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 긴박감에 땀이 날 지경

월화 케드(케이블드라마) <나인>이 손에 땀을 쥐게 했다. 판타지 멜로드라마 <나인>은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은 박선우(이진욱)가 형이 죽으며 남긴 단서를 가지고 아홉 개의 신비한 향을 찾아내는 여정을 보여줬다. 3회에서는 무엇보다 손에 땀을 나게 한 장면이 있어 시청자로 가슴을 졸여야만 했다.

불행한 자신과 가족의 현재를 바꿀 신비한 향의 존재를 알게 된 박선우는 형이 찾다가 못 찾은 향을 찾아 과거 20년 전으로 가지만, 향을 찾는 그 과정이 긴박하여 시청자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처음 형이 남긴 향을 태워 불확실한 과거로 돌아갔다 다시 오길 반복하면서 알게 된, 나머지 9개의 향의 정체를 찾아 떠난 곳은 지금은 형체도 없는 눈 쌓인 벌판. 그러나 20년 전 그곳은 존재했기에 30cm 중 10cm만 남은 향을 태워 인생의 도박을 한다.

약 30분 타는 향이 10여 분 안팎 남은 상황에 9개의 신비한 향을 찾지 못하면 2012년 선우의 운명도 더는 바꿀 수 없게 되는 불행만이 남게 된다. 지독히 불행한 가족사에 자신도 시한부란 것만큼 불행한 것도 없다. 아버지는 친구였다는 최진철에게 죽음을 당했고, 어머니는 그 때문에 정신을 놓았으며, 형은 집을 나선 이후 선우 앞에 주검으로 나타난다. 거기에 선우는 시한부라니! 안타깝기 그지없는 가족사일 수밖에 없다.


남은 시간 두고두고 복수하리라 다짐했던 선우였지만,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이라 최진철에게 복수할 시간도 부족하기만 하다. 그런데 사랑하는 여인과도 오랜 시간을 함께 하지 못한다니! 뭐 이런 짜증 나는 현실이 다 있는가!

하지만 그런 선우에게 이런 불행한 현실을 되돌릴 기회가 왔다. 신비한 아홉 개의 향이 바로 그것.

20년 전으로 돌아가 찾을 수 있는 시간은 10분도 안 되는 시간. 언제 타 없어져 실패할 지도 모르는 상황에 시청자는 주인공 선우와 같은 마음이 된다. 그런데 맙소사! 찾아간 숙박업소 방에는 다른 사람이 있고, 다급한 상황에서도 열어주지 않아 문을 부수고 들어갈 수밖에 없는 상황에 일단 쳐들어가지만, 방에 있던 여성 남친의 강한 방해로 찾은 향을 가지고 돌아오지 못할 일촉즉발의 상황이 된다.

1초도 아쉬운 상황에 방해라니! ‘이런 젠장, 말년에 방해라니~!(푸른거탑 버전)’ 문을 부수고 들어온 선우에 대한 방어 차원이라도 이건 너무 심하다. 향이 공중으로 튀어 올라 잡지 못할 상황에 안타까움을 갖지만, 다행히도 정말 다행히도 선우의 손에 쥐어지게 된다. 다시 판타지의 문이 열리는 순간 시청자는 더 많은 상상을 할 수 있는 여력이 마련됐다.


작가와 감독의 만들어 낸 이 엄청난 긴박감의 연출력은 놀라움으로 다가온다. 박선우 역 이진욱이 20년 전으로 돌아가 자신과 통화를 하며 보여준 평상시 버릇까지도 세세하게 신경 쓴 연출력은 이 드라마를 더욱 세세하고 긴장감 있게 볼 수 있게 한다.

또한, 방송이 펑크 나기 전 간신히 돌아와 펑크를 모면한 그 시간도 긴장감이었다. 선우는 불행한 자신의 현재를 얼마나 잘 바꾸어 나갈지, 이를 보는 이들은 애간장이 탈 수밖에 없다.

향이 타는 그 시간 안에 과거로 돌아가 현재를 바꾸어 나간다는 것. 자칫하면 자신의 인생이든 남의 인생이든 엉망이 될 수 있는 것을 얼마나 지혜롭게 바꿀지 기대를 하게 한다.

<나인>의 특별한 재미 하나는 <인현왕후의 남자>보다 더욱 촉박한 시간 안에서의 운명을 바꾸는 판타지를 볼 수 있다는 것일 게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3.03.19 07:41

    나인은 첫 회만 보고 안 봤는데
    다시 봐야겠군요.
    글만 봐도 이 드라마의 모습이 그려집니다.

Designed by JB FACTORY