭한 것이었다. 혹시라도 일본식 된장이었다고 생각을 할 수 있으나, 한국의 일반 가정에서 해먹는 것과, 그가 말한 내용의 앞뒤를 이어도 그것은 '된장'을 칭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그것을 '미소국'이라고 한 것은 문제가 된다.


이 말이 문제가 될 수 있는 것은 단독으로는 별 문제가 없어 보인다. 하지만 우리 주변에서 쓰이고 있는 일본어들 보다는 방송에서 아무렇지 않게 녹아든 일본 문화의 한국화를 생각하면 문제가 된다. 단지 된장을 일본식으로 발음하는 것을 말하며 '미소(みそ)'라고 했다면 문제가 안 된다. 하지만 일상 언어로 썼다는 것은 고쳐야 할 부분이 된다는 것이다.

사실 이 문제가 본 필자에게 조금 더 어필하는 문제인 것은 제주도 여행 시 외국인이 아무렇지 않게 하는 말을 들은 데서 지적을 하지 않을 수 없는 문제가 되었다. 지난 해 겪었던 이야기지만, 한 뷔페식 식당에서 한국식 음식이 잔뜩 나와 있었고, 그 중 옅은 된장국이 제공이 되었다.

외국인들은 이런 한국 음식들을 호기심에 잔뜩 기대가 된 시선으로 많은 것을 먹어보려 이것저것 조금씩 퍼가게 된다. 그런데 이곳에서 약간은 기분이 안 좋은 말을 듣게 되는데, 그 말은 바로 된장국을 퍼가면서 외국인이 '미소'라고 하는 것이었다. '이게 미소(みそ)야~'

아니 도대체 한국에 와서 한국 음식의 양념 이름을 일본식으로 말을 하는 게 말이 돼? 라는 생각을 하게 됨과 동시에, 일본 음식 문화가 꽤나 많이 알려졌군! 이라는 생각도 하게 되었다. 또 그와 동시에 한국의 음식 문화가 이렇게 전파가 안 되는구나! 라는 자조 섞인 한숨이 나오기도 했다.

여행을 해도 일본을 더 하고, 문화를 접했어도 일본 문화를 접했다고.. 외국인들조차도 한국식 양념을 일본식 된장이라고 통째로 생각해 버리는 것은 조금 기분이 안 좋은 일이 될 수밖에 없었다. 여행을 조금 했다고 아는 척 자신의 일행에게 알려주는 그의 말이 마음에 싸한 기분을 주게 된 경험이 되었다.

그런데 한국인인 '하하'가 외국인들이 생각하는 사고처럼(실수라고 생각하지만) 통째로 버무려 된장을 일본식 문화인양 '미소'라고 하는 것은 작지만 고쳐야 할 문제라고 여기기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다. 한국의 비빔밥 알리기를 하던 무한도전에서, 그 한 멤버가 이 작지만 큰 문제를 아무렇지 않게 이야기 하는 것은 문제임에 분명해 보인다.

외국인들이 동양의 음식에 관심을 가지고 일본 음식 문화의 양념을 알았다면, 그 외국인들이 한국에 와서 된장국 하나를 먹어도 '된장'이란 것을 제대로 알고 갔으면 하는 것이 바람인데, 한국 '된장'을 가지고 '미소'라고 하는 것은 작지만 계몽이 필요한 일이기에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9)

  • 2011.02.27 07:39 신고

    하하 혼나야겠네요..!!^^
    사전에 차이나 뉴이어라고 나와있는 설날때문에 맘상한적이 있어요.
    헝가리에서 저는 코리아뉴이어라고 막!! 따졌던기억이..ㅋㅋ

    외국에서 살다보면 엉뚱한걸로 열받고 그러잖아요..
    저런거 가끔 화가나요.. 어제 미국아이랑 독도문제로 일본얘기를 했었거든요//

  • 2011.02.27 08:27 신고

    좀 문제의 발언이네요 된장국이라고 표현해야지
    전 어제 이 부분은 미소국이 뭔가 했음
    석사라면서 그런 의식없는 발언을 미소국이 뭔지..
    잘보고 갑니다. 트래백 걸고 갑니다.^^

  • 소소한 일상1
    2011.02.27 10:19 신고

    저도 어제 보면서 그 미소가 미소라고 이해는 했지만... 의외로 미소를 잘 모르는 분들도 많아 놀랐어요.

  • hippo
    2011.02.27 10:29 신고

    여하튼 수준 떨어지는 사람들이 나오니...유재석씨도 난감하시겠어요...

  • 2011.02.27 10:45 신고

    시청 중에 하하가 미소국이라고 할 때 좀 거슬렸습니다.
    우리가 집에서 해먹는 게 된장국이지 미소국이냐. 미국과 소련도 아니고. -_-;
    하긴 그게 하하니까. 그런 말을 쓰면 유식해 보인다는 생각을 한 건지. OTL

  • JoGun
    2011.02.27 18:12 신고

    보면서 좀 아쉽게 느껴졌던 부분입니다.
    다른 장면에서 음식을 시킬때에는 일본음식이니깐 일본어로 말하는게 맞죠
    하지만 하하가 말한것은 누가봐도...된장국을 말한것이라 봅니다. 그랬기에 제작진측에서도
    된장국이라고 자막으로 바꿨구요....
    모르고 한것이라면 고치면 되겠지요..다음부턴 안썼으면 하네요 ㅋ

    그리고 최근 하하의 식상한 캐릭터때문에 많이 실망했는데....
    여기에 추가되는 느낌이네요..33살이나 먹었으면서 계속 떼쓰는 캐릭터는 아니라고 봅니다.
    런닝맨에서도 비슷한 캐릭터구요 ㅋ 하루 빨리 캐릭터 변화하길

    글 잘읽고 갑니다.

  • 2011.02.27 20:08 신고

    안녕하세요 피오피퀸입니다~~~~
    님의 글 보면서 작지만 고쳐야 할 큰 실수에 많은 공감을 합니다
    비록 일본문화가 우리생활에 밀접하게 다가 와서 자신도 모르게 젖어 들었다 하더라도,
    결코,해서는 안되는 것들이 있습니다
    특히,대중문화에 앞장서서 관문을 지키고 있는 연예인들에게는
    반드시 작은 말 하나라도 우리문화의 정체성을 각인시킬 필요가 있슴이 분명합니다
    행복한 일요일 저녁 되시고 활기찬 월요일 맞이하세요^^*

  • 난정체가뭘까
    2011.02.27 22:48 신고

    여담이긴 합니다만... 양동이도 빠게쓰라고 하더군요. 유빙위에서 촬영할 때 말입니다.

  • ^_^
    2011.02.27 23:57 신고

    저도 자꾸 하하가 일본씩 표현을 써서 거슬리더라구요..ㄷㄷ
    제가 듣기로는 미소국 말고도 두어번 일본씩표현을 쓰던것 같더군요...(특히 음식을 표현할때...)
    하하는 좀 이 부분에 대해서 주의를 가지고 말을 표현 했으면 좋겠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